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내가 할 수 있는 일
60 Ж고니Ж 2012.07.03 09:11:58
조회 2,654 댓글 3 신고 주소복사

 













내가 할 수 있는 일




                                          詩 / 高 煥坤





 해가 뜨는 길목에서
지나가는 바람 하나 붙잡고
그대를 기다립니다





준비 없는 이별을 맞이한
그 날의 기억처럼
작은 발자국 소리에도
놀란 가슴이
그대 이름만 부릅니다





떠난 길이 너무 멀어
돌아 올 길을 잃은 건지
부르고 불러도 
메아리만 돌아 옵니다





가슴이 멍들도록
그리움을 안고
기다림의 향기만 뿌리고 살아도
다시는 올 수 없는 그대인가 봅니다





달 그림자에 숨어
매일을 서성거려도
두 눈을 감아
기억을 맴돌아도
그대는 더는 내 빈자리 채워주지
않으려나 봅니다





그리움을 가슴에 안은 채
긴 가뭄에 땅이 갈라지듯
마음이 여러 갈래로 갈라져 살아도
그대를 향한 제자리 걸음
멈추지 못하고 삽니다





여전히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이것 하나 뿐이기에......














 

                                            
꿈결 같은 멜로디 나무 . . .

 

Ж고니Ж 흐른다
멈추지 않고 흐른다.
마음에 그리움은
쉼없이 마음 강물을 타고
바람결을 따라
흐른다...
Ж고니Ж님의 보유뱃지 91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좋은 글 방에 올려지는 글 중에는 *  (20) 15  마음의글 7,477 14.04.01
이런 제 심장을 ..   new 7 purple시안 113 00:27:14
당신이 그리워 슬프다 ..  file new 10 wjdehdwls 351 14.07.24
- 인연이 아니었음을 - (作)  file new 9 아찌천사 511 14.07.24
- 이별없는 세상은 없다 - (作)  file 9 아찌천사 506 14.07.21
▥ 비 오는 날의 하루 ▥  file (3) 10 철길 985 14.07.18
best  - 마음의 유리 - (作)  file (6) 9 아찌천사 925 14.07.15
병든 나를 위해서(자작)   모바일등록 9 엄지 413 14.07.14
다시, 사랑하고 싶다 / 김정한   10 wjdehdwls 613 14.07.14
이제는..(자작)   모바일등록 3 토토 531 14.07.14
이별  file 모바일등록 (4) 2 언저리 623 14.07.12
천연(天緣) / 임은숙  file 4 행운초 468 14.07.07
♥..내 사랑이 끝나는 당신에게..♥ (자작)  file 모바일등록 (6) 9 엄지 1,233 14.07.05
눈물바가지 사랑별/김은식  file 3 새물내 638 14.07.05
비와추억   3 조미숙 655 14.07.04
♣눈물 꽃 가시사랑♣   (2) 3 카멜레온 576 14.07.03
♣내 가슴에 다시 젖는 그리움 ♣   3 카멜레온 781 14.07.01
달이 되어 ..  file 10 wjdehdwls 771 14.06.29
가슴속으로 삼킨 말   12 ♤참이슬♤ 1,251 14.06.28
짧은 이별 명언입니다.   (2) 7 missyou 1,674 14.06.26
º★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  file (16) 41 Blueming 531 14.06.25
글쓰기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