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구독자 470만 문복희 “광고라 밝히지 않았습니다”
16 36쩜5do시 2020.08.05 02:19:05
조회 119 댓글 0 신고

 

 

문복희는 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유튜브를 시작하고 광고를 표시함에 있어서 정직하게 행동하지 않은 부분이 있다”라고 사과했다.

그는 “광고임에도 광고임을 밝히지 않았던 적이 있다”라며 “광고가 시청자들의 구매 선택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심각성을 미처 생각하지 못했고 확실하게 광고임을 밝히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간과했다. 정말 죄송하다. 해당 영상들은 규정에 맞춰 수정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더보기를 보지 않으면 오해의 소지가 있게 적은 부분이 있다. 고정댓글에는 제가 가져왔다고 써놓고 더보기에는 협찬 받았다고 적었다”라고 덧붙였다.

문복희는 “광고영상임을 가독성있게 표시하지 않았다. 시청자들이 더보기의 글은 잘 안 보인다고 하셔서 더보기와 댓글에도 적었지만 영상에는 유료광고 표시를 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광고를 협찬이라고 적었다. 광고와 협찬의 차이를 구분하지 않고 광고를 협찬이라고 적었다”라고 인정했다.

그는 “앞으로 광고영상은 반드시 ‘유료광고포함’ 문구를 삽입해서 광고임을 분명하게 밝히겠다. 저의 사려 깊지 못한 행동을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어제 올린 글은 저의 잘못된 행동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한 채 올린 것 같아 부끄럽고 저의 무지함도 깨달았다. 조금도 변명의 여지가 없다”라고 말했다.

구독자들은 최근 문복희 먹방 영상에 ‘유료광고포함’이라고 기재된 것에 대해 의문을 품었다. 영상 ‘더보기’에는 별다른 멘트가 없었기 때문이다.

한편 유튜버로 활동 중인 한혜연과 강민경은 최근 PPL 논란에 휩싸였다. 한혜연은 ‘내돈내산’이라고 홍보했지만 광고였고, 강민경도 협찬받은 제품에 대해 ‘광고’라고 표기하지 않아 비난을 받았다.

이 여파로 인스타그램에서 인기 있는 인플루언서 기은세, 문정원도 게시물마다 ‘광고’라는 문구를 적고 있다.

▼문복희 입장문 전문

안녕하세요 문복희입니다.

저를 지켜봐주시는 모든 분들께 드릴 말씀이 있습니다.

어제 오전부터 뒷광고에 대한 이슈가 저에게 생겨 빠른 대처가 필요하다고 생각해 커뮤니티에 글을 올렸었습니다.

상황을 정확하게 인지하지 못하고 잘못 알려진 부분을 정정해야겠다는 마음만 앞서, 인정과 사과보다는 비난받을 것에 대한 두려움으로 그저 저를 방어하기 위한 글이었음을 깨달았습니다.

저의 미숙한 대처를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솔직하게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저는 유튜브를 시작하고 광고를 표시함에 있어서 정직하게 행동하지 않은 부분이 있습니다.

죄송합니다.

(제가 감성적으로 적었던 부분은 저의 잘못과 직접적 관련이 없어서 수정하였습니다)

제가 잘못했던 점은

1. ‘광고임에도 광고임을 밝히지 않았던 적이 있습니다.’

광고가 시청자들의 구매 선택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심각성을 미처 생각하지 못했고 확실하게 광고임을 밝히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간과하였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해당 영상들은 규정에 맞춰 수정하겠습니다.

2. ‘더보기를 보지 않으면 오해의 소지가 있게 적은 부분이 있습니다.’

고정댓글에는 제가 가져왔다고 써놓고 더보기에는 협찬 받았다고 적었습니다.

더보기는 많은 사람들이 보지 않고 지나가기도 하는데 결과적으로 시청자분들이 더보기를 보지 않으면 광고임을 알지 못하게 한 점 죄송합니다.

3. ‘광고영상임을 가독성있게 표시하지 않았습니다.’

시청자들이 더보기의 글은 잘 안 보인다고 하셔서 더보기와 댓글에도 적었지만 영상에는 유료광고 표시를 하지 않았습니다.

많은 분들이 광고표시를 명확하게 해달라고 요청하셨지만 저는 소극적으로 대처했습니다. 저의 불찰입니다.

9월 1일부터 바뀌는 법에 따라 ‘유료광고포함’ 문구가 ‘필수’로 들어가야 한다는 것을 7월에 알게 되어 그 이후 영상들에는 ‘유료광고포함’ 문구를 넣었었고 지금은 다른 영상들도 수정하고 있습니다.

4. ‘광고를 협찬이라고 적었습니다.’

광고와 협찬의 차이를 구분하지 않고 광고를 협찬이라고 적었습니다. 죄송합니다.

앞으로 광고영상은 반드시 ‘유료광고포함’ 문구를 삽입해서 광고임을 분명하게 밝히겠습니다.

저의 사려깊지 못한 행동을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어제 올린 글은 저의 잘못된 행동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한 채 올린 것 같아 부끄럽고 저의 무지함도 깨달았습니다.

조금도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어제의 글이 너무 창피하고 당장이라도 삭제하고 싶지만 앞으로도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그대로 남겨 항상 경각심을 잃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번 일로 인해 저를 믿어주시고 아껴주셨던 분들께 실망감을 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기타] 입냄새·잇몸병 원인 '세균'… 구강 유산균으로 관리 가능  file 도비는자유 48 20.10.22
[정치/사회] 코로나19 예방은 매일 방역입니다.  file 둠바둠바 52 20.09.15
[정치/사회] 배달 대란의 이유  file (1) 36쩜5do시 136 20.09.06
[기타] [속보] 태풍 '하이선' 경로 동쪽 이동..동해안 스쳐 북진   뚜르 133 20.09.05
[기타] [fn포토] 태풍이 남긴 비경..물이 꽉찬 한라산 백록담   뚜르 161 20.09.05
[정치/사회] "추석 연휴 바이러스 대이동할라" 방역당국 고민.. 이동 제한 목..   뚜르 114 20.09.05
[정치/사회] ‘전교 1등’ 대참사로 드러난 의사들 뇌 구조  file 36쩜5do시 98 20.09.05
[스포츠] 롯데 이병규 '726일 만에 홈런' 팀을 위해 뭐라도 하고 싶은..  file 부산가람슬기 32 20.09.05
[스포츠] 류현진첫승   내맘속에저장 58 20.08.06
[정치/사회] 일본제철 “한국서 압류 공시송달 발효에 즉시항고”   36쩜5do시 47 20.08.05
[기타] 구독자 470만 문복희 “광고라 밝히지 않았습니다”  file 36쩜5do시 119 20.08.05
[기타] 편애중계 방송 후 반응 오고 있는 것 같은 10대 트로트 참가자   vOoOv 115 20.07.27
[스포츠] KBO “관중 입장, 계속 준비 중..지침 오면 가능한 구단부터..  file 영구0933 60 20.07.24
[스포츠] 지단-페레스, 레알 감독직 유지 합의… 포체티노 선임 무산.  file 영구0933 52 20.07.24
[스포츠] '이청용과 재회' 기성용, 반가움과 아쉬움 사이  file 영구0933 60 20.07.24
[정치/사회] 두피까지 벗겨지는 온몸의 화상 '그는 지옥에 살았다.  file (4) 부산가람슬기 202 20.07.17
[정치/사회] 개신교가 같은 기독교인 천주교보다 죄를 많이 짓는 이유   youutt 87 20.07.16
[기타] [물어보살] 귀신과 미래를 본다는 남자  file (1) 헤리슨김 311 20.06.02
[기타] 3개월 밖에 안남은 직장암4기 사연 (물어보살)  file (3) 헤리슨김 248 20.05.19
[스포츠] '5연승 질주' 롯데, 다음 과제 디펜딩챔피언 '두산 꺾기'  file 부산가람슬기 105 20.05.1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