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아이의 눈높이
12 좋은말 2004.03.12 09:17:06
조회 1,223 댓글 7 신고
어머니와 아이가 쇼핑을 하고 있는데

때마침 휠체어를 탄 청년과 맞닥뜨렸다.

그는 두 다리가 없고 얼굴도 심한 화상을 입고 있었다.

아이가 청년을 가리키며 큰소리로 말했다.


"엄마, 저 사람 좀 봐."


어머니가 아이에게 장애자를 손가락으로 가리키면서

흉보는 것은 예의가 아니라고 말해주려고 허리를 굽혔을 때 아이가 말했다.


"모자가 정말 이뻐..."
1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