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고구마 꽃
100 뚜르 2017.01.12 00:18:03
조회 167 댓글 2 신고

 

 

고구마 꽃

 

 

늦은 겨울밤
포장마차에서 사들고 온
뜨끈하고 달콤한 군고구마를 먹다가
옛 생각에 자꾸만 목이 멘다.


문풍지 서럽게 우는 밤
잿불 속에 고구마를 묻어놓고
화롯가에 둘러앉아 고구마 익기를 기다리며
어머니의 옛날이야기를 듣던
유년의 겨울밤은
그 얼마나 따뜻하고 달콤했던가.


꽃을 좋아하면서
뒤늦게 알게 된 고구마 꽃
군 고구마 먹을 때마다 떠오르는 얼굴 위로
어여쁜 고구마 꽃도 함께 피어난다.

 


글.사진 - 백승훈 시인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4)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3)
무의미한 것들   new 산과들에 33 20:22:47
힘든시간   new 산과들에 41 20:21:38
믿음의 크기   new 산과들에 25 20:21:08
베갯잇송사  file new 솔새 45 19:46:39
차 한 잔의 여유  file new 토기장이 94 14:32:04
그대와 나누고픈 사랑입니다  file new (1) 토기장이 110 13:39:25
영원히 갚을 수 없는 빚  file new 뚜르 93 13:34:37
`고마움`을 아는 일  file new 뚜르 84 13:34:33
아내를 안아주세요 /오광수  file new 뚜르 76 13:34:30
기다릴 수 있다는 것은  file new 토기장이 106 12:50:34
이슬   new 도토리 52 11:12:43
마음 이야기   new (1) 백두산 84 10:22:29
마음   new 도토리 57 10:09:28
뒤에야  file new 스텔라 62 09:02:04
길을 가다가  file new 스텔라 70 08:59:29
사랑하는 마음 내게 있어도  file new 스텔라 95 08:58:09
언제 삶이 위기 아닌 적 있었던가  file new 하양 88 08:45:23
중심   new 도토리 50 08:45:00
한결같다는 말  file new 하양 93 08:44:12
서로의 사랑으로  file new 하양 87 08:43:00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