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안부가 그리운 사람
12 네잎크로바 2012.07.31 19:48:59
조회 1,708 댓글 1 신고 주소복사

 

      안부가 그리운 사람 오늘은 잘 있었냐구 그동안 별일 없었냐구 안부가 그리워 다가가 묻고 싶은 한 사람 그저 다녀간 흔적조차 그립다 말하고 싶어 수줍은 그리움으로 머뭇거리는 마음은 그림자처럼 스쳐가는 발걸음속에 전하고 싶은 간절한 안부 내가 궁금하지도 않았냐고 보고싶지 않았냐고 그동안 가슴에 심겨진 그리움 한 조각 잘 크고 있냐고 묻고 싶은 한 사람 마주함이 있어 행복함이 아닌 그저 바라봄으로 웃을 수 있어 세상에서 느끼는 외로움 지울 수 있고 아픔으로 넘어졌던 마음 당신으로 인해 다시금 일으켜 세울 수 있는 그런 웃음을 전해 주는 한 사람 그저 하늘처럼 맑은 모습으로 화려하지도 않고 초라하지도 않은 하늘을 닮은 당신의 모습 그런 당신을 닮고 싶은 나 눈에 보이는 행동보다 보이지 아니한 마음이 더욱 따뜻하여 더욱 그리운 사람 그 사람이 오늘은 참 보고 싶습니다 - 좋은글중에서 -
네잎크로바님의 보유뱃지 4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우린 참 아름다운 인연   new 네잎크로바 30 16:33:46
쓰라린 아픔의 그리움.!!!   new ~~~ 찐... 202 13:52:16
★ 들꽃으로 살라하네 // 김사랑   new 푸른꽃밭 74 13:16:54
◈약 속 // 천상병   new 푸른꽃밭 120 12:00:34
울음이 타는 가을江 / 박재삼   new 들까치 168 07:06:19
* 구월이 오면 // 안도현   푸른꽃밭 196 14.09.20
사무치도록 그리운 친구   네잎크로바 393 14.09.20
가을의 시 // 김현승  file (1) 푸른꽃밭 392 14.09.20
그리움의 길이/ 김영란   들까치 323 14.09.20
☆ 삶을 위한 기도 ☆ 자작글   모바일등록 박실장 614 14.09.19
당신은 행복한 나의 비밀임니다   네잎크로바 608 14.09.19
아름다운 동행 // 이성진   블루아이스 457 14.09.19
◈ 진작부터 비는 내리고 있었습니다 // 이정하   푸른꽃밭 294 14.09.19
할머니의 보따리   뚜르 309 14.09.19
어달리, 가을 파도  file 들까치 310 14.09.19
당신과 나 작은 기적인 행복을 만들어가요. - 고윤석  file 바다노을 489 14.09.19
친구에게 // 이해인  file 푸른꽃밭 609 14.09.18
부부들에게 보내는 편지   네잎크로바 414 14.09.18
아버지의 눈물(펌)  file 뚜르 744 14.09.18
두 명의 엄마, 모두 사랑합니다  file 뚜르 625 14.09.18
글쓰기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