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치우친 고집
32 자몽 2020.02.01 00:30:37
조회 13 댓글 0 신고

 

치우친 고집




치우친 고집은 영원한 병이다.

- 팔만대장경


병인 줄 모르고 고집부리는 것들이 얼마나 많습니까.
문제는, 그것이 옳은 일이라고 믿으며
정의라고 믿는다는 것입니다.
나만 그리하면 어쩔 수 없는데, 다른 이들까지 내 고집에 넣고
정의라고 말하거나 옳다고 말하는 것이니 큰일입니다.

 

 

[사색의향기]

1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정말 이게 꼭 필요한가?'   36쩜5do시 13 20.03.17
다시 기뻐할 때까지   36쩜5do시 6 20.03.17
마음이 쉬는 의자   무극도율 25 20.03.17
3월17일-봄은 왔지만 ‘10점 만점에 5점’   사교계 여우 10 20.03.17
봄(春)의 정력(精力)   무극도율 23 20.03.17
두 마리의 말   꼬마의 눈사.. 10 20.03.16
내면아이   꼬마의 눈사.. 13 20.03.16
부서진 토기 조각   꼬마의 눈사.. 8 20.03.16
노년유정(老年有情)   무극도율 34 20.03.16
모든 침묵을 소리로 채움으로써   뚜르 37 20.03.15
훨씬 더 완전한 사람   뚜르 49 20.03.15
침묵 중에 네게 말한다   뚜르 35 20.03.15
3월15일-포근함을 얻은 자의 여유   사교계 여우 7 20.03.15
아름다운 시간   자몽 30 20.03.14
하나 될 수 있는데   자몽 21 20.03.14
천명을 아는 자   하양 20 20.03.14
산다는 것   하양 23 20.03.14
얼마나 가슴으로 살고 있는가   하양 23 20.03.14
자기반성(自己反省)의 힘   교칠지심 20 20.03.14
3월14일-봄은 여자의 계절!   사교계 여우 21 20.03.1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