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즐겨찾기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내 그림자에게....
9 바람의 향기 2012.08.01 17:28:53
조회 1,560 댓글 3 조회 0 신고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퍼가기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 내 그림자에게 ♧

     
한 평생 나를 따라다느라고 수고가 많았다.
내 삶이 시작될때부터 그대는 한시도 내곁을 떠나지 않았다.
햇빛  아래서건 달빛아래서건 말 그대로 몸에 그림자 따르듯
그대는 언제 어디서나 나를 따라 다녔다.
그러니 그대와 나는 뗄래야 뗄 수 없는 운명적인 동반자이다.

요즘에 와서 실감하는 바인데
사람이 늙는다는 것은 자신이 살아온 세월을 되돌아본다는 뜻이기도 하다.
그러나 얼마가 될지는 모르지만 남은 세월에 대해서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나에게 허락된 남은 세월을 생각할 때마다
나는 정신이 번쩍 든다.
따라서 내 삶을 추하지 않게 마감해야겠다고 다짐한다.

혼자서 살아온 사람은 평소에도 그렇지만
남은 세월을 다할 때까지 자기 관리에 철저히 해야한다는 것이
내 지론이다.
늙어서  자기 자신의 관리가 소홀하면 그 인생이 초라하게 마련이다.

꽃처럼 새롭게 피어나는 것은 젊은만이 아니다.
늙어서도 한결같이 자신의 삶을 가꾸어 관리한다면
날마다 새롭게 피어날 수 있다.

화사한 봄의 꽃도 좋지만 늦 가을 서리가 내릴 무렵에 피는
국화의 향기는 그 어느꽃보다도  귀하다.


---  법정 스님의 <홀로사는 즐거움> 中에서 ---




꽃  늘 건강하시고 언제나 행복하시고  꽃 

거운 삶이 되시길 기원합니다.

^.^  >< ^0^

 

 
좋아요 16
베스트글 추천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퍼가기 메일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파워링크 AD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6월 출첵하고 포인트 받아가세요~!  (205)
공지 6월 마니아 댓글왕 이벤트 참여하시고 선물 받아가세요~  (28)
돌아간다는 말  file 8 들까치 784 14.11.28
마음으로 지은 집   14 네잎크로바 905 14.11.27
내 아음속의 사랑 - 이 해 인-  file 6 단지네 835 14.11.27
아픔과 행복  file 5 별을찾는ie 915 14.11.27
이사람아 이말 한번 들어 보소   14 네잎크로바 1,063 14.11.26
♣ 내가 그대를 사랑하는 이유 // 용혜원  file 34 토기장이 1,288 14.11.26
포장과 화장 사이   8 들까치 563 14.11.26
벗 /종소리의 세상편지  file 8 종소리 444 14.11.25
도란도란 /종소리의 세상편지  file 8 종소리 509 14.11.25
나눔이 있어 좋은 친구   14 네잎크로바 1,000 14.11.25
낭만적 연애   15 도토리 535 14.11.25
♥ 사랑스런 추억 // 윤동주  file 34 토기장이 1,201 14.11.25
작은 떨림, 그것은 사랑입니다 / 임은숙  file 5 행운초 869 14.11.25
종달새에게 - 딸의 생일 축시   15 도토리 388 14.11.25
가장(家長)의 사랑  file 12 바다노을 620 14.11.24
당신이 아름다운 이유   14 네잎크로바 1,188 14.11.24
고린내   15 도토리 325 14.11.24
술자리의 십불출(十不出)   11 하얀해돌이 957 14.11.24
♥ 나는 어리다 // 박시하  file 34 토기장이 728 14.11.24
외로움과 비의 함수관계   3 꽃피다 613 14.11.24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