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독약 구조대
100 뚜르 2017.11.13 08:39:35
조회 130 댓글 4 신고



1902년 워싱턴 DC 농무부 사무실 지하에 열두 명이 모였습니다.
이들 모두는 식사하기 모였지만 웬일인지, 표정이 그리 밝지 않습니다. 
사실 이들이 먹을 음식에는 붕사가 들어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지금은 유독물질로 분류돼 음식에는 전혀 쓸 수 없고
유약이나 세제에 주로 사용되는 성분입니다.
이 자리에 있는 청년들은 붕사를 끼니마다 챙겨 먹어야 했습니다.
붕사를 직접 먹고 유해성을 증명해내야 했기 때문입니다.


도대체 이들이 누구이기에 이런 무모한 짓을 했을까요?
이들의 정체는 바로 '독약 구조대'입니다.
당시만 해도 황산, 황산구리, 폼알데하이드 등
지금은 독약처럼 받아들여지는 성분을 식품 만드는 데
널리 쓰던 시절이었습니다.


화학 교수로 농무부 화학국에 부임한 하비 와일리는
1880년부터 유독성 식품 첨가물 사용을 규제하고자 노력했지만,
매번 로비스트들의 힘에 막혀 좌절하곤 했습니다. 
그는 이런 식품첨가물이 몸에 해롭다는 사실을 알리기 위해서
직접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와일리는 의회로부터 5천 불을 지원받아 신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모두 건강한 운동선수, 군인, 과학자 등을 모았습니다.
그러나 아무리 건강한 사람이라도 그들의 생활은
쉽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식품첨가물의 부작용으로 복통과 두통 등을 겪어야 했습니다.
그리고 매 식사 전, 몸무게와 혈압, 체온을 측정해야 했으며,
수시로 대변과 소변, 머리카락과 땀을 모아야 했습니다.
게다가 주는 음식 외에는 다른 음식도 먹을 수 없었고, 
머리카락 자르는 것도 승인을 받아야 했습니다.


수많은 식품 첨가물을 먹어본 그들은 마침내 일부 식품 첨가물의
유해성을 밝혀냈고, 그들의 노력은 1906년 빛을 발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건강에 해로운 식품과 약품의 유통을
막을 수 있었습니다.



독약 구조대는 5년간의 활약을 마치고 역사 속으로 사라졌습니다.
이름도 없이 빛도 없이 사명감으로 독약을 먹었던 그들...
이들의 숭고한 희생이라는 밑바탕이 있었기에
우리는 안전하고 건강한 식사를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지금도 우리는 어디에선가 보이지 않는 누군가의
노고와 희생이 있음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작은 경첩으로 큰 문이 움직이듯,
한 사람의 희생으로 공동체에 생명의 불이 지펴진다.
- 래리 크랩 - 


<따뜻한 하루>

 


7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4)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3)
내 마음을 선물할 수 있다면  file new 하양 36 01:25:16
쓸쓸한 편지  file new 하양 28 01:23:54
그대 지친 하루 기대고 싶은 날엔  file new 하양 27 01:22:13
모욕감   new 김용수 53 17.11.17
인생의 향기   new 네잎크로바 81 17.11.17
겨울이 오는 길목에서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65 17.11.17
삶의 지혜를 전해주는 마법같은 기도문  file new (1) 풀피리 131 17.11.17
인생은 흔적을 남깁니다  file new (1) 풀피리 121 17.11.17
이 계절이 너무 아름다워서  file new (1) 풀피리 122 17.11.17
그대 귓가에 닿지 못한 한마디 말   new (1) 산과들에 121 17.11.17
이별 이후   new (1) 산과들에 59 17.11.17
사랑의 말   new (1) 산과들에 103 17.11.17
#올해가_가기_전에_읽어야할_자기계발_도서_5선  file new 책속의처세 50 17.11.17
그냥 그렇게 살아가는 거야  file new 토기장이 127 17.11.17
가을친구   new (1) 솔새 82 17.11.17
따뜻한 목소리  file new 날마다 행복 147 17.11.17
성품은 행복의 비결입니다  file new 날마다 행복 104 17.11.17
좋은글  file new 날마다 행복 107 17.11.17
첫눈 오는 날 만나자  file new 스텔라 137 17.11.17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file new 스텔라 76 17.11.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