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상처
29 명암 2017.06.17 11:39:05
조회 532 댓글 9 신고
따뜻한하루
상처


상처는 물에 닿으면 아팠던게 더 아파지거든요.
그래서 비가 오면 상처를 안고 있는 사람들은
그렇게 더 아픈거래요.

- 류시화 저, '나의 상처는 돌 너의 상처는 꽃' 중에서 -


# 오늘의 명언
사람에겐 사람이 필요하다.
- 타고르 -

==========================================

얼마 전 따뜻한 하루에 한 통의 편지가 왔습니다.
여러분께서도 읽고 따뜻한 위로를 보내 주세요


얼마 전인 7월 16일..
제 아내가 54세라는 나이에 하늘나라로 떠났습니다.

저희 부부는 지난 2007년에
소백산이 있는 단양으로 귀농을 했습니다.

귀농생활을 하다가 올해 3월..
아내는 비닐안에서 마늘 싹을 꺼내는 작업을 하다가
집으로 돌아와 누워있더군요.

"밥도 안 먹고 왜 누워있어?"

제가 물었습니다.
아내는 잠시 머뭇거리더니,

"여보 당신도 나처럼 그래?
나 여기가 불룩 튀어 나와 있어.
여기 배 좀 만져 봐.."

반신반의하며 찾아간 병원에서
청천벽력같은 소리를 들어야 했습니다.

"간암입니다.
큰 병원으로 가셔야 합니다."

결국 대학병원에서 간암 말기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색전술도 어렵고 이식도 어렵고
항암치료도 효과가 없다고 하셨으며
의사선생님은 아내의 생명이
3개월 밖에 남아있지 않다는 선고를 하셨습니다.

7월8일 응급실에 입원한 아내..
기저귀 8장을 받아내고
물티슈로 얼굴과 몸을 정성으로 닦아주며
저는 중환자실에서 조용히 말했습니다.

"여보... 정말 미안해...
고생만 시켜서.. 정말 정말 미안해...
나와 인생을 함께해서 고맙고 또 고마워...
미안해.. 미안해.. 정말 정말 미안해..."

아내는 눈물을 주르륵 흘리더니
너무나 슬프게 중환자실이 쩌렁쩌렁 울리도록
크게 울었습니다.
그것을 마지막으로 더 이상의 대화를 나누지 못한 채
아내는 7월 16일에 눈을 감았습니다.

너무 보고 싶습니다.
고생만 하다간 아내에게 정말 미안합니다.
너무나 보고 싶습니다.
9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3)
마음에서 마음으로 가는 길  file new (1) lovely 37 00:42:55
비워둘수 있는 마음.  file new lovely 22 00:42:53
새길수록 아름다워 지는 글  file new lovely 26 00:42:50
작은 불만을 다스리라  file new (1) 하양 19 00:14:55
의지력을 기르기  file new 하양 17 00:12:37
단순하게 살아라  file new 하양 17 00:11:12
삶은 외롭고 아쉽고 아쉬운 것이다   new (1) 토기장이 41 17.08.18
항구   new (1) 산과들에 17 17.08.18
이별의 순간   new (2) 산과들에 22 17.08.18
세개의 벽과 두 개의 문   new (1) 산과들에 12 17.08.18
짧고도 길어야 할,  file new (1) 토기장이 28 17.08.18
인생(人生)이란?  file new (4) 광솔 203 17.08.18
바람이 왔을 길을 따라  file 모바일등록 new (3) 가을날의동화 144 17.08.18
사랑하자  file 모바일등록 new (3) 가을날의동화 222 17.08.18
내 그림자에게  file new (2) 풀피리 157 17.08.18
오롯이 내편  file new (1) 풀피리 113 17.08.18
우산 속 맑음  file new (1) 풀피리 104 17.08.18
그래도 사람이 좋습니다  file new 날마다 행복 133 17.08.18
좋은 친구를 통해서 삶의 바탕을 가꾸라  file new 날마다 행복 112 17.08.18
좋은글  file new 날마다 행복 130 17.08.18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