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선운사 꽃무릇 /백승훈
100 뚜르 2018.09.12 10:50:07
조회 242 댓글 4 신고

 

꽃무릇 : 수선화과의 여러해살이 외떡잎 식물로 꽃무릇은 8월 말에서 9월에 선홍색의
꽃이 핀다. 꽃무릇은 꽃대가 먼저 올라와 꽃을 피운 뒤 꽃이 지면 잎이 나온다.
잎과 꽃이 서로 만나지 못한다하여 상사화로 부르기도 하지만 상사화는 봄에 먼저 잎이
피고 진 뒤에 꽃이 피고 꽃 피는 시기도 여름인 점이 다르다. 알뿌리가 마늘을 닮았다 하여
'석산'이라고도 한다.


선운사 꽃무릇

비에 씻긴
말간 하늘 아래
흰 구름 몇 장 이고 선
선운사 일주문 지나
꽃 보러 갔었네

꽃과 잎이
서로 만나지 못해
상사화라 불리기도 하는
붉은 꽃앞에서 무릎을 꺾었네

세상에 만남 없이 생겨난
하얀 그리움이 어디 있는가

상사(相思)는
다만 사람의 일일 뿐
나무 그늘 바위섶마저 환하게 밝히며
꽃무릇은 그저 눈부시게 피는데

제 설움에 겨운 사람들이
선홍빛 꽃무릇 앞에 무릎 꿇고
그리움의 눈물 떨구고 간다


글. 사진 - 백승훈 시인

 

<사색의 향기>

 

8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문제의 원인을 밖에서 찾지 말라   new 해맑음3 10 02:39:51
내 가숨속에 사는 사람아..   new 새벽해무2 46 01:12:27
말의 온도  file new 하양 27 00:32:09
세월이 물들어 가는 날  file new 하양 30 00:30:32
좋은 말을 하고 살면  file new 하양 20 00:28:16
☞ 아무것도 아닌 슬픔 / 이병률 ☜  file new 안경낀고양이 59 00:27:51
☞ 큰 꽃 보러 갔다가 .... / 이병률 ☜  file new 안경낀고양이 52 00:27:48
☞ 어느 어두운 방에서의 기록 / 이병률 ☜  file new 안경낀고양이 57 00:27:46
아직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21 00:07:47
들풀   new 도토리 8 00:06:40
삶이 힘겨운 날의 시   new 도토리 51 18.11.20
  new 산과들에 34 18.11.20
가을   new 산과들에 43 18.11.20
강가에서   new 산과들에 45 18.11.20
좋은 삶   new 도토리 109 18.11.20
슬픈 눈물이 내 살 속에 박힌 쓸쓸한 여진  file new shffo10 107 18.11.20
창밖의 비   new 상머슴 70 18.11.20
꿈에 그리던 가을   new 상머슴 81 18.11.20
계절의 품속   new 상머슴 79 18.11.20
하늘을 바라봅니다 / 임은숙  file new (1) 행운초 273 18.11.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