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아빠 내가 소금 넣어 줄께(펌)
26 이쁜공주 2012.06.21 12:22:50
조회 1,713 댓글 4 신고 주소복사
얼마 전  숙취로  속이  쓰려
순대국 집에서  순대국  한 그릇  기다리고  있는데
음식점 출입문이 열리더니
여덟살 쯤 되어 보이는  여자 아이가
어른의  손을  이끌고  느릿느릿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두  사람의 너절한 행색은
한 눈에도  걸인 임을  짐작 할 수 있었지요.

조금은  퀴퀴한  냄새가  코를  찌르고
주인 아저씨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그들을  향해  소리쳤습니다

" 이봐요!!  이렇게  손님이  없는데 다음에  와요!! "





아이는 아무 말 없이
  앞  못보는  아빠의  손을  이끌고
음식점  중간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주인 아저씨는 그때서야
그들이  음식을  먹으러  왔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 저어... 아저씨!  순대국  두  그릇  주세요 "
" 응  알았다...근데  얘야  이리  좀  와  볼래 " 

계산대에  앉아  있던  주인  아저씨는
손짓을 하며  아이를  불렀다.
 
" 미안하지만  지금은  음식을  팔  수가  없구나...
거긴  예약  손님들이  앉을  자리라서  말이야... "

그렇지  않아도  주눅이  든  아이는
주인  아저씨의  말에  낯빛이  금방  시무룩해졌습니다.
 
" 아저씨,  빨리  먹고 나갈게요...
오늘이  우리 아빠  생일이에요... "

아이는  찬  손바닥에  꽉  쥐어져  눅눅해진 천 원짜리 몇 장과
한  주먹의  동전을  꺼내 보였습니다.

" 알았다...그럼  빨리 먹고 나가야 한다 "

잠시 후  주인  아저씨는
순대국  두  그릇을  갖다  주었습니다.
  그리고  계산대에  앉아서  물끄러미
그들의  모습을 바라 보았습니다.

" 아빠,  내가  소금  넣어  줄게 !"

아이는  그렇게  말하고는
  소금 대신  자신의  국밥  그릇으로  수저를  가져 갔습니다.

그리고는 자기 국밥 속에  들어 있던
순대며 고기들을  모두 떠서
앞  못보는 아빠의 그릇에 가득 담아 줍니다.

" 아빠?  이제  됐어, 어서  먹어...

근데  아저씨가  우리  빨리 먹고 가야 한댔으니까
어서  밥  떠, 내가  김치 올려줄게... " 
수저를  들고 있는 아빠의  두 눈 가득히 

눈물이  고여 있습니다.

  




그  광경을  지켜보던  주인  아저씨는
조금  전  자기가  했던 일에  대한  뉘우침으로
그들의  얼굴을  바라** 못했습니다.

이  글을  쓴  그 자리에 있던 손님은
  그 아이와  아버지의  음식 값을
같이  지불하고 식당을  나왔답니다.
 
잠시 삶을  돌이켜  보는 시간을 가지게  됩니다.
  사람은 귀천이  없으나 스스로를  귀하고  천하게  만듭니다.

사람을 대함에 있어
외모로  판단하지  않으시길  바라고
  우리 님들의  일상의  행동이  이 아이의  효행처럼
  세상에  좋은  빛이  되었으면  합니다
이쁜공주님의 보유뱃지 108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랑하는 여인이여 !   new ezwell 61 13:06:45
사랑이 머무는 가을  file 모바일등록 new 나마스떼 100 13:05:35
삶의 이면   new 미나 72 12:55:41
중년의 가을, 외 2편 / 이채시인   new 소나무 46 12:51:12
★♡ 마음이 고은 사람 // 이해인  file new 푸른꽃밭 143 12:12:23
  new ezwell 86 11:31:10
♧ 고맙고 소중했던 그 인연 때문에 ♧  file new 철길 333 09:49:29
떠나고 싶어지면 가을이다.!!!   new ~~~ 찐... 567 09:05:17
칼국수 / 한창희  file new 가람슬기 177 08:19:00
엄마 걱정 / 기형도  file new 가람슬기 196 08:18:54
더는 울지 않기 위하여 / 김기수  file new 가람슬기 205 08:18:47
사랑, 서로에게 길들여지는 것 ..  file new wjdehdwls 460 06:28:52
** 격려의 말을 통해 상처가 치유된다 **   new 청암 308 06:15:27
아가는 // 피천득   new 푸른꽃밭 129 05:38:14
sorry  file new 들까치 253 04:50:21
월하동천(月下冬天)   new 어부 172 03:22:24
갑자기 눈물이 나는 때가 있다 / 이정하  file new 한선녀를위하.. 410 01:43:58
담쟁이 삼대   new 도토리 114 01:30:00
나무같이   new 도토리 143 01:06:04
가을이면 밀려오는 향수(鄕愁) _ 박만엽  file new 꿈드림 >.< 299 00:54:55
글쓰기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