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제맹매가
49 산과들에 2017.01.11 20:00:45
조회 1,973 댓글 3 신고

삶과 죽음 갈림길

여기 있음에 두려워하여

나는 간다는 말도

못다 이르고 가는가

어느 가을 이른 바람에

여기저기에 떨어지는 나뭇잎처럼

같은 나뭇가지에 나고서도

가는 곳을 모르겠구나

! 극락세계에서 만나볼 나는

도 닦아서 기다리겠다

 

-월명사-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4)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3)
최고의 인연   new 네잎크로바 1 07:10:50
내 상황  file new hekk5690 14 06:39:19
★ 석량 조윤현/ 까리따스의 하늘 정원  file new 캐시비 11 06:11:03
★ 솔거 최명운/ 영원, 영원하지 못한 단상  file new 캐시비 7 06:00:25
★ 솔거 최명운/ 삶의 블랙아웃은 없어야 한다  file new 캐시비 9 05:57:36
송영구/ 젊음과 사랑은 간다   new 거칠산국 11 05:52:50
김수일/ 바람의 얘기   new 거칠산국 9 05:50:52
여유의힘   new 지환빠 14 05:49:20
김수일/ 달님   new 거칠산국 9 05:48:30
● 나이현/ 들국화 향기 속에  file new ㅣ이지데이ㅣ 11 05:43:56
● 박목월/ 이별가(離別歌)  file new ㅣ이지데이ㅣ 7 05:40:27
● 한용운/ 당신을 보았습니다  file new ㅣ이지데이ㅣ 18 05:33:38
천년 바위 / 이정규  file new 부산아저씨 45 03:03:07
빈 꽃병의 말 / 이해인  file new 부산아저씨 39 03:03:04
가을 이런가 ? / 주응규  file new 부산아저씨 30 03:03:02
나를 길들이는 시간  file new lovely 69 00:47:16
그리움이 찾아 오던날  file new lovely 90 00:47:12
맑은 물처럼 맑은 마음으로  file new lovely 72 00:47:05
내 마음을 주고 싶은 친구  file new 하양 66 00:23:55
끝이 아름다운 인연  file new 하양 54 00:22:01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