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미우면 미운대로 슬프면 슬픈대로
33 명암 2017.10.11 15:04:02
조회 507 댓글 6 신고

 

 

 

출처: 사진/펌

 

 

 

미우면 미운대로 슬프면 슬픈대로



미우면 미운대로 슬프면 슬픈대로


그대 머무는 세상에서 추억 한줌으로 살 수 있음도


행복이라면 행복이지요


욕심부려 무엇합니까?


미우면 미 운대로 슬프면 슬픈 대로 세상사


순응하며 살 일이지요


성급한 걸음으로 앞서 갈일 있겠습니까?


사랑이 부족했다면 더 깊이 사랑하는 법을 배워야지요


해답 없는 사랑 규칙 없는 사랑일지라도


만남은 소중해야 합니다


인연은 아름다워야 합니다


인간은 홀로 존재할 수 없기에 젖은 어깨 털어 주고


때묻은 마음 헹구어내 잘 익은 봄의 가운데로


함께 걸어가야겠습니다


사람과 사람 사이엔 거리가 있습니다


그 거리를 좁히고 "믿음"이라는 징검다리를 놓으면


사람과 사람 사이에는 친구라는 이름이 붙여지고


그 거리를 멀게 하여 무관심이란 비포장 도로를 놓으면


사람과 사람 사이에는 타인이라는 이름이 붙여지는 것입니다


사람과 사람의 가슴을 잇닿는 그 거리


믿었던 사람에게서 그 거리가


너무 멀게만 느껴질 때 내 삶은 상처입고 지쳐갑니다


하지만 나는 언제나 소망합니다


그들이 높게 쌓아둔 독을 허물기 위해


오늘 하루도 미소지으며 내가 한 걸음 먼저 다가가서


서로의 가슴에 끝에서 끝까지


잇닿는 강을 틔워 내겠다고


그리하여 그 미소가 내가 아는


모든 이의 얼굴에 전염되어 타인이라는 이름이


사라져 가는 소망에 사랑을 가져봅니다


우리의 새로운 인연으로 변화하렵니다


우리의 사랑으로 남은 세월을


아름답게 만끽하렵니다


== 월간 좋은 생각 중에서 ==

 

11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4)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3)
마음의눈   new 지환빠 15 02:53:43
즐거운 인생의 식탁에서  file new 가끔가끔 11 02:04:43
그대는 왠지 느낌이 좋습니다  file new 가끔가끔 24 01:54:54
슬픈 사랑의 연가  file new (1) lovely 50 00:24:28
겨울 여행  file new lovely 35 00:24:23
함박눈  file new lovely 31 00:24:11
사랑  file new 하양 33 00:10:53
실패해도 괜찮습니다  file new 하양 19 00:09:40
참 좋은 아침  file new 하양 24 00:08:30
와로울 때 누군가 곁에 있어준다면  file new 토기장이 43 17.12.11
불평? 노력!   new soojee 25 17.12.11
도끼날 세우기   new soojee 26 17.12.11
'한계'라는 것   new soojee 27 17.12.11
♥ 겨울이 오면 / 김현수 ♥  file new (4) 마음의글 120 17.12.11
밥 생각  file new (1) 토기장이 51 17.12.11
창살에 햇살이   new 산과들에 40 17.12.11
그믐   new 산과들에 21 17.12.11
민들레꽃   new 산과들에 23 17.12.11
선택   new 도토리 32 17.12.11
겨울 골짝에서  file new 토기장이 53 17.12.11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