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늙은 아들도 어머니에겐 어린 자식입니다
100 뚜르 2017.03.20 07:29:07
조회 399 댓글 8 신고

 

 

한 요양병원에서 서예 교실 프로그램을 진행했습니다.
서예가 뇌졸중과 치매를 앓는 노인들에게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
이 요양병원에는 뇌졸중이 심하신 할아버지가 계셨습니다.
본인의 이름과 몇 개의 단어를 겨우 쓰시는 정도입니다.


어느 날, 수업이 마쳐갈 즈음에 할아버지에게 손님이 찾아왔습니다.
할아버지보다 나이가 훨씬 많아 보이시는 할머님은
바로 할아버지의 어머니였습니다.


어머니를 본 할아버지의 얼굴에 환하게 웃음이 번졌습니다.
"어무이, 어무이요"를 말하는 할아버지의 모습은 꼭 아이와 같았습니다.
할아버지는 더듬더듬 어머니의 얼굴을 만지고 손을 잡습니다.
그리고 어머니에게 자랑하려는 듯 서예 실력을 뽐냈습니다.


느릿한 손으로 겨우 붓을 새 먹에 담그고, 글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붓글씨를 본 어머니의 두 눈에는 눈물이 고여 흘렀습니다.
삐뚤삐뚤했지만 정성스럽게 쓴 할아버지의 붓글씨에는
바로 어머니의 이름이 쓰여 있었습니다.


할머님은 웃음 반 울음 반으로 붓글씨를 가슴에 품었습니다.
머리가 하얗게 바래 할아버지가 되어버린 아들도
어머니에게는 여전히 어린 자식이었고,
가슴 아픈 손가락이었습니다.



어머니에겐 초등학생 아들도
결혼한 아들도
백발 노인이 된 아들도
여전히 염려되는 어린 자식일 뿐입니다.


뱃속에 품는 그 순간부터
눈을 감는 마지막 순간까지 자식 걱정뿐인 어머니...
그분의 사랑과 헌신이 오늘의 나를 만들었음을
잊지 마십시오.

 


# 오늘의 명언
청춘은 퇴색되고 사랑은 시들고 우정의 나뭇잎은 떨어지기 쉽다.
그러나 어머니의 은근한 희망은 이 모든 것을 견디며 살아나간다.
- 올리버 홈즈 -

 

<따뜻한 하루>

 

10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3)
기도할 때 내 마음은  file new 뚜르 4 00:34:41
사람은 저마다 자기 몫이 있다  file new 뚜르 3 00:28:27
대화 기술을 익혀라  file new (1) 하양 11 00:23:46
건강한 정신이 건강한 신체를 만든다  file new 하양 7 00:22:12
얻으려면 버려야 한다  file new 하양 6 00:20:28
천 개의 바람이 되어  file new 뚜르 6 00:20:00
그대와의 만남은  file 모바일등록 new (1) 조은그대 65 17.03.25
영원히 사랑한다는 것은   new (1) 산과들에 96 17.03.25
사랑은 불이 아님을   new (1) 산과들에 65 17.03.25
당신이 원하신다면   new (1) 산과들에 43 17.03.25
그대를 향항 그리움 / 용혜원  file new (2) 토기장이 97 17.03.25
자기애가 불러온 착각(Narcissism) - 고윤석  file new (3) 바다노을 91 17.03.25
프로와 아마추어의 차이  file 모바일등록 new (3) 티처닷 113 17.03.25
맹목적인 것에 대하여   new (1) 자몽 63 17.03.25
사막의 꽃  file new (1) 풀피리 83 17.03.25
'너답게 살아갈 너에게'  file new (2) 풀피리 119 17.03.25
산다는 것  file new (2) 풀피리 133 17.03.25
참 좋은글  file new (1) 날마다 행복 81 17.03.25
좋은글  file new (1) 날마다 행복 71 17.03.25
미숙한 사람 & 성숙한 사람  file new (2) 날마다 행복 85 17.03.25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