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죽을 만큼 그립다는 그 말
42 가끔가끔 2017.01.10 11:41:43
조회 591 댓글 3 신고

 

 

 

 

 

 

 

    죽을 만큼 그립다는 그 말

     

     

    죽을 만큼
    그립다는 그 말
    예전엔 한없이 비웃었습니다.

     

    그땐 얼마만큼 사랑해야
    죽을 만큼 그리운지


    몰랐기에

    한없이 비웃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깊은 사랑에 빠지지 않고서
    어찌 그 그리움의 촉수를 알겠습니까.

     

    하지만,
    이젠 그 사랑
    누가 가르쳐주지 않아도

     

    죽을 만큼
    그립다는 말만 들어도
    울컥 눈물이 쏟아집니다.

     

    죽을 만큼 그립다는 그 말
    왜 그렇게 가슴 아픈 말로


    들리는지요.

    죽을 만큼 보고 싶은데


    어떤 운명이기에 하나 될 수 없는지
    가혹한 형벌에 눈물이 납니다.

     

    수없이 고백했던
    사랑한다는 달콤한 그 말

     

    오늘따라
    죽을 만큼 듣고 싶은데


    그 말 까맣게 잊고 살진 않겠죠.

     

    죽을 만큼 그리워
    매일 흘리는 눈물 마를 날은


    언제일까요.

    죽을 만큼 그립습니다.



     글 /하늘빛 최수월 님

     

     

가끔가끔 내일도 와 ^^
3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9)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3)
저 모성!   new 산과들에 0 22:37:38
사랑하는 나의 가족들  file new 뚜르 6 21:46:48
엄마가 만들어준 무생채  file new 뚜르 8 21:46:42
삶의 정도(正道)  file new 뚜르 7 21:46:38
친구야, 너는  file new (1) 생명양식 22 20:16:05
♥ 어긋나는 인연 일지라도 / 김현수 ♥  file new (4) 마음의글 65 19:08:52
다시, 십년 후의 나에게  file new (1) 생명양식 46 18:16:18
들꽃 같은 사랑  file new 생명양식 57 16:55:55
파도   new 도토리 27 15:34:11
세월이 를러도 여전히 좋은 사람   new 네잎크로바 75 13:58:01
초록 나무에게   new 도토리 38 12:03:57
어머니의 옛 향기  file new 스텔라 59 10:40:50
조금 더 위로가 필요할 때  file new 스텔라 83 10:38:40
세 종류의 친구  file new 스텔라 67 10:37:37
♡ 말은 마음의 그림   new (2) 청암 119 09:20:17
추억 부자   new 도토리 66 08:38:48
그리움  file new (1) lovely 100 06:08:02
참 서툰 사람들  file new lovely 86 06:07:59
아침 일찍부터  file new lovely 97 06:07:56
☞ 언더독 / 정다운 ☜  file new 스포츠큐 71 04:24:5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