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죽을 만큼 그립다는 그 말
42 가끔가끔 2017.01.10 11:41:43
조회 577 댓글 3 신고

 

 

 

 

 

 

 

    죽을 만큼 그립다는 그 말

     

     

    죽을 만큼
    그립다는 그 말
    예전엔 한없이 비웃었습니다.

     

    그땐 얼마만큼 사랑해야
    죽을 만큼 그리운지


    몰랐기에

    한없이 비웃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깊은 사랑에 빠지지 않고서
    어찌 그 그리움의 촉수를 알겠습니까.

     

    하지만,
    이젠 그 사랑
    누가 가르쳐주지 않아도

     

    죽을 만큼
    그립다는 말만 들어도
    울컥 눈물이 쏟아집니다.

     

    죽을 만큼 그립다는 그 말
    왜 그렇게 가슴 아픈 말로


    들리는지요.

    죽을 만큼 보고 싶은데


    어떤 운명이기에 하나 될 수 없는지
    가혹한 형벌에 눈물이 납니다.

     

    수없이 고백했던
    사랑한다는 달콤한 그 말

     

    오늘따라
    죽을 만큼 듣고 싶은데


    그 말 까맣게 잊고 살진 않겠죠.

     

    죽을 만큼 그리워
    매일 흘리는 눈물 마를 날은


    언제일까요.

    죽을 만큼 그립습니다.



     글 /하늘빛 최수월 님

     

     

가끔가끔 내일도 와 ^^
3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3)
늘 그대의 사랑에 감동합니다  file new 가끔가끔 2 17:29:12
♣자신감은 마법 가루와 같다♣  file new (2) 비익련리 29 16:30:00
♣괜찮아질 거야♣  file new 비익련리 29 16:16:08
우리는 행복해야 한다 /법정  file new (2) 뚜르 35 15:58:32
나중에 우리 다시 만나면 /정용철  file new 뚜르 27 15:49:17
흐름의 노래   new 도토리 16 15:47:10
부모님은 안녕하십니까?  file new (1) 뚜르 25 15:37:24
마음을 다스리는 글  file new 청풍명월3 30 15:36:23
가슴에 담아야 할 글  file new 청풍명월3 36 15:35:46
마음 사용 설명서  file new 청풍명월3 35 15:34:48
희망   new 산과들에 45 13:18:29
뼈 아픈 후회   new 산과들에 46 13:17:41
그 사람을 가졌는가   new 산과들에 27 13:17:04
정설연 시낭송 모음1집 전체듣기   new 새벽이슬 22 13:05:35
봄날의 뜨거운 약속 / 장암 이 지호   new 새벽이슬 37 12:34:54
함께 가고싶은 당신   new 네잎크로바 59 12:26:29
신년 시(新年 詩) / 조병화   new 새벽이슬 49 11:30:03
♡ 잘못했을 경우 먼저 사과하라   new (4) 청암 79 10:20:35
♥ 봄이 오면 ♥  file new 불사조85 95 09:46:48
아내의 꽃  file new (3) 광솔 90 09:45:23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