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제맹매가
49 산과들에 2017.01.11 20:00:45
조회 1,974 댓글 3 신고

삶과 죽음 갈림길

여기 있음에 두려워하여

나는 간다는 말도

못다 이르고 가는가

어느 가을 이른 바람에

여기저기에 떨어지는 나뭇잎처럼

같은 나뭇가지에 나고서도

가는 곳을 모르겠구나

! 극락세계에서 만나볼 나는

도 닦아서 기다리겠다

 

-월명사-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3)
신년 시(新年 詩) / 조병화   new 새벽이슬 2 11:30:03
♡ 잘못했을 경우 먼저 사과하라   new 청암 22 10:20:35
♥ 봄이 오면 ♥  file new 불사조85 32 09:46:48
아내의 꽃  file new 광솔 34 09:45:23
전철의 레일처럼  file new 스텔라 21 09:40:49
서로 기대고 사는 인연  file new 스텔라 27 09:37:26
행복해진다는 것  file new 스텔라 25 09:35:59
살아가는 동안 내가 해야할 60가지  file new 따뜻한글 40 08:35:59
[펌]둥근 달처럼 살자   new 교칠지심 48 07:35:02
[펌]실수는 실패가 아니다   new 교칠지심 19 07:33:30
'제로'에 있을 때   new 교칠지심 23 07:32:11
☞ 그리운 딸에게 / 정연복 ☜  file new 평창동계올림.. 75 04:39:12
☞ 딸을 위한 기도 / 정연복 ☜  file new 평창동계올림.. 57 04:39:03
☞ 필리핀 에 있는 딸에게 / 정연복 ☜  file new 평창동계올림.. 47 04:38:56
반려자   모바일등록 new 진고개 58 03:01:05
유통기한   모바일등록 new 같이가치 65 01:20:35
微笑(미소)가 예쁜 사람,   new 상머슴 72 00:36:35
고독을 즐긴다고 하지만   new 상머슴 52 00:35:35
시간의 본질을 이해하라   new 상머슴 44 00:34:33
기다림  file new 하양 58 00:25:41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