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ミ 바보같은 사랑..
16 하늘빛정원 2017.07.15 19:58:28
조회 705 댓글 6 신고




술을 마시면

 조금은 덜 힘들 줄 알았습니다..


잊겠다고 잊어야 한다고 다짐했기에..
맨 정신으로는 잊을 수 없을것 같아
술에 기대어 버린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럴수록 뚜렷하게 기억되는 사람..
멀리서 나를 바라보고 있을 것 같은 사람..

 
나보다 더 나를 사랑했던 그대가
저 멀리서 나를 바라보고 있는 것만 같아
어느새 눈가에 눈물이 맺혀버립니다..




볼을 타고 흐르는 눈물은
어느새 비가되어 대지를 적시고..

 
떨어지는 빗소리는..
어느새 그대의 숨결이 되고 흐느낌 되어
내 몸을 적시고 있습니다..

 


 




이렇게 눈물비가 흐르는 날이면
바보 같은 사랑을 그리워하며..

 
가슴속에 남아있는 그대의 잔상을 찾아
눈물에 가려 보이지 않는 밤거리를
방황하게 됩니다..

 

바보같은 사랑을 그리워하며..

 

 



..옮긴글..



 

하늘빛정원 향긋한 커피와 함께
음악처럼 흐르는 하루가 있어 참 행복합니다~~^^
9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4)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3)
사랑한다는 것으로  file new 풀피리 8 15:23:15
사랑해서 좋은 사람  file new 풀피리 9 15:23:03
좋은 만남  file new 풀피리 8 15:22:49
당신의 눈동자에 건배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46 13:40:42
변화   new 도토리 20 13:27:55
내가 살아가는 길   모바일등록 new 주성규 33 12:42:04
오직 너를 위한 글  file new 날마다 행복 60 12:27:02
참 좋은글  file new 날마다 행복 49 12:26:49
당신이 아름다운 이유  file new 날마다 행복 51 12:26:35
♡ 감동을 주는 사랑   new 청암 38 12:24:15
이름   new 도토리 18 12:23:22
따뜻한 삶의 이야기  file new 토기장이 31 12:21:43
고백   new 도토리 13 11:59:34
서로 사랑한다는 것  file new (1) 스텔라 80 10:26:46
그대 그런 사람을 가졌는가  file new (1) 스텔라 44 10:25:43
사랑하는 별 하나  file new (1) 스텔라 59 10:24:26
좋은글  file new (1) 최강긍정의힘 81 09:44:25
친구  file new (1) 최강긍정의힘 54 09:44:10
사랑해  file new 최강긍정의힘 67 09:43:54
★ 논길 송영구/ 바이올린 속에 잠든다  file new 캐시비 21 09:41:56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