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4월8일-봄은 벌써 늙어간다
16 사교계 여우 2020.04.08 07:12:09
조회 19 댓글 0 신고
4월8일-봄은 벌써 늙어간다
 
 
 
 
 


언제부터일까.




 



봄이 우리 곁에 머무는 시간이 점점 더 짧게 느껴진다.
연이어 터지는 큰 사건에 가슴 철렁 내려앉느라
올해는 봄을 누릴 여유가 더욱 없었다.




 



 봄바람에, 봄비에,
혹은 그냥 제 무게를 견디지 못해 내려앉은 꽃들이
봄이 다 가기 전에 자신들을 한 번 더 봐 달라고 손짓한다.




 



낙화(落花)의 운치는 활짝 핀 꽃봉오리 이상이다.





 



봄비 끝,
땅바닥에 나뒹굴고 있는 흰 목련꽃잎들.



 



한때 우아한 학 같더니,
이젠 검버섯 여기저기,
시든 배추잎이 따로 없다.






 



한겨울 칼바람 이겨내고 눈물 속에 피운 꽃,
아쉽게도 지는 건 한순간이다.




 



그렇다. 의원님들
 ‘금배지 꽃시절’인들 얼마나 갈까?
 바람 건듯 불면 우수수 지는 게 강호의 법칙.




 



잎보다 먼저 핀 꽃들은 하나둘 지고,
봄은 벌써 늙어간다.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6월2일-열 내리기, 맥주보단 오미자차   new 사교계 여우 1 08:01:41
5월31일-은하수에서 찾는 ‘삶의 이유’   사교계 여우 9 20.05.31
5월30일- 남자들의 슈트 스타일   사교계 여우 7 20.05.30
5월29일- 영산강 하류 숭어잡이 한창   사교계 여우 9 20.05.29
지구에 온 방문객   뚜르 56 20.05.28
젊음   뚜르 51 20.05.28
몸단장   뚜르 40 20.05.28
5월28일-5월의 마음은 롤러코스터   사교계 여우 11 20.05.28
문제 해결법   산과들에 16 20.05.27
노력을 훔쳐라   산과들에 19 20.05.27
왜 걱정하는가   산과들에 16 20.05.27
날카로운 칼보다 무서운 것   하양 18 20.05.27
낡은 생각 버리기   하양 18 20.05.27
잊어버립시다   하양 15 20.05.27
5월27일-결혼 최대의 환상은 프러포즈   사교계 여우 11 20.05.27
내탓이요   테크닉조... 14 20.05.26
상처   테크닉조... 14 20.05.26
머물다 가는 세상   테크닉조... 28 20.05.26
5월26일-참을 수 없는 부침개 유혹   사교계 여우 15 20.05.26
5월25일- ‘낮은 마음’   사교계 여우 19 20.05.2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