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겨울밤의 기도 모바일등록
14 가을날의동화 2017.12.06 18:00:28
조회 772 댓글 10 신고




어떤 날은 지워버리고 싶고

어떤 날은 지워지지 않는 기억으로 남기고픈

 

하루 또 하루 거리의 바람이

날카롭게 지나는 창가에서

나는 잠들지 않고 추억의 날들을 봅니다.

 

 

기쁘고 슬픈 날들

행복하고 괴로웠던 날들

 

사랑했고 미워했으며

감사하고 원망도 했습니다.

 

 

크고 작은 사건들과

그것을 지나온 느낌들은

 

하늘 끝까지 각각의 울림으로 다가가

영원이라는 시간 속에 담기겠지요.

 

 

때로는 지나온 추억과 

만들어갈 미래와 존재하는 순간이

모두 의미 없는 것들로 다가와도

 

또다시 빛날 태양과

밤이면 뜨는 별들 아래서

 

사랑하게 하소서

늘 감사하게 하소서

 

 

그리고 무엇보다 지난 날들을

후회하지 않게 하옵소서 라며

가장 간절한 기도를 올립니다.

 

글 /  정유찬

12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3)
새싹   new 도토리 5 16:09:57
♣말없이 다가온 바람처럼♣  file new 비익련리 10 15:53:32
봄은 어떻게 오나   new 도토리 26 15:14:05
너무 서두르면 영혼을 잃습니다  file new 풀피리 37 14:33:55
오늘 힘들어하는 당신에게  file new 풀피리 47 14:33:44
기다리는 법을 배워라  file new 풀피리 39 14:33:28
바닷가에서   new 도토리 15 14:32:50
얼어붙은 겨울 속에서도 봄은 움틉니다  file new (1) 뚜르 71 14:18:23
귀룽나무꽃 /백승훈  file new (1) 뚜르 23 14:13:48
엄마의 행복  file new (1) 뚜르 27 14:09:46
對象(대상)을 가리지 않고   new 상머슴 7 14:07:11
남을 돕는다는 것은   new 상머슴 15 14:06:07
남의 허물을 보지 말고   new 상머슴 14 14:05:08
♣나이는 별로 중요하지 않습니다♣  file new 비익련리 41 12:50:52
승리자의 한 마디   new 자몽 26 11:42:51
.:+ 봄소식 신바람 납니다! +:.  file new 39 11:42:34
♡ 사랑과 이해   new (4) 청암 65 11:42:08
깊이가 깊이를 알아본다   new 자몽 4 11:39:00
당신과 함께하는 아침 / 시낭송 임숙희   new 새벽이슬 16 11:38:33
귀룽나무 꽃   new 자몽 10 11:38:00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