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즐겨찾기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지갑
10 나하나 2012.06.20 10:19:14
조회 739 댓글 1 조회 0 신고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퍼가기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지갑 속에 담긴 사랑 이야기 아내와 나는 20년 동안 가게를 하면서 참 많은 손님을 만났다. 그 가운데 특히 아름다운 기억으로 자리 잡은 손님이 한 분 있다. 얼마 전 저녁 무렵에 사십대로 보이는 남자 손님이 가게로 들어왔다. 아내는 얼른 "어서 오세요" 하고 반갑게 맞았다. 그런데 손님은 남성용 물건 대신 여자 지갑이 진열된 곳을 두리번거렸다. 그러더니 따로 보아 둔 지갑이 있는지 아내에게 지갑의 모양을 자세하게 설명했다. 다행히 손님이 원하던 것과 비슷한 물건이 있어 손님은 그것을 사기로 결정했다. 지갑 값을 치른 다음 손님은 만원 짜리를 한참 세더니 방금 구입한 지갑 안에 그 돈을 넣었다. 그리고는 어디론가 전화를 걸었다. 부인에게 전화를 하는 모양이었다. "내가 지갑을 하나 샀으니 지금 시장 입구로 나와요." 내 아내는 "지갑만 사드려도 좋아할텐데 돈까지 그렇게 많이 넣어 주세요? 부인 생일이신가 봐요" 하면서 부러운 표정으로 바라보았다. 손님은 "아니에요. 우리 집사람이 지갑을 잃어버리고 집에 와서 너무 우울해 하기에 위로해 주려고요. 잃어버린 것과 같은 지갑에 잃어버린 만큼의 돈을 넣었으니 그 일 깨끗이 잊고 힘내라고요" 하면서 빙긋 웃었다. 잠시 뒤 손님은 곱게 포장된 지갑을 양복 안주머니에 넣고는 사랑하는 아내를 만나기 위해 가게 문을 나섰다. 아내는 그 손님이 나간 문쪽을 넋을 잃고 바라보았다. 나 또한 손님의 뒷모습을 보며 작은 감동이 밀려와 가슴이 두근거렸다. 나라면 어땠을까? 사 주기는 커녕 지갑 하나 제대로 간수 못해 빠뜨리고 다닌다며 가뜩이나 심란한 마음을 더욱 아프게 했겠지… 그 뒤 나는 누군가 실수를 하면 그때 그 손님을 떠올린다. 상대를 먼저 헤아리는 마음, 그것이 곧 사랑의 시작이니까 ... <옮겨온 글>

     

 

 

좋아요 17
베스트글 추천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퍼가기 메일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파워링크 AD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김수환 추기경님의 말씀 ♧  file (4) new 58 Blueming 423 02:43:33
빈 잔의 자유  file 47 뚜르 559 14.10.22
이슬은 오래가지 않는다  (1) 11 도토리 303 14.10.22
오늘 배신하면 내일 배신당한다  file 15 광솔 453 14.10.21
무엇인가 얽매이는 것/ 법정   47 뚜르 567 14.10.19
마음씻기  file 46 장미~♥ 669 14.10.19
가을 그대 / 낭송   5 후투티 290 14.10.17
선생이란 당연히 지옥으로 갈 존재?  file (2) 47 뚜르 394 14.10.16
시도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이루어낼 수 없다   15 광솔 397 14.10.16
어떻게 살것인가?  (2) 모바일등록 8 JasonPark 369 14.10.16
  인생은 그대의 작품/ 오쇼 라즈니쉬  file (6) 47 뚜르 1,034 14.10.15
누름돌   모바일등록 9 tank 327 14.10.11
──╂*☆ 감사하는 마음은  file (11) 58 Blueming 1,656 14.10.11
마음의 소리를 들어라  file 47 뚜르 715 14.10.10
  ♧ 오늘의 의미 / 怡堂 안병욱(安秉煜)  file (16) 58 Blueming 2,531 14.10.10
º★‥☞ 행복은 밖에서 오지 않는다 ☜‥★º  file (11) 58 Blueming 1,892 14.10.07
※★ 자기 자신답게 살라 ★※  file (4) 58 Blueming 1,093 14.10.07
좋은 휴일 보내세요 ^~  (1) 7 포비 380 14.10.05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것은   15 광솔 1,170 14.10.03
◈* 중년의 사랑은 *◈  file (6) 58 Blueming 2,197 14.10.02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