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추억이 타는 냄새
53 산과들에 2019.07.16 19:46:53
조회 49 댓글 0 신고

가을이 끝나갈 무렵 우리는 낙엽을 태우며 모닥불에 둘러서서 말없이 타오르는 불빛을 바라보았습니다

가슴 속에 묻어 둔 말을 차마 꺼내지 못하고 그냥 불빛만을 바라 보았습니다

밤은 깊어가고 누군가가 조용히 말했습니다

낙엽 타는 냄새가 꼭 우리들 가슴이 타는 냄새 같지 않아?“

그것은 가슴이 타는 냄새였습니다

우리의 추억이 타는 냄새였습니다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1)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4)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9)
    8월23일-비로소 더위가 물러간다.   new 사교계 여우 4 03:02:24
    마음편한 사랑   new 산과들에 7 19.08.22
    끝까지 참아야 된다는 사실   new 산과들에 4 19.08.22
    마음이 없었다는 것   new 산과들에 8 19.08.22
    8월22일-바람이 먼저 안다는 처서   사교계 여우 20 19.08.22
    8월21일-가을이 살금살금   사교계 여우 20 19.08.21
    8월20일-여름밤의 바다 이야기   사교계 여우 11 19.08.20
    8월18일-늦더위쯤이야   사교계 여우 24 19.08.18
    시간의 중요성   하양 14 19.08.17
    인생의 의의를 알고 있는 사람   하양 23 19.08.17
    모든 균형은 옳다   하양 18 19.08.17
    사람의 마음   뚜르 18 19.08.17
    행복하고 성공한 사람   뚜르 18 19.08.17
    마음을 편안하게 다스리는 방법   뚜르 30 19.08.17
    가난한 선물   자몽 11 19.08.16
    동자꽃   자몽 10 19.08.16
    네가 있으니 내가 있네   자몽 10 19.08.16
    8월16일-주말 경쟁력   사교계 여우 23 19.08.16
    8월15일-광복 특집 TV보며 ‘공짜피서’   사교계 여우 17 19.08.15
    8월14일-불상사를 막는 방법   사교계 여우 14 19.08.1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