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남자분들 이런 남자 일생을 맡길수 있는 남자인가요?
3 잘못된 선택 2012.06.29 23:46:15
조회 6,493 댓글 12 신고 주소복사
아래 글은 제가 2년전에 글 올렸던 내용입니다.
잠간 시간내여 읽어 주시고, 2년후 지금 이야기도 쭈욱 읽어주세요, 감사합니다


무역을 하다보니 중국돈 37만원 (7400만원)넘는 빚을 지게 됬어요. 7400만원짜리 빚 갚는다는 보증까지 썼는데요, 저는 그 후에 이런 일이 있다는걸 알았어요,
게다가 이왕 이때면 한창 오다가 많아서 바쁠때 인데, 요즘은 오다도 없네요 . 하도 제가 자택근무로 그나마 생활비라도 벌어서 그렇게 까진 걱정은 안되지만, 그래도 불안하고 그 사람의 안 보이던 단점들이 자꾸 보이네요.

저흰 인테넷을 통해 우연히 알게 되었어요.
처음엔 별 관심이 없었는데, 나중에 자주 통화하면서 유머도 있고 말도 잘하고 똑똑하길래
만나보자고 했죠. 그때 저는 대학 졸업하고 회사 생활하는 중이였고, 그 사람은 저와 다른 도시에서 무역을 하고 있었죠.
학력이나 집형편이나 다 저보다 못했고, 키도 저보다 조금 작습니다. 하지만, 첨엔 그래도 남자는 외모 따지는것보다 장래성이 있는 사람을 만나야 한다고 생각하고 사귀기로 결정했어요.
제 나이 또한 곧 결혼 할 나이고, 이제야 내가 원했던 사람 만났나 싶어서, 결혼을 전제로 만나기 시작하였고. 그러다 한달째 사귀고 나서 이 사람이 사는 도시로 와서 같이 살게 됬어요. 일년 좀 넘었어요.요즘은 저희 어머니도 와 계시구요.
같이 살던 일년 동안은 알콩달콩 재밋게 살았어요. 오다도 많고, 비록 제 손에 들어오는 돈은 아 보였지만 그래도 앞으로 잘 될거란 희망이 보이더군요.결혼은 해야 되는데 아직 장만해둔게 하나도 없어요.. 저의 집에서도 결혼 시켜줄 형편이 안되구요.
그 사람 양 부모는 일찍 세상 떠나셨구요. 바라볼 때 라곤 없어요.

요즘 들어 오다도 없고, 공장에 중국돈 30만원 넘게 빚을 졌고. ..이제 빚쟁이들이 우리 집으로 드나들지 않을가 생각도 듭니다. 참 답답하고 앞길이 막막합니다.
아직 결혼도 안했는데 벌써 부터 엄청난 빚을 져야 하나 싶기도 하고. 그걸 짊어질 형편도 더구나 아니고,......
요즘 들어 애초에 성급히 만난것이 후회되고, 보이지 않던 그 사람의 단점들이 눈앞에 자꾸 보이는군요. 그래서 귀엽기만 하고 재밌기만 하던 그 사람이 어느때인가 미워지기 시작하는 제 자신을 발견했어요.... 그리고 내가 정말 이 사람을 사랑하는걸가 라는 생각도 들구요. 요즘엔 일도 손에 안 잡히고, 머리속에 온통 계속 만나야 하나? 그만 둬야 하나?는 생각밖에 안나요.. 앞길이 막막합니다..
이런 빚이 잇다는거 엄마한테도 말 못하고 있어요. 엄마가 많이 걱정하시고 속상해 하실가봐.
만일 이런 얘기를 친구나 가족에게 말 한다면, 무조건 헤어지라고 하겠죠?
조건이나 형편이나 따지면 내가 뭐 아쉬울게 있나고, 더 좋은 사람 만날수 있는데 왜 고생 찾아서 하냐고 하겠죠?

2년 후,

2년 동안, 주로 제가 생활비와 집세 그리고 빚 갚는걸 책임졌어요,
저는 악세사리 수출 무역하고 있어요,
무역은 이 도시에 와서 배운것이고, 올해 까지 2년 좀 넘어요/.
많지도 않은 수입으로 생활비, 모든 비용을 제가 다 했어요.
열심히 일해서 올해 2월에 결혼식도 올렸어요,
결혼하면 남편이 열심히 일하겠지 생각했어요,
그런데 남편이란 사람은 가장으로서, 월마다 생활비 낸적이 단 한번도 없고,
무역 장사 한다치고 오다도 별로 없어요,.
그럼 한가지에만 바라보는것이 아니라, 가족을 먹여살리기 위해서라면
단 하루라도 빈들빈들 놀지 말고, 정 안되더라고 출근해서 월급이라도 받아 생활비라도
보태야 되는거 아닌가요?
제가 하도 얘기해서 출근하기는 했는데 단 10흘만 하고 그만 두었어요,
오더가 없으면 친구나 찾아 술이나 마시고, 쩍 하면 카드 놀이나 하고,
제가 볼때는 어떻게 해서 돈 벌 궁리는 안하고 , 놀 생각만 하는것 같아요.
어떻게 빚도 이렇게 많이 지고, 그것도 본인이 진 빚인데, 어쩜 저렇게 매일 놀수만 있죠?
노는데 뭐라고 말하면, 한다는 말이 나는 집에 있는게 마음이 편한줄 아는가고,
오더 없는데 뭘 하라는가고 하는거예요./
남편 믿다간 죽도 밥도 안될것 같아서, 제 혼자서 열심히 돈 벌었죠.
지금까지 제가 벌어서 140만 갚았는데, 아직도 1200만이란 돈이 남았어요,
정말 돈 벌어도 힘이 안납니다.
빚진 돈 제가 썼다면, 제한테라도 썼다면, 제가 갚아주어도 불만이 덜 하겠는데,
저는 써보지도 않은돈 덜렁 안다니 ,정말 더이상 참기 어렵습니다...
이사람이랑 아까운 시간 낭비해가면 계속 살아야 하나 생각 자꾸 듭니다.

결혼식 올리는 비용도 전부 제가 마련했구요, 저의 부모님이 돈좀 보태주었어요,
이런 사람이랑 왜 결혼했는지 후회가 될 정도입니다.
그럼 결혼을 시켜줬으면 열심히 살아야 되는거 아닙니까.
시간만 나면 놀러 나갈 궁리나 하고, 카드 놀고싶은데 용돈 좀 달라하고,
게다가 시동생까지,
남편이란 사람은 자기는 형편이 안되면서, 자기 동생이 돈 없어 밥 못먹는다고,
돈 없어 잘 곳이 없다고, 자주 제한테서 돈 가져가요!
정말 염치도 없는 사람들이예요.
시동생이란 사람은 제보다도 나이가 3살 이상이예요,.
그만한 나이에 아직도 자기 살 노릇 못하는거 보면 정말 얄미워요.
정 돈이 없으면 알바라도 하던가, 노래방에 웨이타로 하던가 자기 두 손으로 벌어야 하는거 아닌가요?
정말 올해에 결혼식 올렸지만, 이혼하고 싶은 생각이 들어요,
제 또래 애들은, 남편 잘 만나 걱정없이 산다고 하는데,
이렇게 사는 내가 너무 불쌍해보여요,
그리고 속으로 내가 왜 이렇게 살아야 하나 , 자꾸 생각나는데,
지금이라도 안 늦었으니 엄마 ,아버지한테 말씀드리고 이혼하고 싶어요,
이런 남자 , 무슨 일을 해서든지 가족을 먹여살려야 겠다는 생각이 없는 사람이죠?
평생 같이 살 사람도 못되죠?

잘못된 선택님의 보유뱃지 1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어디에다글을올려야할지몰라서요ㅜ아기용품   모바일등록 new (2) 걸s 116 14.09.01
결혼 고민   모바일등록 new (5) 상태없음 592 14.09.01
이민가고싶어용.   (2) 오호츠크 320 14.09.01
어렵다 어려워.   모바일등록 (4) 막대사탕 463 14.08.31
예단드리고난 후 ..;;;;;아   모바일등록 (4) gksk1025 620 14.08.31
결혼에대해 고민이 됩니다   모바일등록 (2) 나무 960 14.08.29
하이마트? 엘지전자베스트샵?   모바일등록 (5) 매력포인트 507 14.08.27
결혼전 명절   모바일등록 (11) 쎈스쟁이 831 14.08.27
best  돈 없으면 결혼 못하는 세상~   (115) 송강 2,650 14.08.27
결혼반대..너무 힘이드네요,.   모바일등록 (5) 김맴 838 14.08.27
결혼 한달앞두고 파혼   모바일등록 (8) 깜시 2,140 14.08.26
현명한 배우자를 선택하라.   (6) 기연 900 14.08.26
결혼준비에대해서 기혼분들 도움좀주세요   모바일등록 (6) 요미요미 789 14.08.25
이기려고만 ㅎㄱㆍ느   모바일등록 (2) wlsl0024 692 14.08.24
드리세요   옹고집 384 14.08.23
혼자사세요   옹고집 541 14.08.23
참 그리구요   (8) 아롬이 701 14.08.21
진짜 빡ㅊ ㅣ네요   (8) 아롬이 1,071 14.08.21
결혼을 생각하고있는데..쉽지가않네요   모바일등록 (5) 방울이여친 1,006 14.08.21
best  재혼..망설여지네요...ㅠ   모바일등록 (293) 응답하시옹 3,511 14.08.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