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제맹매가
45 산과들에 2017.01.11 20:00:45
조회 1,941 댓글 3 신고

삶과 죽음 갈림길

여기 있음에 두려워하여

나는 간다는 말도

못다 이르고 가는가

어느 가을 이른 바람에

여기저기에 떨어지는 나뭇잎처럼

같은 나뭇가지에 나고서도

가는 곳을 모르겠구나

! 극락세계에서 만나볼 나는

도 닦아서 기다리겠다

 

-월명사-

4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포인트 제도 개편 안내  (40)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2)
최고의 지혜  file new 정유년 5 11:05:07
순간순간 서로의 기쁨이 되어 줍시다  file new 정유년 7 10:59:44
천생연분 ( 天生緣分 )  file new (1) 정유년 10 10:56:06
울지 마라 ..  file new (2) beforesunri.. 25 10:23:38
단 하나의 사랑   new (1) 도토리 26 10:04:28
최고의 선물  file new (1) 스텔라 35 09:55:25
삶의 이력서를 써 보자  file new (1) 스텔라 28 09:53:57
희망가  file new (1) 스텔라 25 09:52:35
아내란 ~~~~~~~~~~~~~~   new (1) 네잎크로바 19 09:47:19
♡ 세상의 중심에 서라   new (1) 청암 28 09:13:19
인생의 봄날   new (1) 도토리 39 08:54:40
행동하면 그림자가  file new (1) 세화진 51 07:09:41
♧ 시치미 / 주응규 ♧  file new (1) 부산아놀자 47 06:07:12
♧ 초승달과 개밥바라기 / 이기철 ♧  file new (1) 부산아놀자 55 06:07:08
♧ 사람들은 왜 모를까 ? / 김용택 ♧  file new (1) 부산아놀자 59 06:07:05
겨울♧꽃♧  file new (1) 가연사랑해 132 02:04:55
첫만남의 준비  file new (1) 가연사랑해 101 02:02:57
너무 멀지도 않게, 너무 가깝지도 않게   new (1) 이현경 112 01:32:50
어머니의 카레   new (1) 이현경 58 01:30:42
한 글자 열 글자   new (1) 이현경 105 01:29:32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