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죽을 만큼 그립다는 그 말
41 가끔가끔 2017.01.10 11:41:43
조회 542 댓글 3 신고

 

 

 

 

 

 

 

    죽을 만큼 그립다는 그 말

     

     

    죽을 만큼
    그립다는 그 말
    예전엔 한없이 비웃었습니다.

     

    그땐 얼마만큼 사랑해야
    죽을 만큼 그리운지


    몰랐기에

    한없이 비웃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깊은 사랑에 빠지지 않고서
    어찌 그 그리움의 촉수를 알겠습니까.

     

    하지만,
    이젠 그 사랑
    누가 가르쳐주지 않아도

     

    죽을 만큼
    그립다는 말만 들어도
    울컥 눈물이 쏟아집니다.

     

    죽을 만큼 그립다는 그 말
    왜 그렇게 가슴 아픈 말로


    들리는지요.

    죽을 만큼 보고 싶은데


    어떤 운명이기에 하나 될 수 없는지
    가혹한 형벌에 눈물이 납니다.

     

    수없이 고백했던
    사랑한다는 달콤한 그 말

     

    오늘따라
    죽을 만큼 듣고 싶은데


    그 말 까맣게 잊고 살진 않겠죠.

     

    죽을 만큼 그리워
    매일 흘리는 눈물 마를 날은


    언제일까요.

    죽을 만큼 그립습니다.



     글 /하늘빛 최수월 님

     

     

가끔가끔 내일도 와 ^^
3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3)
애달픈 사랑이야기 6 - 고윤석  file new 바다노을 0 02:08:35
절제하라 풍부해질 것이다  file new 하양 8 00:13:03
현실을 피하지 마라  file new 하양 2 00:11:51
말씨는 곧 말의 씨앗인 것  file new 하양 13 00:10:32
세월아 쉬어 가려무나   new 상머슴 62 17.03.29
행복한 겨울을 위하여   new 서석 34 17.03.29
꽃이 하고픈 말   new 산과들에 52 17.03.29
그리움은 돌아갈 자리가 없다   new 산과들에 49 17.03.29
소중한 것은 떠난 뒤에 남는다   new 산과들에 49 17.03.29
바람이 오면/도종환  file 모바일등록 new 티처닷 58 17.03.29
인연의 흐름   모바일등록 new 티처닷 95 17.03.29
봄이란다(자작글)  file new 미지공 69 17.03.29
님이 그리운 어느 날  file 모바일등록 new (6) 조은그대 166 17.03.29
함뿍 /이정현  file new (1) 토기장이 58 17.03.29
더러는 비워놓고 살일 이라  file 모바일등록 new (4) 가을날의동화 128 17.03.29
그대의 영혼을 위하여  file new 티처닷 156 17.03.29
행복을 얻기위한 기다림   new (1) 네잎크로바 186 17.03.29
사랑입니다.  file 모바일등록 new (4) 조은그대 271 17.03.29
♥ 그대가 있기에 / 마음의글 김현수 ♥  file new (9) 마음의글 189 17.03.29
[오늘의 명언] 자존감을 잃었을 때 읽으면 도움이 되는 명언 ..  file new (2) 책속의처세 146 17.03.29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