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얼굴
40 클로즈 2012.06.16 14:32:40
조회 4,379 댓글 7 신고 주소복사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얼굴

 



평생을 일그러진 얼굴로 숨어 살다시피 한
아버지가 있었습니다.
그에게는 아들과 딸, 남매가 있었는데 심한 화상으로 자식들을

돌 볼 수가 없어 고아원에 맡겨 놓고
시골의 외딴집에서 홀로 살았습니다.



한편 아버지가 자신을 버렸다고 생각한 자식들은

아버지를 원망하며 자랐습니다.




어느 날, 아버지라며 나타난 사람은
화상을 입어 얼굴이 흉하게

일그러져 있었고, 손가락은 붙거나 없는 모습이었습니다.
“저 사람이 나를 낳아준 아버지란 말이야?”
자식들은 충격을 받았고,




차라리 고아라고 생각했던 시절이 더 좋았다며

아버지를 외면해 버렸습니다.



시간이 흘러 자식들은 성장하여
결혼을 하고 가정을 이루었지만,
아버지는 여전히 자식들 앞에 모습을 나타내지 않으며
혼자 외딴집에서 지냈습니다.



몇년 뒤,




자식들은 아버지가 돌아 가셨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그동안 왕래가

없었고 아버지를 인정하지 않고 살았던 자식들인지라
아버지의 죽음 앞에서도 별다른 슬픔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자신들을 낳아준
아버지의 죽음까지 외면할 수 없어서
시골의 외딴집으로 갔습니다.



외딴집에서는 아버지의 차가운 주검만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마을 노인 한 분이 문상을 와서 아버지께서는 평소에 버릇처럼

화장은 싫다며 뒷산에 묻히기를 원했다고 알려주었습니다.




하지만 자식들은 아버지를 산에 묻으면
명절이나 때마다 찾아와야 하는

번거롭고 귀찮아서 화장을 하겠다고 했습니다. 아버지를 화장하고

돌아온 자식들은 다시 아버지의 짐을 정리해 태우기 시작했습니다.






아1000痴側 평소 덮었던 이불이랑 옷가지들을 비롯해
아버지의

흔적이 배어 있는 물건들을 몽땅 끌어내 불을 질렀습니다.

 

마지막으로 책들을 끌어내 불 속에 집어넣다가 “비망록”이라고 쓰인

빛바랜 아버지의 일기장을 발견했습니다.




불길이 일기장에 막 붙는 순간
왠지 이상한 생각이 들어

얼른 꺼내 불을 껐습니다.

그리곤 연기가 나는 일기장을 한 장 한 장 넘겨가며 읽기 시작했습니다.

아들은 일기장을 읽다가 그만 눈물을 떨구며 통곡했습니다.




일기장 속에는 아버지께서 보기 흉한 얼굴을 가지게 된

사연이 쓰여 있었습니다.

 

아버지의 얼굴을 그렇게 만든 것은 바로 자신 들이었습니다.



일기장은 죽은 아내와 아이들에게 쓰는 편지로 끝이 났습니다.




“여보!




내가 당신을 여보라고 부를 자격이 있는
놈인지조차 모르겠습니다. 그날

당신을 업고 나오지 못한 날 용서 하구려 울부짓는 어린 아이들의

울음소리를 뒤로 하고 당신만을 업고 나올 수가 없었다오.




이제 당신 곁으로 가려고 하니
너무 날 나무라지 말아주오,
덕분에 아이들은 잘 자라고 있다오,
비록 아버지로서 해준 것이 없지만 말이오.........



“보고싶은 내 아들 딸에게"




평생 너희들에게 아버지 역할도 제대로 못하고
이렇게 짐만 되는 삶을

살다가 가는구나....... 염치 불구하고 한 가지 부탁이 있구나
내가 죽거들랑 절대로 화장은 하지 말아다오.




난 불이 싫단다.




평생 밤마다 불에 타는 악몽에 시달리며 30년 넘게 살았단다.

그러니 제발.........!




뒤늦게 자식들은 후회하며 통곡하였지만
아버진 이미

화장되어 연기로 사라진 뒤였습니다.





【옮긴 글】
클로즈님의 보유뱃지 63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게시물과 덧글(숨김 ,삭제)-*  (20) 마음의글 8,187 14.04.01
💘아침의작은행복💘  file 모바일등록 new (5) 하루 419 11:03:28
대단한 선물  file new 꿈드림 >.< 432 01:15:13
친구야 내 친구야   new 네잎크로바 560 14.08.28
best  ★ 고요한 참회 ★ // 조병화   new (2) 푸른꽃밭 276 14.08.28
사랑 이별 그리고 그리움.!!!   (1) ~~~ 찐... 606 14.08.28
♠ 당신은 한줄기 바람이었습니다♠ // 박현희  file 푸른꽃밭 433 14.08.28
best  가을, 그대에게 가고 싶다.!!!   (1) ~~~ 찐... 935 14.08.28
과속단속 카메라  file 들까치 325 14.08.28
가장 행복한 기다림   네잎크로바 634 14.08.27
best  윙크   (2) 도토리 441 14.08.27
어머니는 세상에서 가장 강하다.   하얀해돌이 272 14.08.27
내 마음에 비가 올 때면....   하얀해돌이 370 14.08.27
best  인연 / 受天 김용오   (2) 헤르만헷세 1,296 14.08.27
친그이며 때로는   네잎크로바 543 14.08.26
best  감사하다 // 정호승  file (2) 푸른꽃밭 702 14.08.26
촛불 켜는 아침 // 이해인  file 푸른꽃밭 538 14.08.26
말없이 사랑하십시오   모바일등록 밤을가르는새 597 14.08.26
사랑이란 1  file 한선녀를위하.. 769 14.08.26
인생은 여행 중 임니다   (1) 네잎크로바 669 14.08.25
best  내가 어떻게 해야 웃을 것인가 // 용혜원  file (4) 푸른꽃밭 791 14.08.2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