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밥 한번 먹자
100 뚜르 2018.07.10 09:35:31
조회 411 댓글 2 신고



저물녘 굴뚝에서 붉게 타고 싶었던 불길이다
눈물로는 죽지 않는 하얀 바람
고봉 웃음꽃이다

쏜다, 한 끼에 목말라 애타게 곯아 있다면 오늘은 너에게 만개한 밥풀꽃이 되겠다

붉은 입술들 한 냄비에 다져 넣고

너에게 해줄 수 있는 것은 단, 한 방에 죽여주는 것
아무 때나 언제나 총은 내가 쏠게
내 옆구리에 무기가 있든 없든 너를 공손하게 받들어 총,
배포 굵은 내가
빵,

- 양현주, 시 '밥 한번 먹자'


밥 한번 먹자,
약속은 하지만 막연합니다.
어느 날 몇 시에 어디에서 만나자고 해야 정확한 약속.
그러나 밥 한번 먹자는 말,
내가 쏜다는 말은 얼마나 따뜻한 말인가요.
오순도순 정담을 떠먹을 걸 생각만 해도
절로 군침이 넘어갑니다.


<사색의 향기>



 


9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1)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그 축제를 지금 준비합니다  file new shffo10 6 21:44:52
신문배달 소년   new 산과들에 8 20:50:52
  new 산과들에 11 20:50:15
새 그리고 햇빛   new 산과들에 8 20:49:43
봄바람   new 상머슴 14 19:32:11
친구모모   new 상머슴 15 19:30:23
사랑은 소중한 유산   new 상머슴 29 19:28:21
당신은 나의 행복한 비밀 임니다   new 네잎크로바 45 18:12:37
아침에  file new 꽃의고요 59 15:42:59
더 젊게 만드는 '마법의 카드'   new 교칠지심 63 15:30:17
[펌]세상에 버릴 사람은 아무도 없다   new 교칠지심 55 15:26:04
슬픈 신부, 그러나 가장 행복한 순간   new 교칠지심 40 15:24:03
바람 같은 사랑  file new (1) 꽃의고요 84 14:50:55
몸의 상처  file new 꽃의고요 70 13:53:33
추석에 고향(故鄕) 가는 길/용혜원   new 새벽이슬 89 12:29:55
라이너 마리아 릴케   new 도토리 45 12:22:00
뽕짝 내 인생   new 도토리 43 12:11:10
♡ 살아 있는 모든 것은   new 청암 75 11:50:41
자기를 함부로 주지 말아라  file new 스텔라 118 11:20:21
고독  file new 스텔라 60 11:17:4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