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삶의 끝자락에서
100 뚜르 2017.12.06 09:01:07
조회 295 댓글 5 신고



2017년 8월 초, 한동안 선선하더니 다시 더운 날이 찾아왔습니다.
저는 환자 침대를 끌고 보호자와 함께 산책하러 나갑니다.
침대를 끌고 온 내 등에는 땀이 흥건하고 더운 바람에
땀을 식히기는 힘들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그때 들려오는 환자의 한 마디.
"우와, 시원하다!"
오래간만에 느껴보는 자연 바람이 너무 좋았나 봅니다.
남들은 시원하게 나오는 에어컨 바람을 좋아하지만
한 달 가까이 병실에 있는 환자에게 병원의 에어컨 바람은
차갑게 느껴지고 심지어는 춥다고 합니다.

병실에서 수면 양말까지 신고 오신 환자는
햇볕을 쬐기 위해 양말을 벗고 이불까지 걷어
온몸으로 햇볕을 느껴봅니다.

보호자와 저는 너무 뜨거운 햇볕에
눈을 뜨고 있기조차 힘들어 그늘 밑에 앉아
말없이 환자를 바라봅니다.

환자의 행복한 모습에 산책 오길 잘했다 생각하지만,
옆에 앉아 있는 보호자는 간호사의 바쁜 시간을 뺏는 것 같아
미안하다며 안절부절못합니다.

하지만 올해 봄부터 밖에 나가지 못하고 병실에만 누워있던
환자분을 생각하면서 산책을 나왔습니다.

갑자기 햇볕을 쬐던 환자가 우릴 부릅니다.
"잠시만 도와주세요.
침대를 천천히 360도 돌려주시면 안 될까요?
지금이 하늘나라 가기 전에 마지막 산책이 될 것 같아서...
천천히 주위를 돌아보고 기억하고 싶네요."

너무 힘들고 슬픈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걸 아는데
환자의 한마디에 보호자와 저는 대답조차 하지 못하고
눈물이 가득 찬 눈으로 침대를 천천히 돌리고 있습니다.
천천히 환자가 주위를 둘러볼 수 있도록...

그리고 그렇게 2번의 산책을 더한 환자분은
사랑하는 아들과 딸, 배우자에 둘러싸여
행복한 표정으로 임종하셨습니다.

저는 날씨가 좋은 날에 침대에서만 생활하시는
환자를 모시고 산책을 하고 있습니다.
오늘 함께 하는 산책이 저에게는 소소한 일상이지만
그분들에게는 따뜻한 날이 되고 행복한 추억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국제성모병원 김정영 -




누구나 세상에 태어나서 자라나고 죽음에 이르는 길을 걷고 있습니다.
죽음은 언제 우리를 찾아올지 모르기에 늘 두렵고 피하고 싶은 길입니다.
호스피스 병동에서는 삶의 마지막을 잘 정리하는 시간을 갖고
행복한 죽음을 맞이할 수 있게 도와주는 곳으로 생의 끝자락이지만
또한 새로운 삶을 준비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누군가에게는 너무도 소중하고 감사한 시간들...
누군가에게는 너무도 행복하고 놓칠 수 없는 시간들...


따뜻한 하루는 국제성모병원 호스피스 병동에서
환자들을 간호하고 봉사하는 분들에게
칭찬 꽃 110송이 전달했습니다.


삶의 끝자락에서 고통받는 환자들과 가족들에게 버팀목이 되어주시는
여러분께 정말 감사합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따뜻한 하루>

 

 


8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4)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3)
우리들의 얼굴  file new 풀피리 31 15:13:49
위안이 된다  file new 풀피리 34 15:13:37
사는 것이 힘들때가 있습니다  file new 풀피리 27 15:13:25
[한줄vs한줄] 좋고 나쁜 인생  file new 책속의처세 23 14:53:14
오늘도 당신이 그리워   new 청하생각 87 13:08:39
천상의 하루를 사랑하듯...  file new (2) 가끔가끔 105 12:28:22
♡ 한 살 한 살 먹어가며 알게 된 것들   new (6) 청암 98 12:12:45
진실하고 아름다운 사랑  file new (1) 가끔가끔 92 11:59:47
가장 큰 덕은 친절이다   new 교칠지심 50 11:18:54
[펌]비 오는 날 수채화   new 교칠지심 29 11:11:36
마음의 자리  file new 날마다 행복 82 10:47:11
모래  file new 날마다 행복 32 10:46:59
아낌없는 마음으로  file new 날마다 행복 99 10:46:46
어떤 일에서든 진실하라  file new 스텔라 60 10:26:10
돌아보지 마라  file new 스텔라 64 10:25:10
외롭다는 것  file new 스텔라 57 10:23:36
현명한 노인(老人)이 되려면   new 새벽이슬 62 10:13:09
주인의식   new 교칠지심 18 09:47:09
세월은  file 모바일등록 new (2) 유비무환 75 09:07:55
사랑보다 정이 무섭다  file new 최강긍정의힘 93 09:07:50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