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커뮤니티

좋은글 즐겨찾기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아빠 내가 소금 넣어 줄께(펌)
이쁜공주 2012.06.21 12:22:50
조회 1,658 댓글 4 조회 0 신고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블로그 퍼가기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얼마 전  숙취로  속이  쓰려
순대국 집에서  순대국  한 그릇  기다리고  있는데
음식점 출입문이 열리더니
여덟살 쯤 되어 보이는  여자 아이가
어른의  손을  이끌고  느릿느릿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두  사람의 너절한 행색은
한 눈에도  걸인 임을  짐작 할 수 있었지요.

조금은  퀴퀴한  냄새가  코를  찌르고
주인 아저씨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그들을  향해  소리쳤습니다

" 이봐요!!  이렇게  손님이  없는데 다음에  와요!! "





아이는 아무 말 없이
  앞  못보는  아빠의  손을  이끌고
음식점  중간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주인 아저씨는 그때서야
그들이  음식을  먹으러  왔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 저어... 아저씨!  순대국  두  그릇  주세요 "
" 응  알았다...근데  얘야  이리  좀  와  볼래 " 

계산대에  앉아  있던  주인  아저씨는
손짓을 하며  아이를  불렀다.
 
" 미안하지만  지금은  음식을  팔  수가  없구나...
거긴  예약  손님들이  앉을  자리라서  말이야... "

그렇지  않아도  주눅이  든  아이는
주인  아저씨의  말에  낯빛이  금방  시무룩해졌습니다.
 
" 아저씨,  빨리  먹고 나갈게요...
오늘이  우리 아빠  생일이에요... "

아이는  찬  손바닥에  꽉  쥐어져  눅눅해진 천 원짜리 몇 장과
한  주먹의  동전을  꺼내 보였습니다.

" 알았다...그럼  빨리 먹고 나가야 한다 "

잠시 후  주인  아저씨는
순대국  두  그릇을  갖다  주었습니다.
  그리고  계산대에  앉아서  물끄러미
그들의  모습을 바라 보았습니다.

" 아빠,  내가  소금  넣어  줄게 !"

아이는  그렇게  말하고는
  소금 대신  자신의  국밥  그릇으로  수저를  가져 갔습니다.

그리고는 자기 국밥 속에  들어 있던
순대며 고기들을  모두 떠서
앞  못보는 아빠의 그릇에 가득 담아 줍니다.

" 아빠?  이제  됐어, 어서  먹어...

근데  아저씨가  우리  빨리 먹고 가야 한댔으니까
어서  밥  떠, 내가  김치 올려줄게... " 
수저를  들고 있는 아빠의  두 눈 가득히 

눈물이  고여 있습니다.

  




그  광경을  지켜보던  주인  아저씨는
조금  전  자기가  했던 일에  대한  뉘우침으로
그들의  얼굴을  바라** 못했습니다.

이  글을  쓴  그 자리에 있던 손님은
  그 아이와  아버지의  음식 값을
같이  지불하고 식당을  나왔답니다.
 
잠시 삶을  돌이켜  보는 시간을 가지게  됩니다.
  사람은 귀천이  없으나 스스로를  귀하고  천하게  만듭니다.

사람을 대함에 있어
외모로  판단하지  않으시길  바라고
  우리 님들의  일상의  행동이  이 아이의  효행처럼
  세상에  좋은  빛이  되었으면  합니다
좋아요 26
베스트글 추천
이쁜공주님의 보유뱃지
  • 처음봬요
  • 발렌타인데이
  • 소치올림픽2014
  • 낙엽
  • 임산부의 달
  • 송편
  • 말복
  • 뱃지 100
  • 엘뷰 테마토크
  • 어린이날
  • 벚꽃
  • 임신출산
  • 화려한 싱글
  • 새내기 에디터
  • 2013 계사년
  • 첫눈
  • 사랑해책
  • 소비자 리뷰 50
  • 빼빼로데이
  • 맛집
  • 가을
  • 펀펀선거
  • 소식쪽지수신
  • 한글날
  • 2012 추석
  • 검색의 달인
  • 소비자 리뷰 10
  • 베스트선정
  • 만개의 맛집/여행
  • 우리집 꾸미기
  • 포인트경매
  • 중복
  • BEST 지식맘
  • 지식맘
  • 40대들의세상
  • 여성전용방
  • 포인트경품응모
  • 얼짱몸짱 사진첩
  • 현충일
  • 이야기 포켓북
  • 알뜰하게사는법
  • 스타일
  • 어버이날
  • 깔깔유머포토
  • 소비자
  • 임신출산육아 대백과
  • 패션왕
  • 좋은글
  • 연예인 스타일
  • 요리
  • 글읽기
  • TV연예
  • 화이트데이
  • 모바일
  • 설문/비교
  • 난상토크
  • 심리테스트
  • 삼일절
  • 시시콜콜 수다방
  • 한줄공감글
  • 2012 임진년
  • 크리스마스
  • 힘을내자! 직장생활
  • 러브
  • 나의남편/남친
  • 다이어트게시판
  • 30대들의 공감
  • 맛집리뷰
  • 모바일 수다방
  • 마니아애독자
  • 여행 리뷰
  • 임신육아
  • 통합검색
  • 시집VS친정
  • 육아 게시판
  • 스타톡 게시판
  • 아이와 나들이
  • 뱃지30
  • 덧글쓰기1000
  • 예쁜아이 선발대회
  • 요리 수다방
  • 커뮤니티
  • 추석
  • 깨알
  • 쇼퍼홀릭
  • 이마트몰
  • 검색출석부 개근
  • EZ출석부 개근
  • 광복절
  • 생일
  • 레터수신
  • 실시간토크
  • 글쓰기100
  • 20대들의 발언대 게시판
  • 소비자 리서치 100
  • 오늘의미션
  • 초복
  • 새벽반
  • 소비자 리서치 20
  • 연속7
  • 덧글동감
  • 일요일
  • 6.25
  • 토요일
  • SNS연결
  • 덧글쓰기10
  • 글좋아요
  • 첫글쓰기
왼쪽 오른쪽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블로그 퍼가기 메일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파워링크 AD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필독]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공지 * 좋은 글 방에 올려지는 글 중에는 *  (4) 마음의글 1,258 14.04.01
시간의 힘 앞에서 겸손해지면  file 모바일등록 new 나마스떼 8 12:05:22
4월의 진혼곡 / 김상후   모바일등록 new 나마스떼 7 11:55:19
늦기 전에 ..  file new wjdehdwls 82 10:46:38
마음의 전화 한 통화 하실래요.   new 하얀해돌이 76 10:28:48
만남은 하늘의 인연, 관계는 땅의 인연   new 이상화 158 09:10:28
희망의 힘  file new ♥앙마♥ 297 08:09:40
문패 ..  file new wjdehdwls 152 07:45:12
◐ 초봄, 산중일기 // 김용택  file new 푸른풀밭 150 07:07:58
좋은 음악을 듣다가/ 이 해인   new 그자 156 07:06:02
살아간다는 것이 신나고 재미 납니다.   new 기연 192 06:07:52
힘내요 내사랑   new 달코미 309 01:44:37
목련이 지는 날   new 노영민 254 14.04.19
사랑으로 행복한 하루  (1) new 하얀해돌이 544 14.04.19
♤... 어느새 너는 그렇게 멀리 갔을까...  file new Coffee프린스 593 14.04.19
♤... 못 다 핀 꽃들이여  file new Coffee프린스 509 14.04.19
늙음을 즐겨라   new 기연 358 14.04.19
동백이 지고나면,열매맷겠지요,,,  file new 이차노 371 14.04.19
웃는 얼굴엔 가난이 없다  (1) new 네잎크로바 569 14.04.19
상실이라는 것은 ..  file new wjdehdwls 392 14.04.19
사랑하는 이를 기다려 보셨나요   new 기연 423 14.04.19
글쓰기
 
전체 베스트 톡
섹션별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