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늙은 아들도 어머니에겐 어린 자식입니다
33 명암 2017.03.20 10:49:36
조회 171 댓글 4 신고
따뜻한하루


 

늙은 아들도 어머니에겐 어린 자식입니다





한 요양병원에서 서예 교실 프로그램을 진행했습니다.
서예가 뇌졸중과 치매를 앓는 노인들에게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
이 요양병원에는 뇌졸중이 심하신 할아버지가 계셨습니다.
본인의 이름과 몇 개의 단어를 겨우 쓰시는 정도입니다.

어느 날, 수업이 마쳐갈 즈음에 할아버지에게 손님이 찾아왔습니다.
할아버지보다 나이가 훨씬 많아 보이시는 할머님은
바로 할아버지의 어머니였습니다.

어머니를 본 할아버지의 얼굴에 환하게 웃음이 번졌습니다.
"어무이, 어무이요"를 말하는 할아버지의 모습은 꼭 아이와 같았습니다.
할아버지는 더듬더듬 어머니의 얼굴을 만지고 손을 잡습니다.
그리고 어머니에게 자랑하려는 듯 서예 실력을 뽐냈습니다.

느릿한 손으로 겨우 붓을 새 먹에 담그고, 글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붓글씨를 본 어머니의 두 눈에는 눈물이 고여 흘렀습니다.
삐뚤삐뚤했지만 정성스럽게 쓴 할아버지의 붓글씨에는
바로 어머니의 이름이 쓰여 있었습니다.

할머님은 웃음 반 울음 반으로 붓글씨를 가슴에 품었습니다.
머리가 하얗게 바래 할아버지가 되어버린 아들도
어머니에게는 여전히 어린 자식이었고,
가슴 아픈 손가락이었습니다.



어머니에겐 초등학생 아들도
결혼한 아들도
백발 노인이 된 아들도
여전히 염려되는 어린 자식일 뿐입니다.

뱃속에 품는 그 순간부터
눈을 감는 마지막 순간까지 자식 걱정뿐인 어머니...
그분의 사랑과 헌신이 오늘의 나를 만들었음을
잊지 마십시오.


# 오늘의 명언
청춘은 퇴색되고 사랑은 시들고 우정의 나뭇잎은 떨어지기 쉽다.
그러나 어머니의 은근한 희망은 이 모든 것을 견디며 살아나간다.
- 올리버 홈즈 -
8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9)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3)
오늘 또 싸워야 하는가????   new 강아지 10 06:58:18
안녕~~ 반갑습니다   new 강아지 11 06:29:53
그리움  file new lovely 13 06:08:02
참 서툰 사람들  file new lovely 18 06:07:59
아침 일찍부터  file new lovely 24 06:07:56
☞ 언더독 / 정다운 ☜  file new 스포츠큐 43 04:24:56
☞ 꿈이 이끄는 삶 / 민예원 ☜  file new 스포츠큐 52 04:24:51
☞ 그대 제가 사랑해도 되나요. / 김태광 ☜  file new 스포츠큐 50 04:24:49
사사로운   new 오라 22 02:58:13
누구나   new 오라 28 02:53:35
꿈을 찾는 사람에겐 대가가 따라  file new 하양 39 00:20:49
있는 그대로의 사랑  file new 하양 52 00:18:22
사람이 온다는 건  file new 하양 44 00:15:56
빈 공간   new 상머슴 29 18.06.22
인연은 서리 처럼   new 상머슴 36 18.06.22
꿈과 희망이 있기에   new 상머슴 35 18.06.22
성공과 행복   new 도토리 26 18.06.22
꽃나무   new 도토리 19 18.06.22
어머니   new 산과들에 30 18.06.22
고향의 천정   new 산과들에 30 18.06.2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