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밥 한번 먹자
100 뚜르 2018.07.10 09:35:31
조회 431 댓글 2 신고



저물녘 굴뚝에서 붉게 타고 싶었던 불길이다
눈물로는 죽지 않는 하얀 바람
고봉 웃음꽃이다

쏜다, 한 끼에 목말라 애타게 곯아 있다면 오늘은 너에게 만개한 밥풀꽃이 되겠다

붉은 입술들 한 냄비에 다져 넣고

너에게 해줄 수 있는 것은 단, 한 방에 죽여주는 것
아무 때나 언제나 총은 내가 쏠게
내 옆구리에 무기가 있든 없든 너를 공손하게 받들어 총,
배포 굵은 내가
빵,

- 양현주, 시 '밥 한번 먹자'


밥 한번 먹자,
약속은 하지만 막연합니다.
어느 날 몇 시에 어디에서 만나자고 해야 정확한 약속.
그러나 밥 한번 먹자는 말,
내가 쏜다는 말은 얼마나 따뜻한 말인가요.
오순도순 정담을 떠먹을 걸 생각만 해도
절로 군침이 넘어갑니다.


<사색의 향기>



 


9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4)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좋와하는데 이유가 있나요   new 네잎크로바 26 11:50:47
산수유 꽃잎 편지   new 상머슴 11 11:45:57
구월의 풍경   new 상머슴 9 11:43:50
찬연한 가을 사랑   new 상머슴 12 11:41:45
한걸음 떨어져서 가면   new (1) 강아지 14 11:33:11
즐거운 삶을 만드는 마음   new 하뚱꽁쥬맘 29 10:43:14
인생이라는 길   new 하뚱꽁쥬맘 35 10:42:40
내 인생의 스승은 시간이었다   new 하뚱꽁쥬맘 22 10:42:10
새끼손가락   new (1) 도토리 35 09:37:46
웃음꽃   new (1) 도토리 32 09:30:44
행복은 마음의 상태   new 떠도는방랑자 49 09:26:41
♡ 즐겁고 기쁘고 행복하자  file new (1) 청암 46 09:26:10
♡ 삶을 기쁘게 하는 일   new (1) 청암 51 09:18:18
사람의 평가   new 떠도는방랑자 30 09:17:08
침묵   new 떠도는방랑자 21 09:12:42
남들은 그래요  file new 하양 60 07:16:39
악을 행한 자는 두 번 뉘우친다  file new 하양 47 07:14:42
당분간은 오직 나만을 위해  file new 하양 46 07:10:21
생각과 감정 다루기   new (1) 해맑음3 63 02:52:44
당신에게 바치는 사랑  file new (2) 가연사랑해 90 01:13:5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