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즐겨찾기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아침 일상~ 모바일등록
9 온유 2012.06.15 06:52:08
조회 1,436 댓글 0 조회 0 신고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퍼가기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꼬끼오 아침부터 울 아들
알람소리
전철 타고 일찍 등교
덕분에 같이 부지런을 떤다
늦잠 자긴 포기..

시간이 지나도 설잠에
어어지는 하품.
새소리와 호흡을 맞추며 깨어난다.

아침 일상은 이렇게 시작된다.
오늘은 딸이 먼저 깨어
어제 못다한 숙제 하는중,
여간 힘들어 하면서도,
계속 잘해내는게 대견하다.

난 좀 늦게 출근해도,
가까운 거리인데도 차몰고 간다는
주위의 따가운 시선들 덕분에,
난 결국 걸어서 다나기로,
울 아들도 걸어 다니는길인데
엄마가 본이 되어야겠기에,

아침에 지저기귀는 알수없는 새들소리
흐린날씨 사이로 보이는 초록나무잎들
이런 일상들이 모여 삶의 여유와 작은 행복을
주는듯,

걸어가는 발걸음이 가볍다.

좋아요 23
베스트글 추천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퍼가기 메일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파워링크 AD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참는 당신이 참 아름답습니다   new 12 네잎크로바 178 14.10.31
♣ 꿈은 깨어지고 // 윤동주  file new 13 토기장이 166 14.10.31
외로운 날 떠난다   new 2 꽃피다 167 14.10.31
마음과 마음을 이어 - 고윤석  file new 12 바다노을 337 14.10.31
집들이 선물  file (1) new 5 들까치 299 14.10.31
당신을 위한 글   12 네잎크로바 592 14.10.30
☆ 번민의 의자 ☆ 자작글   모바일등록 9 박실장 229 14.10.30
♥ 혼자만의 사랑 // 채련  file 13 토기장이 371 14.10.30
내 가슴에 샘처럼 흐르는 그대여! - 고윤석  file 12 바다노을 375 14.10.30
You don't have to be sorry! 미안해할 필요 없어..  file 12 바다노을 56 14.10.30
내 사랑은 이국의 여인   2 꽃피다 167 14.10.30
은행잎 발라드 / 조민희   5 들까치 221 14.10.30
인생은 서로 고마워서 산다   12 네잎크로바 513 14.10.29
♣ 꽃한송이 되어 // 이해인 #  file 13 토기장이 421 14.10.29
논골 담화   2 꽃피다 233 14.10.29
가난해도 마음이 풍요로운 사람은...  (2) 49 뚜르 605 14.10.29
당신들 눈에는 누가 보이나요?/펌   49 뚜르 443 14.10.29
생각  file 5 들까치 657 14.10.29
♤ミ 그리움이 있다는 것은 / 詩. 용혜원  file (2) 59 Blueming 783 14.10.29
아내의 요리   11 도토리 152 14.10.2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