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그러나 이제 보니
12 김용수 2017.01.12 05:54:28
조회 700 댓글 1 신고

그러나 이제 보니

 

나는 늘 남을 보았습니다.
남이 나를 메마르게 하는 줄 알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제 보니,
내가 메마르고 차가운 것은 남 때문이 아니라
내 속에 사랑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내 마음이 불안할 때면
나는 늘 남을 보았습니다.
남이 나를 불안하게 하는 줄 알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제 보니,
내가 불안하고 답답한 것은 남 때문이 아니라
내 속에 사랑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내 마음이 외로울 때면
나는 늘 남을 보았습니다.
남이 나를 버리는 줄 알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제 보니,
내가 외롭고 허전한 것은 남 때문이 아니라
내 속에 사랑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내 마음에 불평이 쌓일 때면
나는 늘 남을 보았습니다.
남이 나를 불만스럽게 하는 줄 알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제 보니,
나에게 쌓이는 불평과 불만은 남때문이 아니라
내 속에 사랑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내 마음에 기쁨이 없을 때는
나는 늘 남을 보았습니다.
남이 내 기쁨을 빼앗아 가는 줄 알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제 보니,
나에게 기쁨과 평화가 없는 것은 남 때문이 아니라
내 속에 사랑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내 마음에서 희망이 사라질 때면
나는 늘 남을 보았습니다,
남이 나를 낙심시키는 줄 알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제 보니,
내가 낙심하고 좌절하는 것은 남 때문이 아니라
내 속에 사랑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나에게 일어나는 모든 부정적인 일들이
내 마음에 사랑이 없었기 때문이라는
것을 알게 된 오늘
나는 내 마음 밭에 사랑이라는
이름의 씨앗 하나를 떨어뜨려 봅니다.

 

-정용철님의 시 중에서-

 

2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3)
물맛   new (1) 산과들에 14 21:04:01
스타킹을 신는 동안   new (1) 산과들에 22 21:03:32
아무리 손 내밀어도 닿지 않는   new (2) 산과들에 32 21:02:52
♥ 맑고 밝은 당신/김현수 ♥  file new (4) 마음의글 73 20:54:24
제8장  file 모바일등록 new (3) 유비무환 20 20:38:04
제3장  file 모바일등록 new (2) 유비무환 26 20:26:25
제2장  file 모바일등록 new (1) 유비무환 17 20:14:34
피지 못한 우물  file new (2) 토기장이 40 19:21:32
☆..매일 기다려지는 사람..☆   new (5) gaja438 125 18:49:39
마음이 마음에게  file new (2) 토기장이 104 18:32:30
예의에 관하여  file 모바일등록 new (6) 가을날의동화 108 17:50:16
● 詩 이길옥/ 뜬구름 2  file new (1) ㅣezdayㅣ 67 16:39:25
● 詩 이길옥/ 너를 들이다  file new (1) ㅣezdayㅣ 49 16:34:56
● 詩 이기호/ 향적봉의 겨울풍경  file new (2) ㅣezdayㅣ 40 16:28:39
★ 붉은 눈꽃 - 대산 유진길 ★  file new (1) 조선의국모 42 16:23:21
★ 졸업 - 강원기 ★  file new (1) 조선의국모 30 16:19:00
★ 가을단상 - 心中 신윤호 ★  file new (1) 조선의국모 29 16:15:00
우리에게 정말 소중한 건...  file new (2) 토기장이 115 16:12:02
꿈길/ 다감 이정애  file new (1) 에코팰리스 44 16:00:23
새벽비 내리던 날/ 다감 이정애  file new (1) 에코팰리스 52 15:57:30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