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즐겨찾기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아침 일상~ 모바일등록
9 온유 2012.06.15 06:52:08
조회 1,435 댓글 0 조회 0 신고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퍼가기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꼬끼오 아침부터 울 아들
알람소리
전철 타고 일찍 등교
덕분에 같이 부지런을 떤다
늦잠 자긴 포기..

시간이 지나도 설잠에
어어지는 하품.
새소리와 호흡을 맞추며 깨어난다.

아침 일상은 이렇게 시작된다.
오늘은 딸이 먼저 깨어
어제 못다한 숙제 하는중,
여간 힘들어 하면서도,
계속 잘해내는게 대견하다.

난 좀 늦게 출근해도,
가까운 거리인데도 차몰고 간다는
주위의 따가운 시선들 덕분에,
난 결국 걸어서 다나기로,
울 아들도 걸어 다니는길인데
엄마가 본이 되어야겠기에,

아침에 지저기귀는 알수없는 새들소리
흐린날씨 사이로 보이는 초록나무잎들
이런 일상들이 모여 삶의 여유와 작은 행복을
주는듯,

걸어가는 발걸음이 가볍다.

좋아요 23
베스트글 추천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퍼가기 메일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파워링크 AD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너란 사람 ...  file 모바일등록 new 7 최미연 226 07:44:33
부부라는 하나에 이름으로   new 12 네잎크로바 98 07:21:21
얼레리, 꼴레리  file new 4 들까치 157 06:26:24
♤ 나의 친구야  file new 58 Blueming 291 04:03:25
♧ 아침  file new 58 Blueming 270 03:59:43
나 좀 잡아주면 안되나요? - 고윤석  file new 12 바다노을 174 02:45:12
사랑은 잠시 흔들려도   new 2 꽃피다 233 14.10.24
사랑은 계산하지 않습니다   new 12 네잎크로바 255 14.10.24
♥ 얼마나 좋을까 // 김민소  file new 13 토기장이 450 14.10.24
떨리는 그런날이 오겠지!  file 모바일등록 new 7 최미연 531 14.10.24
가을이 머무는 창가에서  (1) 12 네잎크로바 543 14.10.23
☆ 그대에게 ☆ 자작글  (1) 모바일등록 8 박실장 533 14.10.23
♣ 지내고 보면 모두가 그리운 것 뿐인데  file (1) 13 토기장이 742 14.10.23
또 한 번의 이별이 될지라도   2 꽃피다 344 14.10.23
후회 없는 아름다운 삶  file (1) 47 뚜르 744 14.10.23
그리운 똥개  (2) 4 들까치 359 14.10.23
  ◇º‥살면서 놓치고 싶지 않은 사람‥º◇  file (10) 58 Blueming 2,785 14.10.23
가슴에서 오는 기쁨  (1) 12 네잎크로바 498 14.10.22
흔들리는 꽃  (1) 2 꽃피다 317 14.10.22
행복의 원칙  (2) 11 도토리 471 14.10.2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