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8월23일-비로소 더위가 물러간다.
16 사교계 여우 2019.08.23 03:02:24
조회 31 댓글 0 신고
8월23일-비로소 더위가 물러간다.


 

 
 
 



ugcCAA4KSU7.jpg
ugcCAGYHNQU.jpg

오늘도 비 소식이 있어
더위가 조금 가실 것으로 보인다.




 

ugcCA8F5AYT.jpg
ugcCA04B02H.jpg


농촌에서는 서서히 가을 채비를 시작하지만
선선한 가을 날씨는 아직 멀다.




 

 
ugcCAAE9TED.jpg


말복(14일)과 처서(23일)를 지났으니
비로소 더위가 물러간다.



 

ugcCA51GHKH.jpg
ugcCAWL3DT3.jpg


의도적으로 이 시기를 택해
휴가를 가는 사람들도 있다.



 

 
ugcCAOX8W8Z.jpg
ugcCA15YBET.jpg


혼잡도 피하고
제대로 대접도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ugcCA57O7BX.jpg


아침저녁 선선한 바람.
하늘이 한층 높아졌다.



 

ugcCAJSPUV2.jpg
ugcCASGII04.jpg


탱자나무에 가부좌를 틀고 앉은 늙은 호박.



 

ugcCA0L8A08.jpg


통통하게 알 밴 벼 이삭.



 

ugcCA23M9KX.jpg


이제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듯,
암컷을 부르는 매미 울음소리가 갈수록 애처롭다.




 

ugcCAWJXS8X.jpg


“찌르르∼ 찌르르∼”
뜰에선 밤새 풀벌레 경 읽는 소리.



 

ugcCAWFSEG0.jpg


한여름 내내 졸고 있던 고양이가
눈에 띄게 바빠졌다.




 

ugcCAFO4P4U.jpg


가을이 도둑처럼 오고 있다.



 

ugcCA1VHXGR.jpg


날씨가 선선해지면 식욕도 늘어난다.




 

 
 
ugcCANI0Q0D.jpg
ugcCA7T8UB2.jpg
ugcCAVX0U5M.jpg


“가을이면 말이 살찐다는데
사람도 살찌는 게 자연의 순리”라는 건
과식과 폭식을 즐기는 사람들의 변명.





 

ugcCACGAI47.jpg


말과 사람은 사정이 전혀 다르다.


 

ugcCA21ZL9U.jpg


가을에 말이 살찌는 이유는
겨울에 먹을 풀이 없어
미리 많이 먹어 둬야 하기 때문.




 

ugcCA3CPMLH.jpg


사람에겐 겨울에도 먹을 게 지천이다.




 

ugcCABFMO3K.jpg
ugcCAANM2ND.jpg


과체중을 막으려면 말을 핑계 대지 말 것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1월22일-2주 뒤면 立春   new 사교계 여우 12 06:06:54
1월21일-겨울을 매듭짓는 날   사교계 여우 11 20.01.21
단점이 단점으로 보이는 순간   산과들에 15 20.01.20
좋은 사람 구별법   산과들에 22 20.01.20
억울한 일을 당했을 때   산과들에 15 20.01.20
1월20일-꿈이 있는 사람은   사교계 여우 7 20.01.20
빗방울 연가   자몽 7 20.01.19
움츠러드는 숲   자몽 4 20.01.19
던진 벽돌이 기초가 되어   자몽 6 20.01.19
일에 대한 태도   하양 13 20.01.19
자신의 본분에 충실하면   하양 17 20.01.19
악덕 행사의 당위성   하양 16 20.01.19
1월19일-아무런 자극 없는 건조한 생활   사교계 여우 4 20.01.19
1월18일-가라앉은 거리 적시는 음악   사교계 여우 8 20.01.18
기도란?   뚜르 10 20.01.17
세상을 제대로 보기   뚜르 17 20.01.17
창조자와 시인   뚜르 20 20.01.17
하루를 시작할 때   뚜랑이 14 20.01.17
자기만의 글쓰기   뚜랑이 9 20.01.17
하루를 시작할 때   뚜랑이 7 20.01.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