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닿고 싶은 곳
68 풀피리 2017.01.10 11:13:36
조회 231 댓글 4 신고

 

 사진:펌

 

 

 

 

나무는 죽고 싶을 때 슬픈 쪽으로 쓰러진다.

늘 비어서 슬픔의 하중을 받던 곳.

 

그 쪽으로 죽음의 방향을 정하고서야

꾹 움켜 잡았던 흙을 놓는다.

 

새들도 마지막엔 땅으로 내려온다.

죽을 줄 아는 새들은 땅으로 내려온다.

새처럼 죽기 위하야 내려온다.

허공에 떴던 삶을 다 데리고 내려온다.

종종거리다가

입술을 대고 싶은 슬픈 땅을 찾는다.

 

죽지 못 아는 것들은 모두 서 있다

아름다운 듯 서 있다.

참을 수 없는 무게를 들고

정신의 땀을 흘리고 있다.

 

 

- 최문자 / 닿고 싶은 곳 -

 

출처:문학과사람들

3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4)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3)
★ 淸湖 이철우/ 불통[不通]  file new 캐시비 2 05:59:43
★ 紅衣 곽재욱/ 생각이 깊으면 밤이 짧다  file new 캐시비 2 05:52:18
★ 광토 김인선/ 음모론  file new 캐시비 2 05:48:16
김수일/ 대수대명(代數代命)   new 거칠산국 1 05:42:22
김수일/ 생사여탈권   new 거칠산국 3 05:40:41
김수일/ 풍수지리   new 거칠산국 4 05:37:11
● 김기택/ 소  file new ㅣ이지데이ㅣ 8 05:32:42
● 송수권/ 산문(山門)에 기대어  file new ㅣ이지데이ㅣ 8 05:28:47
● 고은/ 눈길  file new ㅣ이지데이ㅣ 7 05:24:23
♧ 그때 왜 / 김남기 ♧  file new 부산아저씨 28 04:58:15
♧ 나에게 기대올 때 / 고영민 ♧  file new 부산아저씨 32 04:58:07
♧ 아침이 오지 않는 밤은 없습니다. / 이채 ♧  file new 부산아저씨 27 04:58:01
참 좋다 당신  file new 하양 56 00:21:19
자존심  file new 하양 40 00:20:13
웃는 얼굴로 바꿔보세요  file new 하양 46 00:18:35
별똥별   new (1) 산과들에 20 17.11.18
자목련   new (1) 산과들에 20 17.11.18
그럴지라도 데스페라도   new (1) 산과들에 29 17.11.18
낙엽에게   new 도토리 48 17.11.18
감사하는 마음   new 네잎크로바 70 17.11.18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