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부부[夫婦]의 정
33 명암 2017.08.12 12:24:14
조회 719 댓글 12 신고

 

 

부부[夫婦]의 정  

 

 

참으로 영원할 것 같고, 무한할 것 같은 착각 속에

어이없게도 지내고보면 찰나인 것을 모르고

꽃길 같은 아름다운 행복을 꿈꾸며

우리는 부부라는 인연을 맺고 살아간다.

 

얼마 전 병문안을 드려야할 곳이 있어

모 병원 남자 6인 입원실을 찾았다.

암환자 병동이었는데, 환자를 간호하는 보호자는

대부분이 환자의 아내였다.

 

옆의 여자 병실을 일부러누구를 찾는 것처럼

찾아들어 눈여겨 살펴보았다.

 

거기에는 환자를 간호하는 보호자 대부분이

할머니를 간호하는 할아버지

아내를 간호하는 남편이었다.

 

늙고 병들면 자식도 다 무용지물

곁에 있어줄 존재는 오로지 아내와

남편뿐이라는 사실을 깊이 느꼈다.

 

간혹 성격차이라는 이유로 아니면

생활고나 과거를 들먹이며 부부관계를

가볍게 청산하는 부부도 있지만,

 

님들이여 너무 서두르지 마시라,

우리는 언젠가는 갈라져야 하는 운명이며

다만 신께서 때를 말하지 않았을 뿐이다.

 

젊음은 찰나일 뿐 결국에 남는 것은

늙어 병든 육신만 남아 고독한 인생여정이

이어진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한때는 잘 나가던 권력자나 대기업가라 할지라도

예외는 아닐 것이다. 권력의 뒤안길에서

그들이 지금 누구에게 위로받고 있겠는가,

종국에는 아내와 남편뿐일 것이다.

 

부귀영화를 누리며 천하를 호령하던 이들도

마지막에는 곁에 있어 줄 사람은 아내와 남편뿐이다.

 

오늘저녁에는 아내는 남편에게 남편은 아내에게

사랑했노라 고생했노라 희미한 조명아래

손을가볍게 잡으며 더 늦기 전에 한번 해 볼 일이다.

 

혹 용기가 나지 않는다면

한 잔의 술의 힘을 빌려서라도 말이다.

그리하면 주마등같은 지난 세월에

부부의 두 눈은 말없이 촉촉해질 것이다.

 

 

- 좋은 글 -

15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9)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3)
친구야! 우리 이렇게 /다감 이정애   new 뚜르 6 07:00:04
신용을 잃는다면  file new 뚜르 1 06:53:49
도덕   new 이병순 10 05:54:26
☞ 초승달 아래 / 전동균 ☜  file new 스포츠큐 33 04:42:49
☞ 수유 ( 授乳 ) / 임영옥 ☜  file new 스포츠큐 29 04:42:46
☞ 한계령을 위한 연가 / 문정희 ☜  file new 스포츠큐 36 04:42:43
잊혀짐의 바램   new 지환빠 25 02:58:41
우리 커피 해요   new (1) 이현경 32 02:01:24
내 탓이다   new 이현경 21 02:00:03
엄마가 만들어준 무생채   new 이현경 18 01:52:17
한계는 착각이다   new (1) 태극 20 01:37:08
윗 사람   new (1) 오라 16 01:19:19
둥근 원   new (1) 오라 10 01:14:32
유순한   new (1) 오라 16 01:00:17
그대와 함께이길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86 00:27:33
행복론  file new (1) 하양 48 00:23:41
좋은 음료  file new (1) 하양 29 00:21:36
그대 사랑이고 싶네  file new 하양 33 00:20:20
나의 사람아  file new (1) lovely 35 00:01:39
우산도 없이  file new (1) lovely 20 00:01: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