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 베이비뉴스 즐겨찾기
서울시, 분수대 옆에 아이 탈의실 설치 주소복사
안은선 기자 2012.08.02 12:41:29

조회(72) 덧글(0) 신고 신고

서울시(시장 박원순)는 수대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아이들이 편하게 젖은 옷을 갈아입을 수 있도록 서울광장 분수대를 비롯해 서울시내 공원들에 탈의실(사진 위)을 설치하고, 물놀이 하는 아이를 기다리는 부모들을 위해 작은 파라솔과 그늘막도 마련했다.ⓒ박원순 시장 트위터
서울시(시장 박원순)는 분수대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아이들이 편하게 젖은 옷을 갈아입을 수 있도록 서울광장 분수대를 비롯해 서울시내 공원 곳곳에 탈의실을 설치하고(사진 위), 물놀이 하는 아이를 기다리는 부모들을 위해 작은 파라솔과 그늘막도 마련했다. ⓒ박원순 시장 트위터

 

서울시가 분수대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아이들이 편하게 젖은 옷을 갈아입을 수 있도록 분수대 주변에 탈의실을 마련했다. 지난 1일 서울 지역에 폭염경보가 내려지는 등 연일 ‘가마솥 더위’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더위를 식히려 분수대를 찾는 아이와 부모들에게 희소식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광장을 지나면서 보니 분수에서 즐겁게 놀고 있는 아이들이 많았는데 모두 옷이 흠뻑 물에 젖어 젖은 옷을 갈아입는 것이 문제였다”며 “직원에게 이야기 했더니 금방 그 옆에 이동실 탈의실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서울광장 분수대에 설치한 이동식 탈의실에 대해 시민들의 칭찬이 이어지자, 서울시는 서울숲 공원, 보라매 공원, 시민의 숲, 북서울 꿈의 숲, 월드컵 공원, 어린이 대공원에도 탈의실을 설치했다. 이와 더불어 물놀이 하는 아이를 기다리는 부모들을 위해 작은 파라솔과 그늘막도 설치했다.

 

박 시장은 서울시 공무원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하면서 정재은 감독의 휴먼다큐멘터리 ‘말하는 건축가’의 주인공 고(故) 정기용 건축가를 예로 들며 작은 일부터 시민들을 위해 배려하고 실천해 나가는 ‘위민행정’을 강조했다.

 

고(故) 정기용 건축가는 내리쬐는 태양아래 노출된 무주군 공설운동장에 등나무를 심어 그늘에서 모두 편하게 경기나 행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만들었고, 면사무소를 설계하면서 시골 할머니나 할아버지들이 가장 원하는 것이 바로 목욕탕과 찜질방이라는 사실을 알고 면사무소 건물 안에 목욕탕을 넣어 건축했다.

 

박 시장은 “하루의 고된 노동을 마친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따뜻한 목욕탕에서 목욕을 하고 곤하게 잠자는 모습을 상상만 해도 행복해진다”며 “위민행정이라는 것이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가까운 곳이나 작은 곳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베이비뉴스 '핫뉴스 베스트'
* 영유아기 마음의 병 '애착장애'란 무엇인...
* "임신하면 구강관리 더욱 철저히 해야"
* 물 없이 머리 감는 ‘엘라스틴 어머나 샴...
* 무통주사도 없이 진통 2시간만에 순풍!
* 스웨덴 친환경 기저귀 '네띠' 국내 론칭
글쓰기 수정 삭제 글쓰기
목록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