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사려니숲
100 뚜르 2018.05.15 07:45:05
조회 226 댓글 4 신고



사려니숲*에 가서 알았습니다
내가 오래전부터 좋아한 냄새를 이 숲이 가지고 있다는 것을
방금 이곳을 다녀간 소나기도 이 흙의 냄새를 물고 날아갔습니다
흙의 체취는 오래전 내 기억 속에 살았습니다

삼나무, 졸참나무, 때죽나무, 산딸나무, 서어나무 …
길목에 펼쳐진 풍경에 감전되어 자박자박 걷습니다
길은 아는 길은 아는 곳으로 낯선 길은 낯선 곳으로 통합니다
세상의 시비(是非)도 이곳까지 따라오지 못했습니다
나는 오래된 불통을 소통으로 바꾸어서 주머니에 넣었습니다
넘을 수 없는 마음도 이곳에 오니 야트막한 언덕으로 보입니다

팔이 잘려나간 나무들은 송글송글 피가 묻어있습니다
이 상처를 가라앉히느라 얼마나 많은 밤을 지새워야할까요
나는 내 작은 상처에도 꼬박 밤을 새운 적이 있습니다
흙비의 얼룩마저 나무들의 무늬가 됩니다
상처 많은 나무들이 껴안아주겠다고 두 팔을 벌리고 있습니다
탁한 바람들이 이곳에서 몸을 씻고 다시 도시로 돌아갑니다

* 제주도에 있는 숲


- 문설, 시 '사려니숲'


생각이 골똘하다 못해 머리가 아플 때 숲으로 갑니다.
숲은, 내가 살아가는 세상처럼 각박하지 않고
서로를 밀어내지 않고 오순도순 어울려
제 나름의 색깔과 향기를 내뿜습니다.
시시비비도 한낱 덧없음으로 만드는 숲,
우리들의 숲도 이처럼 푸르게 소통하고 어울리면 얼마나 좋을까요.


<사색의 향기>

 


7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0)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나무껍질의 전설  file new 하양 8 00:43:48
세상을 바꾸는 단 한 가지 방법  file new 하양 4 00:42:25
세상에 아닌 것은 없다  file new 하양 7 00:37:39
가슴에 남는 느낌 하나  file new lovely 7 00:06:52
밝은 생각 맑은 눈으로  file new lovely 7 00:06:49
귀하고 아름다운 모습  file new lovely 10 00:06:45
제자리가 아니면 잡초가 된다.   new 김용수 49 18.07.18
그리움 속에서 살아가는 삶   new 네잎크로바 52 18.07.18
폼생폼사   new 도토리 62 18.07.18
♡ --- 행복 ---  file new 청암 71 18.07.18
무더운 날의 기도   new 도토리 87 18.07.18
애정 표현  file new 풀피리 107 18.07.18
감사한 마음은 우리를 행복하게 한다  file new 풀피리 91 18.07.18
자신에게 먼저 이겨라  file new 풀피리 106 18.07.18
사랑의 가슴   new 도토리 79 18.07.18
[오늘의 좋은글] 친근한 사람이 되는 6가지 습관  file new 책속의처세 100 18.07.18
삶이란 무엇?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09 18.07.18
'우리'가 사라지는 세상  file new 날마다 행복 107 18.07.18
당신이 죽기전에 후회할 23가지  file new 날마다 행복 102 18.07.18
그때는 기억하라  file new (1) 날마다 행복 104 18.07.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