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사려니숲
100 뚜르 2018.05.15 07:45:05
조회 299 댓글 4 신고



사려니숲*에 가서 알았습니다
내가 오래전부터 좋아한 냄새를 이 숲이 가지고 있다는 것을
방금 이곳을 다녀간 소나기도 이 흙의 냄새를 물고 날아갔습니다
흙의 체취는 오래전 내 기억 속에 살았습니다

삼나무, 졸참나무, 때죽나무, 산딸나무, 서어나무 …
길목에 펼쳐진 풍경에 감전되어 자박자박 걷습니다
길은 아는 길은 아는 곳으로 낯선 길은 낯선 곳으로 통합니다
세상의 시비(是非)도 이곳까지 따라오지 못했습니다
나는 오래된 불통을 소통으로 바꾸어서 주머니에 넣었습니다
넘을 수 없는 마음도 이곳에 오니 야트막한 언덕으로 보입니다

팔이 잘려나간 나무들은 송글송글 피가 묻어있습니다
이 상처를 가라앉히느라 얼마나 많은 밤을 지새워야할까요
나는 내 작은 상처에도 꼬박 밤을 새운 적이 있습니다
흙비의 얼룩마저 나무들의 무늬가 됩니다
상처 많은 나무들이 껴안아주겠다고 두 팔을 벌리고 있습니다
탁한 바람들이 이곳에서 몸을 씻고 다시 도시로 돌아갑니다

* 제주도에 있는 숲


- 문설, 시 '사려니숲'


생각이 골똘하다 못해 머리가 아플 때 숲으로 갑니다.
숲은, 내가 살아가는 세상처럼 각박하지 않고
서로를 밀어내지 않고 오순도순 어울려
제 나름의 색깔과 향기를 내뿜습니다.
시시비비도 한낱 덧없음으로 만드는 숲,
우리들의 숲도 이처럼 푸르게 소통하고 어울리면 얼마나 좋을까요.


<사색의 향기>

 


7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1)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너를 사랑하는 마음  file new 꽃의고요 24 17:24:35
왕이의 음모  file 모바일등록 new (1) 살인 20 16:54:48
우리도 가을빛 곱게 물들게 하소서~  file new (2) 75 13:19:02
고향 가는 길   new (1) 네잎크로바 53 12:17:01
걸림없이 살줄 알라...   new Vagabond 56 10:27:32
당신, 참 애썼다  file new shffo10 69 10:17:30
고향과 엄마   new 도토리 30 10:15:49
당신이어도 되는지요  file new 스텔라 65 09:56:22
이런저런 생각에 휘둘리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file new 스텔라 43 09:54:37
나의 천당은 이런 곳입니다  file new 스텔라 36 09:53:29
♡ 우정은 매우 소중하다  file new (2) 청암 83 09:23:15
♡ 사랑이 좋아하는 사람   new 청암 58 09:18:20
그리움 / 김영진  file new (1) 뚜르 68 07:51:40
장애인 부부의 붕어빵   new (2) 뚜르 46 07:51:29
내 마음에 새길 12가지 인생계명  file new 뚜르 60 07:51:16
'명품 사람'   new 교칠지심 46 06:57:14
[펌]자승자박   new 교칠지심 40 06:54:09
내 옆에 있다   new 교칠지심 54 06:53:17
배운다는 건  file new 하양 73 00:22:44
마음을 내려놓고 비운다는 것은  file new 하양 117 00:21:3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