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사랑
100 lovely 2017.11.13 10:48:52
조회 557 댓글 10 신고

 



사랑


당신과 헤어지고 보낸
지난 몇 개월은
어디다 마음 둘 데 없이
몹시 괴로운 시간이었습니다.
현실에서 가능할 수 있는 것들을
현실에서 해결하지 못하는
우리 두 마음이 답답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당신의 입장으로 돌아가
생각해보고 있습니다.
받아들일 건 받아들이고
잊을 것은 잊어야겠지요.
그래도 마음속의 아픔은
어찌하지 못합니다.
계절이 옮겨가고 있듯이
제 마음도 어디론가 옮겨가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추운 겨울의 끝에서 희망의 파란 봄이
우리 몰래 우리 세상에 오듯이
우리들의 보리들이 새파래지고
어디선가 또
새 풀이 돋겠지요.
이제 생각해보면
당신도 이세상 하고 많은 사람들 중의
한 사람이었습니다.

 

당신을 잊으려 노력한
지난 몇 개월 동안
아픔은 컸으나
참된 아픔으로
세상은 더 넓어져
세상만사가 다 보이고
사람들의 몸짓 하나하나가 다 이뻐보이고
소중하게 다가오며
내가 많이도 세상을 살아낸
어른이 된 것 같습니다.


당신과 만남으로하여
세상에 벌어지는 일들이
모두 나와 무관하지 않다는 것을
이 세상에 태어난 것을
고맙게 배웠습니다. 

 


당신의 마음을 애틋이 사랑하듯
사람사는 세상을 사랑합니다.
길가에 풀꽃 하나만 봐도
당신으로 이어지던 날들과
당신의 어깨에
내 머리를 얹은 어느 날
잔잔한 바다로 지는 해와 함께
우리 둘인 참 좋았습니다.


이 봄은 따로따로 봄이겠지요
그러나 다 내 조국 산천의 아픈
한 봄입니다.
행복하시길 빕니다.
안녕.
 

 

 

 

-김용택 -

1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0)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 감회 / 김시습 ☜  file new 스포츠Q 22 04:35:18
☞ 둘 다 말이 없고 / 성삼문 ☜  file new 스포츠Q 30 04:35:14
☞ 도산 달밤의 매화 4 / 이황 ☜  file new 스포츠Q 22 04:35:11
하루살이  file new 하양 28 00:26:54
미숙한 사람, 성숙한 사람  file new 하양 16 00:26:00
나는 바람이고 싶습니다  file new 하양 31 00:24:12
세상은 마음먹기 나름입니다  file new lovely 23 00:14:59
당신은 나에게 행복을 열어 가는 사람  file new lovely 26 00:14:56
마음의 이야기  file new lovely 31 00:14:53
나는 기쁘다 / 천양희  file new 생명양식 36 18.07.20
사랑한단 말은 못해도  file new 생명양식 40 18.07.20
자신의 삶에 만족을 느껴라   new 네잎크로바 65 18.07.20
마침표 하나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07 18.07.20
평범하게 산다는 건  file new 풀피리 117 18.07.20
인생에서 조심해야 할 것들  file new 풀피리 118 18.07.20
힘들땐 3초만 웃자  file new 풀피리 117 18.07.20
여름날의 아침  file new 감성라떼이성.. 120 18.07.20
세상살이 노래   new 도토리 61 18.07.20
옥수수   new 도토리 37 18.07.20
작은 자의 노래   new 도토리 38 18.07.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