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어쩌면 내가 가장 듣고 싶었던 말
100 하양 2018.07.11 00:21:55
조회 650 댓글 3 신고

 

 



어쩌면 내가 가장 듣고 싶었던 말

 

나는 이제 안다.

견딜 수 없는 것을 견뎌야 하고

받아들일 수 없는 것들에 지쳐,

당신에게 눈물 차오르는 밤이 있음을.

 

나는 또 감히 안다.

당신이 무엇을 꿈꾸었고,

무엇을 잃어 왔는지를.

 

당신의 흔들리는 그림자에

내 그림자가 겹쳐졌기에 절로 헤아려졌다.

 

입에서 단내가 나도록 뛰어갔지만

끝내 가버리던 버스처럼 늘 한 발짝 차이로

우리를 비껴가던 희망들.

 

그래도 다시 그 희망을 좇으며

우리 그렇게 살았다.

 

당신, 참 애썼다.

 

사느라, 살아내느라,

여기까지 오느라 애썼다.

 

부디 당신의 가장 행복한 시절이

아직 오지 않았기를 두 손 모아 빈다.

 

- 정희재 -

11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탓 할게 뭐가 있오   new 네잎크로바 31 18:11:41
사랑하며 살자   new 상머슴 48 16:23:57
아버지와 막걸리   new 상머슴 35 16:21:29
그늘이 마르다   new 상머슴 35 15:22:24
♣ 가을아 안녕! ♣  file new (2) 77 11:41:19
어찌 나보다 더 그리웠겠습니까 / 김정한  file new shffo10 59 11:38:18
간간히 짜증나게 하는 사람  file new 솔새 95 10:58:00
모든 것은 한 개부터 시작합니다  file new 스텔라 85 10:15:41
슬픈 가시나무새  file new 스텔라 62 10:14:17
두려운 게 시간입니다  file new 스텔라 71 10:09:31
살아 있음에 누릴 수 있는 행복  file new 가연사랑해 89 09:57:47
행복한 삶의 향기  file new 가연사랑해 102 09:50:40
가을빛 인생 후반전  file new (1) 66 09:50:22
노랑 모과 잘 익었다!  file new (1) 37 09:48:30
당신은 나의 운명  file new 가연사랑해 87 09:37:56
사랑을 하게 되면/박만엽 (영상:꽃사슴/낭송:김동일)   new (1) 새벽이슬 58 09:33:22
송무백열   new 떠도는방랑자 41 09:12:38
♡ 실수에서도 배울 수 있어!  file new (1) 청암 77 09:07:32
♡ 감사로 하루를 시작하라   new (1) 청암 89 09:05:48
우정...   new 떠도는방랑자 39 09:03: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