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죽을 만큼 그립다는 그 말
41 가끔가끔 2017.01.10 11:41:43
조회 564 댓글 3 신고

 

 

 

 

 

 

 

    죽을 만큼 그립다는 그 말

     

     

    죽을 만큼
    그립다는 그 말
    예전엔 한없이 비웃었습니다.

     

    그땐 얼마만큼 사랑해야
    죽을 만큼 그리운지


    몰랐기에

    한없이 비웃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깊은 사랑에 빠지지 않고서
    어찌 그 그리움의 촉수를 알겠습니까.

     

    하지만,
    이젠 그 사랑
    누가 가르쳐주지 않아도

     

    죽을 만큼
    그립다는 말만 들어도
    울컥 눈물이 쏟아집니다.

     

    죽을 만큼 그립다는 그 말
    왜 그렇게 가슴 아픈 말로


    들리는지요.

    죽을 만큼 보고 싶은데


    어떤 운명이기에 하나 될 수 없는지
    가혹한 형벌에 눈물이 납니다.

     

    수없이 고백했던
    사랑한다는 달콤한 그 말

     

    오늘따라
    죽을 만큼 듣고 싶은데


    그 말 까맣게 잊고 살진 않겠죠.

     

    죽을 만큼 그리워
    매일 흘리는 눈물 마를 날은


    언제일까요.

    죽을 만큼 그립습니다.



     글 /하늘빛 최수월 님

     

     

가끔가끔 내일도 와 ^^
3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4)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3)
● 이해인/ 코스모스  file new ㅣezdayㅣ 1 06:10:01
이성의 산물  file new 하양 27 00:18:43
행복을 누릴 자격이 없다  file new (1) 하양 35 00:17:45
감사에서 만족이 온다  file new 하양 36 00:16:41
♥ 가을 여행 / 김현수 ♥  file new 마음의글 67 17.09.24
그리움   new (2) 산과들에 52 17.09.24
나를 향해 절반만 다가오겠어요?   new 산과들에 32 17.09.24
당신이 아니더면   new 산과들에 27 17.09.24
낯선 곳   new 교칠지심 27 17.09.24
괜찮아   new 교칠지심 30 17.09.24
지혜를 얻는 방법   new 교칠지심 26 17.09.24
칭찬 하세요  file new (1) lovely 88 17.09.24
친구야 우리가 살아봐야 얼마나 살수있겠는가!!  file new (1) lovely 97 17.09.24
모든 것은 하나부터 시작합니다  file new (1) lovely 69 17.09.24
- 참깨를 털면서 -  file new (2) ㅎГ얀그ㄹi.. 343 17.09.24
꽃물   new (1) 도토리 40 17.09.24
꽃잎의 노래   new (2) 도토리 57 17.09.24
소크라테스의 사과   new (4) 명암 128 17.09.24
자신의 부족함을 인정한 결과   new (3) 명암 129 17.09.24
가을처럼 깊어 가는 사랑   new (4) 명암 191 17.09.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