ezday
멋진 하루를 선물해 주세요
100 뚜르 2018.12.06 11:22:19
조회 315 댓글 4 신고

 

'엄마'라는 말만 들어도 소름이 끼쳤습니다.
엄마와 의붓아버지는 틈만 나면 때렸고,
추운 베란다에서 떨게 했습니다.

자신이 왜 맞는지조차 몰랐지만
그냥 때리면 맞았고, 벌을 세우면 받아야 했습니다.
학교 수업이 끝난 후, 집에 가는 시간이 지옥 같았습니다.
그 어디에도 마음 둘 곳이 없었습니다.

지금은 따뜻한 하루에서 지원하는
온새미로 자활꿈터에 사는 동우의 이야기입니다.
불과 2년도 채 되지 않은 일입니다.

매사에 소극적이고, 늘 어두운 표정이었던 동우가
온새미로에 온 뒤로 친구들과도 잘 어울리고
공부도 열심히 하는 중학생이 되었습니다.

동우처럼 가정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남자아이들이 사는 집,
따뜻한 하루에서 운영하는 '온새미로 자활꿈터'를
후원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보내주신 결연금은 아동들의 통장으로
전액 다 입금되어 아이들이 사회에 진출했을 때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그런 아이들에게 특별한 선물을 해 주고 싶었습니다.
올해가 가기 전에 제일 가고 싶은 곳을 물으니
너도나도 들떠서 소리를 냅니다.

"63 빌딩이요!"
"아니... 거기보다 더 높은데요!"
"서울에 63 빌딩보다 높은 데가 어딨어?"
"있어. 롯데월드인가?"
"아~ 롯데월드 가고 싶다."
"나도!!"

부산에서 태어나 부산에서 자란 아이들이라
처음 가는 서울 나들이가 마냥 설레고
들뜬 것 같았습니다.

아들들이 부모님에게 '어디로 놀러 가고 싶어요'라고
서로에게 격의 없는 가족같이 대화합니다.
정말 따뜻했습니다.

비록 남들처럼 행복한 가정에서 생활하지는 않지만
지금은 온새미로 자활꿈터에서 생활하면서
너무도 착하고 바르게 자라고 있는
소중한 아이들입니다.

12월 7일~8일 1박 2일 온새미로 자활꿈터
아이들의 행복한 나들이가 진행됩니다.

아이들에게 따뜻하고 맛있는 밥을 사 주셔도 되고
놀이동산에서 재미있게 함께 놀아주셔도 됩니다.
이날 하루, 여러분이 이 아이들의
따뜻한 가족이 되어주세요.

 

출처 : 따뜻한 하루 [http://www.onday.or.kr/wp/?p=15473]

 

7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뜨개질 한 올에 그리움도 한 올   new 이현경 7 23:03:31
찬바람   new 이현경 9 23:02:29
주전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new 이현경 9 23:01:26
한세상 같이해준 사랑   모바일등록 new 주성규 40 21:12:38
젊음   new 떠도는방랑자 22 18:46:32
시련   new 떠도는방랑자 23 18:43:50
가까이하지 말아야 할 것   new 떠도는방랑자 52 18:40:23
나이드는 법   new 산과들에 36 18:37:10
내가 가야 할곳   new 산과들에 23 18:33:40
조춘   new 산과들에 10 18:31:23
사랑 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다   new 네잎크로바 58 18:18:26
[오늘의 명언] 후회하는 습관 버리는 법 5가지  file new 책속의처세 54 15:55:43
사랑이 있는 풍경은 언제나 아름답다   new 김용수 66 14:50:36
단순한 삶   new 풀피리 85 14:26:32
당신 참 애썼다   new 풀피리 82 14:26:21
우산   new 풀피리 44 14:26:07
님은 오셔요   new 도토리 31 14:22:03
따스한 라떼 커피 한잔!  file new (1) 72 13:26:44
서수옥 시낭송 모음   new 새벽이슬 48 12:00:33
12월의 기도  file new (1) 120 11:06: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