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아침 일상~ 모바일등록
9 온유 2012.06.15 06:52:08
조회 1,434 댓글 0 신고 주소복사

꼬끼오 아침부터 울 아들
알람소리
전철 타고 일찍 등교
덕분에 같이 부지런을 떤다
늦잠 자긴 포기..

시간이 지나도 설잠에
어어지는 하품.
새소리와 호흡을 맞추며 깨어난다.

아침 일상은 이렇게 시작된다.
오늘은 딸이 먼저 깨어
어제 못다한 숙제 하는중,
여간 힘들어 하면서도,
계속 잘해내는게 대견하다.

난 좀 늦게 출근해도,
가까운 거리인데도 차몰고 간다는
주위의 따가운 시선들 덕분에,
난 결국 걸어서 다나기로,
울 아들도 걸어 다니는길인데
엄마가 본이 되어야겠기에,

아침에 지저기귀는 알수없는 새들소리
흐린날씨 사이로 보이는 초록나무잎들
이런 일상들이 모여 삶의 여유와 작은 행복을
주는듯,

걸어가는 발걸음이 가볍다.

온유님의 보유뱃지 10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어달리, 가을 파도  file new 들까치 21 04:10:04
당신과 나 작은 기적인 행복을 만들어가요. - 고윤석  file new 바다노을 31 01:48:14
친구에게 // 이해인  file new 푸른꽃밭 370 14.09.18
부부들에게 보내는 편지   new 네잎크로바 258 14.09.18
아버지의 눈물(펌)   new 뚜르 395 14.09.18
두 명의 엄마, 모두 사랑합니다   new 뚜르 260 14.09.18
진도, 하늘 법정 판결문   들까치 235 14.09.18
가끔은 서로에게   네잎크로바 668 14.09.17
★♡ 마음이 고은 사람 // 이해인  file 푸른꽃밭 740 14.09.17
떠나고 싶어지면 가을이다.!!!   (8) ~~~ 찐... 1,887 14.09.17
사랑, 서로에게 길들여지는 것 ..  file wjdehdwls 798 14.09.17
아가는 // 피천득   푸른꽃밭 201 14.09.17
sorry  file 들까치 366 14.09.17
☆ 가을에 만나는 그대 ☆ 자작글   모바일등록 (1) 박실장 519 14.09.16
누군가 옆에 있어 주엇으면   네잎크로바 514 14.09.16
♣ 연꽃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 // 서정주  file 푸른꽃밭 462 14.09.16
사랑 ..  file (1) wjdehdwls 867 14.09.16
그래서 살아 나아갈 길을 잃어버린듯해! - 고윤석  file 바다노을 372 14.09.16
친구야 하늘을 보며 이름을 부르자구나 / 受天 김용오   (1) 헤르만헷세 355 14.09.15
좋은 사람   네잎크로바 571 14.09.1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