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부르면 눈물 나는 이름 / 오광수
이지데이 이지데이 2011.08.22 13:21:24
조회 5,185 댓글 9 신고

 


부르면 눈물부터 나는 이름이 있습니다.
눈에 가득 눈물로 다가와서는
가슴 한편을 그냥 두드립니다.
목소리를 막아가며 두드립니다.

하지 못했던 언어들이 허공에서 흩어지고
잡지 못했던 미련들은 산 마루에 걸려 있는데
가슴 한편의 문을 틀어 막으며
잊는다는 다짐은 세월 앞에 두었습니다.

눈물이 가슴을 채울까 봐 부르지 못합니다.
보고픔이 세월을 버릴까 봐 부르지 못합니다.
한 점 바람에도 팔랑 이는 나뭇잎처럼
흔들리지 않으려고 그리움도 그렇게 털어버립니다

그러나 가끔은 말입니다.
아주 가끔은 말입니다.
흘러가는 세월의 강둑에 서서
혼자 가만히 눈물로 불러보는 이름이 있습니다 

 



 

 

글 : 문학과사람들 | 제공 : 이지데이
이지데이 컨텐츠는 무단 전제,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블로그나 홈피로 담아가실때는 출처를 밝혀 주세요.
48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