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사랑
99 lovely 2017.11.13 10:48:52
조회 522 댓글 10 신고

 



사랑


당신과 헤어지고 보낸
지난 몇 개월은
어디다 마음 둘 데 없이
몹시 괴로운 시간이었습니다.
현실에서 가능할 수 있는 것들을
현실에서 해결하지 못하는
우리 두 마음이 답답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당신의 입장으로 돌아가
생각해보고 있습니다.
받아들일 건 받아들이고
잊을 것은 잊어야겠지요.
그래도 마음속의 아픔은
어찌하지 못합니다.
계절이 옮겨가고 있듯이
제 마음도 어디론가 옮겨가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추운 겨울의 끝에서 희망의 파란 봄이
우리 몰래 우리 세상에 오듯이
우리들의 보리들이 새파래지고
어디선가 또
새 풀이 돋겠지요.
이제 생각해보면
당신도 이세상 하고 많은 사람들 중의
한 사람이었습니다.

 

당신을 잊으려 노력한
지난 몇 개월 동안
아픔은 컸으나
참된 아픔으로
세상은 더 넓어져
세상만사가 다 보이고
사람들의 몸짓 하나하나가 다 이뻐보이고
소중하게 다가오며
내가 많이도 세상을 살아낸
어른이 된 것 같습니다.


당신과 만남으로하여
세상에 벌어지는 일들이
모두 나와 무관하지 않다는 것을
이 세상에 태어난 것을
고맙게 배웠습니다. 

 


당신의 마음을 애틋이 사랑하듯
사람사는 세상을 사랑합니다.
길가에 풀꽃 하나만 봐도
당신으로 이어지던 날들과
당신의 어깨에
내 머리를 얹은 어느 날
잔잔한 바다로 지는 해와 함께
우리 둘인 참 좋았습니다.


이 봄은 따로따로 봄이겠지요
그러나 다 내 조국 산천의 아픈
한 봄입니다.
행복하시길 빕니다.
안녕.
 

 

 

 

-김용택 -

14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4)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3)
긴 겨울이 지나고 봄을 기다립니다.   new 상머슴 16 21:02:10
희망은 새로운 생각 새로운 목표 새로운 꿈으로   new 상머슴 12 21:01:09
따스한 차 한잔의 여유로움속에 행복한 마음으로 하루를 맞이합니다.   new 상머슴 14 21:00:04
낙화, 첫사랑   new 산과들에 24 20:13:44
제부도   new 산과들에 10 20:13:13
날랜 사랑   new 산과들에 15 20:12:36
이기는 사람과 지는 사람   new 김용수 78 18:43:44
조금은 비워 두기로 해요   new 네잎크로바 60 18:29:46
사랑이 왜 아픈지  file new 토기장이 66 17:29:44
내 마음 가장 가까운 곳에 / 용혜원  file new 토기장이 80 16:28:22
기도 // 김은경  file new 토기장이 63 15:55:40
가장 위대한 새 알바트로스   new 이현경 57 15:02:37
23전 23승의 비결   new 이현경 94 15:01:20
빌 게이츠의 롤모델   new 이현경 40 14:56:59
지갑에 담긴 사랑 이야기  file new 풀피리 86 14:52:28
하루를 살아도 후회없이 살고 싶다  file new 풀피리 135 14:52:16
거지가 돌려준 것  file new 풀피리 93 14:52:04
달팽이의 노래   new 도토리 34 14:31:36
100번째 내가 반송되었다  file new 뚜르 82 14:17:56
눈밭마저도 함부로 걷지 마라  file new (1) 뚜르 83 14:17:53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