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움츠러드는 숲
32 자몽 2020.01.19 22:30:24
조회 13 댓글 0 신고

움츠러드는 숲
 



앞섶 열린 생각은 붉은 단추로 여미지
불꽃을 빌려 밤새 소금을 말린 마가목
둥글게 속을 비워 다시 채우려 해도 잠이 어긋난다

잣나무를 오르내린 앞이빨이 닳아
빨간 부리가 모이고
밤나무 밑으로 붉은 귀가 오목해진다

잘린 그늘을 깔고 앉으면
허공을 헤엄치고 싶은 묵직한 파문이 만져지고
소식 같은 깃털이 흘러내려
몸을 데운 한 줌 햇살과 고단한 비행이 전해온다

쌓인 바람을 뒤지는 바닥에
외로움 한 채 짓던 인연들은 어디로 숨었는지,
톱니 자국 박인 공기 한 줄이 떨어지자
참나무에 걸린 하늘이 출렁출렁 골짜기로 굴러간다

가지를 잘라버리던 도토리거위벌레처럼 잡념을 톱질하고
시선이 닿으면 더욱 움츠러드는 숲

오가는 안부가 멀어 반가운 소리 드문드문 멀어도
메아리의 귀환을 위하여
폭설에 젖지 않는 칩거가 궁리 중이다

- 최연수, 시 '움츠러드는 숲'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사랑하기를 배우라   new 뚜르 23 19:21:13
나는 선이 활동하는 곳에 있소   new 뚜르 22 19:20:01
사랑의 마음으로   new 뚜르 23 19:18:02
나 때문이야   new 하양 52 15:17:15
인정받지 못하는 세 종류의 사람   new 하양 57 15:16:53
머뭇거리지 말고...   new 하양 56 15:16:31
서로의 벽을 허물고   new 36쩜5do시 8 09:06:38
살아 있음을 보여 주세요   new 36쩜5do시 5 09:06:02
위기 극복, 1분1초가 시급합니다!   new 36쩜5do시 7 09:05:27
2월24일-봄은 마음에서 먼저 와야   new 사교계 여우 9 00:50:24
마음을 닦습니다   교칠지심 5 20.02.23
2월23일-봄을 알리는 꽃 소식이 그리운 주말   사교계 여우 12 20.02.23
지금 이순간, 하고 싶은 일   산과들에 15 20.02.22
직업   산과들에 10 20.02.22
방어와 공격   산과들에 8 20.02.22
오늘을 생각하며   교칠지심 12 20.02.22
2월22일-진부하지만 새로운   사교계 여우 9 20.02.22
이런 세상이었으면 좋겠습니다   교칠지심 11 20.02.22
2월21일-봄의 전령은 제비 대신 미니스커트   사교계 여우 8 20.02.21
2월20일-겨울이 내는 소리를 들어 보시라   사교계 여우 6 20.02.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