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제맹매가
48 산과들에 2017.01.11 20:00:45
조회 1,972 댓글 3 신고

삶과 죽음 갈림길

여기 있음에 두려워하여

나는 간다는 말도

못다 이르고 가는가

어느 가을 이른 바람에

여기저기에 떨어지는 나뭇잎처럼

같은 나뭇가지에 나고서도

가는 곳을 모르겠구나

! 극락세계에서 만나볼 나는

도 닦아서 기다리겠다

 

-월명사-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4)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3)
기쁨의 맛  file new (1) 토기장이 31 18:55:14
잘가라 내 사랑  file new (1) 토기장이 44 18:08:47
칸나   new 도토리 19 16:41:45
[펌]내게 남아 있는 것   new 교칠지심 38 15:49:39
생각할 시간   new 교칠지심 42 15:48:16
♡우리곁에 숨어있는 행복♡   new (2) 새벽이슬 77 15:42:43
그러나 흙은 사라지지 않는다  file new (1) 토기장이 36 15:27:29
낙엽   new 도토리 21 15:22:51
참깨를 털면서   new (1) 산과들에 22 14:22:55
외길   new (1) 산과들에 31 14:22:28
생명의서   new (1) 산과들에 28 14:22:05
도덕경 이야기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66 12:03:12
가족   new (2) 도토리 51 10:50:02
♡ 가을에 고독할 수 있는 것은   new (4) 청암 103 10:14:14
그 때는 그 때의 아름다움을 모른다  file new (1) 스텔라 95 09:54:30
꽃을 피우는 삶이란  file new (1) 스텔라 101 09:53:01
삶에 필요한 조건을 두 배로 갖추어라  file new (1) 스텔라 80 09:51:12
출구  file new (1) 세화진 68 06:59:09
★ 오월 김궁원/ 노을  file new 캐시비 36 06:30:10
★ 炚土 김인선/ 억새  file new (1) 캐시비 55 06:27:25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