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고운 말 예쁜 시 모바일등록
17 가을날의동화 2018.12.05 15:05:26
조회 466 댓글 4 신고




 

고운 말만 골라서

쓰여진 참하고 예쁜 시를 읽으면

좋은 사람이 속삭이다.

금방 떠난 것처럼 즐거운 볕이 든다.

 

꽃과 나무를 보고 나면

온순해지고 싱긋해지고 편안해지고

다시 푸르러지고 다시 환해지고

천천히 꽃피우는 것처럼

천천히 자라나는 것처럼

오늘 사용한 언어가 한마디 더 성숙한다.

 

날마다 주고받는 말에도

고운 입술 열어 청아하게

꽃망울 벌어지듯

새 잎 돋아나듯

한 편의 시를 읽으면

꽃밭에 머물렀다 일어선 것처럼

나무 한 그루 바라보았던 것처럼

 

예쁘게 말하자

예쁘게 말하자

 

글 /  배월선

8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  (2)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한 순간에 바뀐 인생   new 네잎크로바 18 12:09:45
♡ 남과 비교하지 말라  file new (2) 청암 37 11:52:37
♡ 가장 좋은 날   new (1) 청암 27 11:46:43
습관이라는 운명.   new (2) 떠도는방랑자 64 10:27:31
갈메기의 꿈   new (2) 떠도는방랑자 29 10:23:51
나이를 먹는 다는 것   new (2) 떠도는방랑자 43 10:14:50
판단력과 진실성을 갖춘 사람   new (1) 교칠지심 42 09:26:01
세월호 참사 이후   new (1) 교칠지심 15 09:24:42
우리가 살아가는 이유   new (1) 날마다 행복 57 08:21:25
모란꽃 한송이   new (1) 날마다 행복 32 08:16:45
생각나는 얼굴이 되고 싶습니다   new (1) 날마다 행복 65 08:13:28
사랑한다는 것  file new (1) 토기쟁이 81 06:52:02
☞ 벚 꽃 / 백승훈 ☜  file new 부산호박 81 05:30:59
☞ 봄 향기 / 김미진 ☜  file new 부산호박 93 05:30:55
☞ 언제나 봄빛같이 / 오광수 ☜  file new 부산호박 96 05:30:52
정화와 소통은 모든 법칙의 기본   new 해맑음3 52 03:33:24
맹물이 포도주로 변할 때  file new 토기쟁이 58 02:56:50
다음의 생의 나를 보듯이  file new (1) 토기쟁이 116 01:51:37
하고픈 말 다하고 살 순 없겠지요  file new 가연사랑해 110 01:21:48
매력 있는女  file new 가연사랑해 113 01:20: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