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내 그림자에게....
9 바람의 향기 2012.08.01 17:28:53
조회 1,525 댓글 3 신고 주소복사



♧ 내 그림자에게 ♧

     
한 평생 나를 따라다느라고 수고가 많았다.
내 삶이 시작될때부터 그대는 한시도 내곁을 떠나지 않았다.
햇빛  아래서건 달빛아래서건 말 그대로 몸에 그림자 따르듯
그대는 언제 어디서나 나를 따라 다녔다.
그러니 그대와 나는 뗄래야 뗄 수 없는 운명적인 동반자이다.

요즘에 와서 실감하는 바인데
사람이 늙는다는 것은 자신이 살아온 세월을 되돌아본다는 뜻이기도 하다.
그러나 얼마가 될지는 모르지만 남은 세월에 대해서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나에게 허락된 남은 세월을 생각할 때마다
나는 정신이 번쩍 든다.
따라서 내 삶을 추하지 않게 마감해야겠다고 다짐한다.

혼자서 살아온 사람은 평소에도 그렇지만
남은 세월을 다할 때까지 자기 관리에 철저히 해야한다는 것이
내 지론이다.
늙어서  자기 자신의 관리가 소홀하면 그 인생이 초라하게 마련이다.

꽃처럼 새롭게 피어나는 것은 젊은만이 아니다.
늙어서도 한결같이 자신의 삶을 가꾸어 관리한다면
날마다 새롭게 피어날 수 있다.

화사한 봄의 꽃도 좋지만 늦 가을 서리가 내릴 무렵에 피는
국화의 향기는 그 어느꽃보다도  귀하다.


---  법정 스님의 <홀로사는 즐거움> 中에서 ---




꽃  늘 건강하시고 언제나 행복하시고  꽃 

거운 삶이 되시길 기원합니다.

^.^  >< ^0^

 

 
바람의 향기님의 보유뱃지 46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어른스런 입맞춤 // 정한아   new 푸른꽃밭 103 08:48:12
♥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 도종환  file new 푸른꽃밭 350 07:12:27
♡♥*‥ 가을의 러브레터 ‥*♥♡  file new Blueming 494 05:57:26
나이는 별로 중요하지 않습니다   new 네잎크로바 509 14.09.30
당신은 무지개꽃 // 채련  file 푸른꽃밭 620 14.09.30
사랑잠언 중에서 ^ㅡ^   바다가고파 637 14.09.30
♥ 미소가 아름다운 그녀 // 박현희  file 푸른꽃밭 440 14.09.30
 file 들까치 536 14.09.30
햇볕이 되고 싶은 아이  file (2) 뚜르 943 14.09.29
꽃 향기처럼 피어나는 행복   네잎크로바 496 14.09.29
♥ 외로울 때면 너를 찾는다 // 용혜원  file 푸른꽃밭 709 14.09.29
가랑잎처럼 눕다 / 박이화   들까치 313 14.09.29
혼자가아니었기에   모바일등록 현승베이비 498 14.09.29
사랑을 나누는 쪽지  file (4) 뚜르 919 14.09.28
◈ 가을 아침 // 황동규  file 푸른꽃밭 619 14.09.28
♣ 가을이 보고 싶으면 // 용혜원  file 푸른꽃밭 684 14.09.28
가을.  file (1) 솔바람 563 14.09.28
평생 마음으로 만나고 싶은 단 한 사람   (1) 네잎크로바 1,557 14.09.28
선술집 / 受天 김용오   헤르만헷세 860 14.09.28
그대가 오는 소리-이숙경   (1) 후투티 576 14.09.27
글쓰기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