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아빠 내가 소금 넣어 줄께(펌)
26 이쁜공주 2012.06.21 12:22:50
조회 1,712 댓글 4 신고 주소복사
얼마 전  숙취로  속이  쓰려
순대국 집에서  순대국  한 그릇  기다리고  있는데
음식점 출입문이 열리더니
여덟살 쯤 되어 보이는  여자 아이가
어른의  손을  이끌고  느릿느릿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두  사람의 너절한 행색은
한 눈에도  걸인 임을  짐작 할 수 있었지요.

조금은  퀴퀴한  냄새가  코를  찌르고
주인 아저씨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그들을  향해  소리쳤습니다

" 이봐요!!  이렇게  손님이  없는데 다음에  와요!! "





아이는 아무 말 없이
  앞  못보는  아빠의  손을  이끌고
음식점  중간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주인 아저씨는 그때서야
그들이  음식을  먹으러  왔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 저어... 아저씨!  순대국  두  그릇  주세요 "
" 응  알았다...근데  얘야  이리  좀  와  볼래 " 

계산대에  앉아  있던  주인  아저씨는
손짓을 하며  아이를  불렀다.
 
" 미안하지만  지금은  음식을  팔  수가  없구나...
거긴  예약  손님들이  앉을  자리라서  말이야... "

그렇지  않아도  주눅이  든  아이는
주인  아저씨의  말에  낯빛이  금방  시무룩해졌습니다.
 
" 아저씨,  빨리  먹고 나갈게요...
오늘이  우리 아빠  생일이에요... "

아이는  찬  손바닥에  꽉  쥐어져  눅눅해진 천 원짜리 몇 장과
한  주먹의  동전을  꺼내 보였습니다.

" 알았다...그럼  빨리 먹고 나가야 한다 "

잠시 후  주인  아저씨는
순대국  두  그릇을  갖다  주었습니다.
  그리고  계산대에  앉아서  물끄러미
그들의  모습을 바라 보았습니다.

" 아빠,  내가  소금  넣어  줄게 !"

아이는  그렇게  말하고는
  소금 대신  자신의  국밥  그릇으로  수저를  가져 갔습니다.

그리고는 자기 국밥 속에  들어 있던
순대며 고기들을  모두 떠서
앞  못보는 아빠의 그릇에 가득 담아 줍니다.

" 아빠?  이제  됐어, 어서  먹어...

근데  아저씨가  우리  빨리 먹고 가야 한댔으니까
어서  밥  떠, 내가  김치 올려줄게... " 
수저를  들고 있는 아빠의  두 눈 가득히 

눈물이  고여 있습니다.

  




그  광경을  지켜보던  주인  아저씨는
조금  전  자기가  했던 일에  대한  뉘우침으로
그들의  얼굴을  바라** 못했습니다.

이  글을  쓴  그 자리에 있던 손님은
  그 아이와  아버지의  음식 값을
같이  지불하고 식당을  나왔답니다.
 
잠시 삶을  돌이켜  보는 시간을 가지게  됩니다.
  사람은 귀천이  없으나 스스로를  귀하고  천하게  만듭니다.

사람을 대함에 있어
외모로  판단하지  않으시길  바라고
  우리 님들의  일상의  행동이  이 아이의  효행처럼
  세상에  좋은  빛이  되었으면  합니다
이쁜공주님의 보유뱃지 108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게시물과 덧글(숨김 ,삭제)-*  (20) 마음의글 8,219 14.04.01
명동의 화려한 밤거리에서(자작)  file new 샛별 39 14:10:10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뜬다 ..  file new wjdehdwls 49 13:49:09
가을 밤 / 부산호박  file new 가람슬기 110 10:26:41
마시는 그리움 / 류경희  file new (2) 가람슬기 141 10:26:35
커다란 나무 / 김기택  file new 가람슬기 81 10:26:26
내 눈을 들여다보세요--------수잔 엘링턴   new 광솔 105 10:00:52
행복을 열어가는 사람들   new 네잎크로바 132 09:28:13
첫사랑----------J.W.괴테   new 광솔 176 08:24:37
당신이 참 좋습니다 ..  file new wjdehdwls 344 07:41:00
내릴수 없는 인생 여행   new 하얀해돌이 264 05:30:10
♤ 가을하늘 하얀 구름   new (2) Blueming 229 03:32:54
⊙※ 가을의 초대장 ※⊙   new (2) Blueming 242 03:32:12
♧ 가을이 남긴 유산   new (2) Blueming 219 03:31:20
작은 것의 소중함 / 안숙현  file new (1) cosmos 335 01:20:20
국밥 한 그릇의 행복   new 뚜르 223 14.08.30
영원히 사랑한다는 것은  file 모바일등록 new (4) 나마스떼 816 14.08.30
누구나 처음부터 친구가 되는것은 아님니다   new 네잎크로바 485 14.08.30
◈ 눈의 여왕 // 진은영   new 푸른꽃밭 155 14.08.30
까만 돌, 하얀 돌   new ♥ 녹 정 ♥ 277 14.08.30
한 남자의 이력서  file new ♥ 녹 정 ♥ 579 14.08.3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