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추억이 타는 냄새
53 산과들에 2019.07.16 19:46:53
조회 55 댓글 0 신고

가을이 끝나갈 무렵 우리는 낙엽을 태우며 모닥불에 둘러서서 말없이 타오르는 불빛을 바라보았습니다

가슴 속에 묻어 둔 말을 차마 꺼내지 못하고 그냥 불빛만을 바라 보았습니다

밤은 깊어가고 누군가가 조용히 말했습니다

낙엽 타는 냄새가 꼭 우리들 가슴이 타는 냄새 같지 않아?“

그것은 가슴이 타는 냄새였습니다

우리의 추억이 타는 냄새였습니다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3)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4)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1)
12월6일-대설(大雪)에 접어들면…   사교계 여우 11 19.12.06
12월5일-단단히 무장하고,맨손체조   사교계 여우 26 19.12.05
영화 "나의 특별한 형"   이광윤 20 19.12.04
12월4일-분석과 변명은 종이 한 장 차이   사교계 여우 7 19.12.04
12월3일-가족의 미소가 내복.   사교계 여우 10 19.12.03
늪에서 나를 구해준 것   뚜르 19 19.12.02
나에게 정말 필요한 것   뚜르 18 19.12.02
인생의 클라이맥스   뚜르 25 19.12.02
  산과들에 12 19.12.02
당신이 예쁜 이유   산과들에 19 19.12.02
걱정 말아요   산과들에 18 19.12.02
12월2일-12월엔 따뜻한 달이 뜬다   사교계 여우 14 19.12.02
노력하며 기다린 사람이   자몽 15 19.12.01
어머니   자몽 12 19.12.01
원인과 결과   자몽 17 19.12.01
12월1일-500원으로 즐기는 ‘길거리 뷔페’   사교계 여우 9 19.12.01
바라는 것을 모두 가질 수는 없다   하양 25 19.11.30
우리가 할 수 있는 일   하양 18 19.11.30
여자들의 사랑   하양 14 19.11.30
11월30일- ‘옆 사람’만 있으면!   사교계 여우 17 19.11.3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