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즐겨찾기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내가 할 수 있는 일
60 Ж고니Ж 2012.07.03 09:11:58
조회 2,676 댓글 3 조회 0 신고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퍼가기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내가 할 수 있는 일




                                          詩 / 高 煥坤





 해가 뜨는 길목에서
지나가는 바람 하나 붙잡고
그대를 기다립니다





준비 없는 이별을 맞이한
그 날의 기억처럼
작은 발자국 소리에도
놀란 가슴이
그대 이름만 부릅니다





떠난 길이 너무 멀어
돌아 올 길을 잃은 건지
부르고 불러도 
메아리만 돌아 옵니다





가슴이 멍들도록
그리움을 안고
기다림의 향기만 뿌리고 살아도
다시는 올 수 없는 그대인가 봅니다





달 그림자에 숨어
매일을 서성거려도
두 눈을 감아
기억을 맴돌아도
그대는 더는 내 빈자리 채워주지
않으려나 봅니다





그리움을 가슴에 안은 채
긴 가뭄에 땅이 갈라지듯
마음이 여러 갈래로 갈라져 살아도
그대를 향한 제자리 걸음
멈추지 못하고 삽니다





여전히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이것 하나 뿐이기에......














 

                                            
꿈결 같은 멜로디 나무 . . .

 

좋아요 19
베스트글 추천
Ж고니Ж 흐른다
멈추지 않고 흐른다.
마음에 그리움은
쉼없이 마음 강물을 타고
바람결을 따라
흐른다...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퍼가기 메일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파워링크 AD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청령포의 눈물 ☆ 자작글   모바일등록 9 박실장 162 14.10.28
낙 엽 장  file 5 후투티 415 14.10.28
☆ 아 비운의 왕 단종이여 ☆ 자작글   모바일등록 9 박실장 198 14.10.27
☆ 얼굴 ☆ 자작글   모바일등록 9 박실장 379 14.10.25
내사랑 그대  file 모바일등록 5 남바람 1,096 14.10.25
어머니에게 국화를 바치며......   2 호동왕자2 273 14.10.25
☆ 가을 낙엽이 되어 ☆   모바일등록 9 박실장 446 14.10.24
그게나야   15 축복어뭉 342 14.10.23
내안에 또 다른 나  file (2) 모바일등록 7 최미연 941 14.10.23
안녕이란..두 글자..  (2) 5 여우비 467 14.10.22
☆ 어머니 ☆ 자작글  (1) 모바일등록 9 박실장 271 14.10.22
흐르는 시간속에(자작글)   모바일등록 7 최미연 542 14.10.22
눈 오는 날/김은식  file (1) 3 새물내 268 14.10.22
☆ 그대 ☆ 자작글   모바일등록 9 박실장 381 14.10.21
☆ 인생 ☆ 자작글  (2) 모바일등록 9 박실장 459 14.10.21
  ♧ 슬픈 인연 ♧  file (6) 11 철길 2,509 14.10.20
그대도 나처럼..(자작) ****  (1) 모바일등록 9 엄지 413 14.10.20
첫사랑 / 受天 김용오   10 헤르만헷세 264 14.10.19
내 그리움이 소리내는건...작/여름향기  file 15 여름 향기 977 14.10.18
넌?   모바일등록 2 duwiejd 374 14.10.18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