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즐겨찾기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지갑
10 나하나 2012.06.20 10:19:14
조회 750 댓글 1 조회 0 신고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퍼가기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지갑 속에 담긴 사랑 이야기 아내와 나는 20년 동안 가게를 하면서 참 많은 손님을 만났다. 그 가운데 특히 아름다운 기억으로 자리 잡은 손님이 한 분 있다. 얼마 전 저녁 무렵에 사십대로 보이는 남자 손님이 가게로 들어왔다. 아내는 얼른 "어서 오세요" 하고 반갑게 맞았다. 그런데 손님은 남성용 물건 대신 여자 지갑이 진열된 곳을 두리번거렸다. 그러더니 따로 보아 둔 지갑이 있는지 아내에게 지갑의 모양을 자세하게 설명했다. 다행히 손님이 원하던 것과 비슷한 물건이 있어 손님은 그것을 사기로 결정했다. 지갑 값을 치른 다음 손님은 만원 짜리를 한참 세더니 방금 구입한 지갑 안에 그 돈을 넣었다. 그리고는 어디론가 전화를 걸었다. 부인에게 전화를 하는 모양이었다. "내가 지갑을 하나 샀으니 지금 시장 입구로 나와요." 내 아내는 "지갑만 사드려도 좋아할텐데 돈까지 그렇게 많이 넣어 주세요? 부인 생일이신가 봐요" 하면서 부러운 표정으로 바라보았다. 손님은 "아니에요. 우리 집사람이 지갑을 잃어버리고 집에 와서 너무 우울해 하기에 위로해 주려고요. 잃어버린 것과 같은 지갑에 잃어버린 만큼의 돈을 넣었으니 그 일 깨끗이 잊고 힘내라고요" 하면서 빙긋 웃었다. 잠시 뒤 손님은 곱게 포장된 지갑을 양복 안주머니에 넣고는 사랑하는 아내를 만나기 위해 가게 문을 나섰다. 아내는 그 손님이 나간 문쪽을 넋을 잃고 바라보았다. 나 또한 손님의 뒷모습을 보며 작은 감동이 밀려와 가슴이 두근거렸다. 나라면 어땠을까? 사 주기는 커녕 지갑 하나 제대로 간수 못해 빠뜨리고 다닌다며 가뜩이나 심란한 마음을 더욱 아프게 했겠지… 그 뒤 나는 누군가 실수를 하면 그때 그 손님을 떠올린다. 상대를 먼저 헤아리는 마음, 그것이 곧 사랑의 시작이니까 ... <옮겨온 글>

     

 

 

좋아요 17
베스트글 추천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퍼가기 메일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파워링크 AD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장자 왈~  (1) 15 광솔 598 14.11.28
한잔   12 도토리 467 14.11.28
  **♠ 보이지 않는다고 혼자가 아니다 ♠**  file (20) 64 Blueming 4,404 14.11.27
º★※ 시련에 감사하는 마음 ※★º  file (6) 64 Blueming 1,869 14.11.26
나무들의 겨울나기   12 도토리 322 14.11.26
묘지에서  file (2) 52 뚜르 295 14.11.25
♧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file (6) 64 Blueming 1,833 14.11.25
˚★。삶이란 선물입니다  file (2) 64 Blueming 1,938 14.11.25
힘이 들수록 웃고 삽시다  file (4) 52 뚜르 1,260 14.11.24
슬픔은 기쁨의 어머니   12 도토리 301 14.11.23
좋은 친구는 마음의 그림자처럼  file 52 뚜르 780 14.11.23
아픈만큼 삶은 깊어지고  file 52 뚜르 788 14.11.23
중요한 것은 도달지점이다  file 52 뚜르 326 14.11.23
정신의 산소   12 도토리 310 14.11.22
˚★ 보람과 지혜 / 怡堂 안병욱(安秉煜) ★˚  file (2) 64 Blueming 912 14.11.21
♤_。기쁨과 슬픔 / 칼릴지브란  file (2) 64 Blueming 992 14.11.21
생의 발전  (1) 12 도토리 419 14.11.20
  ◇º⊙ 새벽은 새벽에 눈 뜬 자만이 볼 수 있다..  file (12) 64 Blueming 2,169 14.11.20
아버지   52 뚜르 295 14.11.20
詩 나희덕/ 사흘만  file 15 가람슬기 291 14.11.19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