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즐겨찾기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아빠 내가 소금 넣어 줄께(펌)
46 이쁜공주 2012.06.21 12:22:50
조회 1,856 댓글 4 조회 0 신고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퍼가기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얼마 전  숙취로  속이  쓰려
순대국 집에서  순대국  한 그릇  기다리고  있는데
음식점 출입문이 열리더니
여덟살 쯤 되어 보이는  여자 아이가
어른의  손을  이끌고  느릿느릿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두  사람의 너절한 행색은
한 눈에도  걸인 임을  짐작 할 수 있었지요.

조금은  퀴퀴한  냄새가  코를  찌르고
주인 아저씨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그들을  향해  소리쳤습니다

" 이봐요!!  이렇게  손님이  없는데 다음에  와요!! "





아이는 아무 말 없이
  앞  못보는  아빠의  손을  이끌고
음식점  중간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주인 아저씨는 그때서야
그들이  음식을  먹으러  왔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 저어... 아저씨!  순대국  두  그릇  주세요 "
" 응  알았다...근데  얘야  이리  좀  와  볼래 " 

계산대에  앉아  있던  주인  아저씨는
손짓을 하며  아이를  불렀다.
 
" 미안하지만  지금은  음식을  팔  수가  없구나...
거긴  예약  손님들이  앉을  자리라서  말이야... "

그렇지  않아도  주눅이  든  아이는
주인  아저씨의  말에  낯빛이  금방  시무룩해졌습니다.
 
" 아저씨,  빨리  먹고 나갈게요...
오늘이  우리 아빠  생일이에요... "

아이는  찬  손바닥에  꽉  쥐어져  눅눅해진 천 원짜리 몇 장과
한  주먹의  동전을  꺼내 보였습니다.

" 알았다...그럼  빨리 먹고 나가야 한다 "

잠시 후  주인  아저씨는
순대국  두  그릇을  갖다  주었습니다.
  그리고  계산대에  앉아서  물끄러미
그들의  모습을 바라 보았습니다.

" 아빠,  내가  소금  넣어  줄게 !"

아이는  그렇게  말하고는
  소금 대신  자신의  국밥  그릇으로  수저를  가져 갔습니다.

그리고는 자기 국밥 속에  들어 있던
순대며 고기들을  모두 떠서
앞  못보는 아빠의 그릇에 가득 담아 줍니다.

" 아빠?  이제  됐어, 어서  먹어...

근데  아저씨가  우리  빨리 먹고 가야 한댔으니까
어서  밥  떠, 내가  김치 올려줄게... " 
수저를  들고 있는 아빠의  두 눈 가득히 

눈물이  고여 있습니다.

  




그  광경을  지켜보던  주인  아저씨는
조금  전  자기가  했던 일에  대한  뉘우침으로
그들의  얼굴을  바라** 못했습니다.

이  글을  쓴  그 자리에 있던 손님은
  그 아이와  아버지의  음식 값을
같이  지불하고 식당을  나왔답니다.
 
잠시 삶을  돌이켜  보는 시간을 가지게  됩니다.
  사람은 귀천이  없으나 스스로를  귀하고  천하게  만듭니다.

사람을 대함에 있어
외모로  판단하지  않으시길  바라고
  우리 님들의  일상의  행동이  이 아이의  효행처럼
  세상에  좋은  빛이  되었으면  합니다
좋아요 26
베스트글 추천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퍼가기 메일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파워링크 AD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3)
가장 안전한 행복  file new 100 하양 3 00:11:25
지혜를 올바른 곳에 사용하라  file new 100 하양 3 00:09:37
자연의 질서   new 31 자몽 6 00:08:29
나무  file new 100 하양 4 00:07:49
계단의 정신   new 31 자몽 5 00:07:11
열린 공간에서 발견되는 진실   new 31 자몽 4 00:05:41
포도밭 / 안도현  file (1) new 39 토기장이 29 17.06.25
관계  file (1) new 39 토기장이 54 17.06.25
포기하지 않는 불굴의 의지  file (1) new 100 뚜르 84 17.06.25
근심과 희망의 차이  file (2) new 100 뚜르 105 17.06.25
그대한테는 꽃향기가 있어요 /한송이  file (3) new 100 뚜르 124 17.06.25
💖 건강한 인연  file 모바일등록 new 10 두남받다 148 17.06.25
마음의 집   new 17 도토리 64 17.06.25
여름일기2  file (1) new 39 토기장이 51 17.06.25
평상심(平常心)   new 17 도토리 57 17.06.25
나무 같은 삶   new 17 도토리 62 17.06.25
거울  (1) new 17 도토리 42 17.06.25
자물쇠는 정직한 사람을 위해서 존재한다  (2) new 26 명암 81 17.06.25
사랑은 바라지 않는다  (2) new 26 명암 91 17.06.25
현명하게 결정내리기  (2) new 26 명암 64 17.06.2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