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즐겨찾기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아빠 내가 소금 넣어 줄께(펌)
27 이쁜공주 2012.06.21 12:22:50
조회 1,724 댓글 4 조회 0 신고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퍼가기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얼마 전  숙취로  속이  쓰려
순대국 집에서  순대국  한 그릇  기다리고  있는데
음식점 출입문이 열리더니
여덟살 쯤 되어 보이는  여자 아이가
어른의  손을  이끌고  느릿느릿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두  사람의 너절한 행색은
한 눈에도  걸인 임을  짐작 할 수 있었지요.

조금은  퀴퀴한  냄새가  코를  찌르고
주인 아저씨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그들을  향해  소리쳤습니다

" 이봐요!!  이렇게  손님이  없는데 다음에  와요!! "





아이는 아무 말 없이
  앞  못보는  아빠의  손을  이끌고
음식점  중간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주인 아저씨는 그때서야
그들이  음식을  먹으러  왔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 저어... 아저씨!  순대국  두  그릇  주세요 "
" 응  알았다...근데  얘야  이리  좀  와  볼래 " 

계산대에  앉아  있던  주인  아저씨는
손짓을 하며  아이를  불렀다.
 
" 미안하지만  지금은  음식을  팔  수가  없구나...
거긴  예약  손님들이  앉을  자리라서  말이야... "

그렇지  않아도  주눅이  든  아이는
주인  아저씨의  말에  낯빛이  금방  시무룩해졌습니다.
 
" 아저씨,  빨리  먹고 나갈게요...
오늘이  우리 아빠  생일이에요... "

아이는  찬  손바닥에  꽉  쥐어져  눅눅해진 천 원짜리 몇 장과
한  주먹의  동전을  꺼내 보였습니다.

" 알았다...그럼  빨리 먹고 나가야 한다 "

잠시 후  주인  아저씨는
순대국  두  그릇을  갖다  주었습니다.
  그리고  계산대에  앉아서  물끄러미
그들의  모습을 바라 보았습니다.

" 아빠,  내가  소금  넣어  줄게 !"

아이는  그렇게  말하고는
  소금 대신  자신의  국밥  그릇으로  수저를  가져 갔습니다.

그리고는 자기 국밥 속에  들어 있던
순대며 고기들을  모두 떠서
앞  못보는 아빠의 그릇에 가득 담아 줍니다.

" 아빠?  이제  됐어, 어서  먹어...

근데  아저씨가  우리  빨리 먹고 가야 한댔으니까
어서  밥  떠, 내가  김치 올려줄게... " 
수저를  들고 있는 아빠의  두 눈 가득히 

눈물이  고여 있습니다.

  




그  광경을  지켜보던  주인  아저씨는
조금  전  자기가  했던 일에  대한  뉘우침으로
그들의  얼굴을  바라** 못했습니다.

이  글을  쓴  그 자리에 있던 손님은
  그 아이와  아버지의  음식 값을
같이  지불하고 식당을  나왔답니다.
 
잠시 삶을  돌이켜  보는 시간을 가지게  됩니다.
  사람은 귀천이  없으나 스스로를  귀하고  천하게  만듭니다.

사람을 대함에 있어
외모로  판단하지  않으시길  바라고
  우리 님들의  일상의  행동이  이 아이의  효행처럼
  세상에  좋은  빛이  되었으면  합니다
좋아요 26
베스트글 추천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퍼가기 메일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파워링크 AD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늦가을 11월의 첫발! ♧♣  file new 21  139 10:07:44
당신이 참 좋습니다 / 김정한  file new 11 wjdehdwls 156 09:31:50
사람들의 눈빛에서   new 17 청암 120 07:09:18
~행운을 부르는 9가지 습관~   new 7 포비 239 06:53:54
11월  file new 5 들까치 361 05:19:01
우리의 만남은 ˚♡。/ 詩. 용혜원  file (1) new 59 Blueming 383 02:14:38
'그냥' 이라는 말  file new 62 꿈드림 >.< 70 01:40:37
자연과 사람   new 11 도토리 114 00:52:32
사랑의 눈길   new 11 도토리 171 00:36:08
참는 당신이 참 아름답습니다   new 12 네잎크로바 401 14.10.31
★ 꿈을 위한 변명 // 이해인   new 13 토기장이 199 14.10.31
♣ 꿈은 깨어지고 // 윤동주  file new 13 토기장이 240 14.10.31
외로운 날 떠난다   new 2 꽃피다 264 14.10.31
마음과 마음을 이어 - 고윤석  file new 12 바다노을 474 14.10.31
은 행 잎   new 21 이상화 197 14.10.31
아름다운 동행을 위하여  file 모바일등록 new 10 나마스떼 578 14.10.31
강물   new 11 도토리 164 14.10.31
<늦가을 시 모음> 윤수천의 '늦가을 들판에..   new 11 도토리 66 14.10.31
◈ 고향 난초 // 미당(未當) 서정주  file new 13 토기장이 199 14.10.31
늦가을   new 11 도토리 229 14.10.31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