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삶의 끝자락에서
100 뚜르 2017.12.06 09:01:07
조회 334 댓글 5 신고



2017년 8월 초, 한동안 선선하더니 다시 더운 날이 찾아왔습니다.
저는 환자 침대를 끌고 보호자와 함께 산책하러 나갑니다.
침대를 끌고 온 내 등에는 땀이 흥건하고 더운 바람에
땀을 식히기는 힘들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그때 들려오는 환자의 한 마디.
"우와, 시원하다!"
오래간만에 느껴보는 자연 바람이 너무 좋았나 봅니다.
남들은 시원하게 나오는 에어컨 바람을 좋아하지만
한 달 가까이 병실에 있는 환자에게 병원의 에어컨 바람은
차갑게 느껴지고 심지어는 춥다고 합니다.

병실에서 수면 양말까지 신고 오신 환자는
햇볕을 쬐기 위해 양말을 벗고 이불까지 걷어
온몸으로 햇볕을 느껴봅니다.

보호자와 저는 너무 뜨거운 햇볕에
눈을 뜨고 있기조차 힘들어 그늘 밑에 앉아
말없이 환자를 바라봅니다.

환자의 행복한 모습에 산책 오길 잘했다 생각하지만,
옆에 앉아 있는 보호자는 간호사의 바쁜 시간을 뺏는 것 같아
미안하다며 안절부절못합니다.

하지만 올해 봄부터 밖에 나가지 못하고 병실에만 누워있던
환자분을 생각하면서 산책을 나왔습니다.

갑자기 햇볕을 쬐던 환자가 우릴 부릅니다.
"잠시만 도와주세요.
침대를 천천히 360도 돌려주시면 안 될까요?
지금이 하늘나라 가기 전에 마지막 산책이 될 것 같아서...
천천히 주위를 돌아보고 기억하고 싶네요."

너무 힘들고 슬픈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걸 아는데
환자의 한마디에 보호자와 저는 대답조차 하지 못하고
눈물이 가득 찬 눈으로 침대를 천천히 돌리고 있습니다.
천천히 환자가 주위를 둘러볼 수 있도록...

그리고 그렇게 2번의 산책을 더한 환자분은
사랑하는 아들과 딸, 배우자에 둘러싸여
행복한 표정으로 임종하셨습니다.

저는 날씨가 좋은 날에 침대에서만 생활하시는
환자를 모시고 산책을 하고 있습니다.
오늘 함께 하는 산책이 저에게는 소소한 일상이지만
그분들에게는 따뜻한 날이 되고 행복한 추억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국제성모병원 김정영 -




누구나 세상에 태어나서 자라나고 죽음에 이르는 길을 걷고 있습니다.
죽음은 언제 우리를 찾아올지 모르기에 늘 두렵고 피하고 싶은 길입니다.
호스피스 병동에서는 삶의 마지막을 잘 정리하는 시간을 갖고
행복한 죽음을 맞이할 수 있게 도와주는 곳으로 생의 끝자락이지만
또한 새로운 삶을 준비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누군가에게는 너무도 소중하고 감사한 시간들...
누군가에게는 너무도 행복하고 놓칠 수 없는 시간들...


따뜻한 하루는 국제성모병원 호스피스 병동에서
환자들을 간호하고 봉사하는 분들에게
칭찬 꽃 110송이 전달했습니다.


삶의 끝자락에서 고통받는 환자들과 가족들에게 버팀목이 되어주시는
여러분께 정말 감사합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따뜻한 하루>

 

 


8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1)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둘이 만드는 하나의 사랑  file new 스텔라 12 08:32:52
참 아름다운 사람  file new 스텔라 11 08:31:42
많이 사랑하면 할수록  file new 스텔라 17 08:29:07
☞ 장미 한 송이 / 용혜원 ☜  file new 스포츠Q 113 05:30:01
☞ 만나면 편한 사람 / 용혜원 ☜  file new 스포츠Q 116 05:29:58
☞ 널 만났으면 좋겠다. / 용혜원 ☜  file new 스포츠Q 112 05:29:55
토사구팽   모바일등록 new 살인 46 00:20:45
작은 들꽃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37 00:12:19
넘어진 그 자리에 머물지 마라  file new 하양 62 00:09:18
감사하는 마음  file new 하양 46 00:08:16
가을이 오는 소리  file new 하양 38 00:07:09
마음에 담아두지 마라  file new (1) lovely 82 00:02:53
지금 힘든 길을 걷고 있는 너에게  file new lovely 55 00:02:50
그리움  file new lovely 43 00:02:46
이외수 시 모음 34편/그도세상   new 그도세상김용.. 18 18.08.18
이생진 시인 시 모음 37편/그도세상   new 그도세상김용.. 18 18.08.18
기억의 저편 / 임은숙  file new 행운초 44 18.08.18
이만하면 잘 사는 거죠   new 산과들에 55 18.08.18
수레바퀴   new 산과들에 40 18.08.18
낡은 등산화   new 산과들에 24 18.08.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