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즐겨찾기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내가 할 수 있는 일
61 Ж고니Ж 2012.07.03 09:11:58
조회 2,707 댓글 3 조회 0 신고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퍼가기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내가 할 수 있는 일




                                          詩 / 高 煥坤





 해가 뜨는 길목에서
지나가는 바람 하나 붙잡고
그대를 기다립니다





준비 없는 이별을 맞이한
그 날의 기억처럼
작은 발자국 소리에도
놀란 가슴이
그대 이름만 부릅니다





떠난 길이 너무 멀어
돌아 올 길을 잃은 건지
부르고 불러도 
메아리만 돌아 옵니다





가슴이 멍들도록
그리움을 안고
기다림의 향기만 뿌리고 살아도
다시는 올 수 없는 그대인가 봅니다





달 그림자에 숨어
매일을 서성거려도
두 눈을 감아
기억을 맴돌아도
그대는 더는 내 빈자리 채워주지
않으려나 봅니다





그리움을 가슴에 안은 채
긴 가뭄에 땅이 갈라지듯
마음이 여러 갈래로 갈라져 살아도
그대를 향한 제자리 걸음
멈추지 못하고 삽니다





여전히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이것 하나 뿐이기에......














 

                                            
꿈결 같은 멜로디 나무 . . .

 

좋아요 19
베스트글 추천
Ж고니Ж 흐른다
멈추지 않고 흐른다.
마음에 그리움은
쉼없이 마음 강물을 타고
바람결을 따라
흐른다...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퍼가기 메일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파워링크 AD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詩 한 잔 술로 잊을 수 있다면/ 이일문  file 21 가람슬기 873 14.11.28
詩 11월의 노래/ 김용택  file (2) 21 가람슬기 622 14.11.28
  ♧ "심장이 아파도" ♧  file (4) 11 철길 2,063 14.11.27
詩 삶은 고달파도 인생의 벗 하나 있다면 / 이채  file 21 가람슬기 798 14.11.27
詩 중년이기에 가질 수 없었던 너 / 이채  file 21 가람슬기 527 14.11.27
☆ 그대를 위한 꽃잎이 되고 싶습니다 ☆ 자작글   모바일등록 9 박실장 861 14.11.26
잔잔한 너  file (1) 모바일등록 1 손경호 852 14.11.26
詩 당신과 나의 겨울이 따뜻했으면 좋겠습니다 /..  file 21 가람슬기 678 14.11.26
詩 중년에 마시는 술 / 이채  file 21 가람슬기 520 14.11.26
나의 사랑 그대여^__^((자작))   모바일등록 9 엄지 1,218 14.11.26
♡ .. * 이별 글귀 중에서.....!  file 9 하비연 1,281 14.11.25
♧ 거슬러 오지 못하는 강으로 ♧  file 11 철길 567 14.11.25
詩 김광규/ 달팽이의 사랑  file 21 가람슬기 519 14.11.25
詩 이형기/ 낙화  file 21 가람슬기 854 14.11.25
詩 김용택/ 11월의 노래  file 21 가람슬기 352 14.11.25
詩 조정권/ 목숨  file 21 가람슬기 347 14.11.24
詩 류동하/ 나는 나쁜 연인이었다  file 21 가람슬기 379 14.11.24
詩 도종환/ 그대 잘 가라  file 21 가람슬기 568 14.11.24
詩 안종환/ 어느 비 오는 날에  file (2) 21 가람슬기 740 14.11.22
詩 김남조/ 참회  file (1) 21 가람슬기 506 14.11.22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