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깊은 우물
52 산과들에 2018.11.06 23:01:26
조회 111 댓글 0 신고

그대 가슴에는 

두레박 줄을 아무리 풀어내려도

닿을 수 없는 미세한 슬픔이

시커먼 이무기처럼 묵어서 사는

밑바닥이 있다

 

그 슬픔의 바닥에 들어간 적이 있다

안 보이는 하늘이 후두둑 빗방울로 떨어지며

덫에 걸린 듯 퍼덕였다

 

울렁이는 물 위로

누군가 시간의 등짝으로 떠서 맴돌다

느닷없이 가라앉아 보이지 않는다

소루쟁이 풀들이 대낮에도 괭이들을 들쳐메고

둘러선 내 마음엔

바닥 없는 푸른 우물이 오래 묵어서 숨어 있다

 

-노향림- 

3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9)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  (3)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생각과 감정 다루기   new 해맑음3 24 04:39:45
제비꽃(=오랑캐꽃)  file new 김하운 39 03:30:33
일 곱 색 깔 의 하 루   new 가연사랑해 51 01:48:20
살면서 놓치고 싶지않은 사람  file new 가연사랑해 48 01:47:22
마음에 묻는 사랑이 아름다운 이유  file new 가연사랑해 33 01:45:30
☞ 아침향기 / 이해인 ☜  file new 부산호박 92 01:25:56
☞ 나의 목련 / 이만섭 ☜  file new 부산호박 75 01:25:53
☞ 달 아래 보는 매화 / 이승소 ☜  file new 부산호박 78 01:25:51
장미  file new 하양 37 00:34:31
보고 싶은데  file new 하양 33 00:32:17
인생의 두 가지 비극  file new 하양 32 00:28:56
잘 사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new 강아지 24 00:06:24
가난한 새의 기도   new 강아지 27 00:04:33
감사하는 마음   new 강아지 38 00:03:47
교제에 관한 격언   new 플랑트수 46 19.05.20
우리 꼭 한번 만나요  file new (1) 스텔라 73 19.05.20
가정을 다스리는 법도  file new (1) 스텔라 32 19.05.20
자기 감수성 정도는  file new (1) 스텔라 37 19.05.20
밤의 노래   new 산과들에 50 19.05.20
편지   new 산과들에 48 19.05.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