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알아두면 쓸데있는 휴가철 응급처치법
9 행복한세상만들기 2018.08.03 16:40:29
조회 135 댓글 0 신고

 알아두면 쓸데있는 

휴가철 응급처치법 

 

 

 

 

본격적인 휴가철이 다가오고 있다. 휴가지에서는 긴장이 풀려 사소한 부주의에도 응급상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갖가지 응급처치법을 숙지해 두는 것이 좋다. 휴가지에서 흔히 발생할 수 있는 응급상황 대처법을 소개한다.



1. 해파리 쏘이면, 바닷물로 헹구고 촉수 빼내야

해수욕장에서 갑자기 따가운 느낌과 함께 발진, 통증, 가려움증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면 해파리에 쏘였을 가능성이 크다. 해파리는 수온 상승과 해류의 흐름에 영향을 받아 출현하는데 여름철에는 수온이 올라가기 때문에 해수욕장에서 해파리 쏘임 사고가 적지 않게 발생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해파리 접촉으로 인한 진료 환자 수가 7월과 8월에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되기도 한다. 해파리에 쏘였을 경우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구토, 설사, 복통 등이 생기거나 심하면 호흡곤란, 신경마비, 의식불명으로 사망할 수도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해파리에 쏘였다면 바로 물 밖으로 나와 쏘인 부위를 바닷물로 10분 정도 헹군다. 알코올, 식초 등은 상처 부위에 박힌 해파리 촉수를 자극해 독 분비를 촉진시킬 수 있으므로 피한다. 해파리 촉수가 피부에 남아 있다면 맨손으로 떼어내려 하지 말고 장갑이나 나무젓가락을 이용해 떼어내고, 피부에 박힌 촉수는 플라스틱 카드 등으로 살살 긁어낸다. 이후 쏘인 부위를 미지근한 물에 담그면 통증 완화 효과를 볼 수 있다. 응급처치에도 불구하고 쏘인 부위 피부 이상 증상이 지속되면 즉시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예방을 위해서는 해파리 주의보가 발령된 곳에서의 해수욕은 가급적 피하고, 해파리는 주로 부유물이나 거품이 많은 곳, 물 흐름이 느린 곳에 있으므로 이런 장소에서는 특히 주의를 기울인다. 또한 죽은 해파리에도 독이 남아있을 수 있기 때문에 함부로 건드리지 않는 것이 좋다.





2. 땡볕에 쓰러지면 그늘 휴식, 열사병 의심해야

폭염이 계속되고 있는 요즘 같은 날씨에 뜨거운 햇볕 아래서 무턱대고 놀다 간 어지러움과 구토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흔히 알고 있는 일사병이다. 일사병은 장시간 고온에 노출된 상태에서 열이 체외로 잘 배출되지 못해 체온이 37도에서 40도 사이로 상승하는 것을 말한다. 햇볕을 피해 그늘에서 휴식을 취하면 자연적으로 회복될 수 있으므로 주변에 일사병으로 쓰러진 사람이 있다면 우선 그늘진 곳으로 옮기고 옷의 단추 등을 풀어 열을 식혀준다. 물이나 전해질 음료로 수분을 보충해주는 것도 좋은 응급처치법이다. 

하지만 이 같은 조치에도 불구하고 체온이 40도 이상으로 올라가고 의식을 잃거나 경련, 발작을 일으킨다면 열사병일 수 있으므로 즉시 병원으로 옮겨야 한다. 특히 휴가철에는 술을 먹은 상태에서 해수욕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은데, 음주는 체온을 상승시켜 땀을 흘리게 하고 몸속의 수분과 전해질이 빠져나가게 하므로 탈수증을 일으키고 열사병으로 이어져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또한 노인들은 젊은 사람들에 비해 증상이 늦게 발현할 수 있으며 같은 온도에서도 수분 손실이 많으므로 더 깊은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요즘 같은 폭염에는 낮 12시부터~15시까지는 가능한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야외활동 시 갈증을 느끼기 전에 자주 수분을 취하는 것이 좋다.





3. 식중독, 충분한 수분 섭취 필수

무더운 날씨에 야외에서 음식물을 섭취한 뒤 두통, 복통,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식중독일 수 있다. 이런 증상이 있다면 이온음료 등으로 수분을 보충하는 것이 좋다. 정확한 진단 없이 지사제부터 먹으면 오히려 균이나 독소의 배출 시간이 길어져 증상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자의적인 판단으로 약을 복용하는 것을 피해야 한다. 구토나 설사가 심하고 열이 나면 병원을 찾아 제대로 진료받는 것이 좋으며 피부에 수포, 가려움증 등의 증상이 발생해도 의사의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야외에서 먹다가 남은 음식은 아깝더라도 버려야 하며, 음식을 조리할 때는 60~70도 이상으로 가열하고, 특히 어패류의 경우는 완전히 익힌 후 먹는 것이 좋다. 생선은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이 씻어 익혀 먹고 특히 아가미, 내장 등을 제거한 후에 잘 씻으며 칼, 도마, 식기 등도 소독해서 사용한다.






4. 말벌 7~8월에 가장 활발 어지럼증, 호흡곤란 나타나면 즉시 119 신고

벌에 쏘인 환자는 휴가철인 8월과 벌목 철인 9월에 집중되어 발생한다. 특히 말벌은 무덥고 습한 7~8월에 가장 활발하게 움직이는데 이들은 공격성이 강하기 때문에 자극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가려움증, 통증 등이 벌에 쏘였을 때 나타나는 일반적인 증상이며, 심하면 호흡곤란, 가슴 조임, 청색증, 실신 등에 이를 수 있고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도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대부분은 얼음찜질을 하면 가라앉으며, 벌침이 육안으로 보일 때는 신용카드 등을 이용해 살살 긁어서 제거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발진이나 어지럼증, 호흡곤란 등의 이상 증세가 나타나면 즉시 119에 신고하여 응급 진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 면역력에 좋은 음식
http://me2.do/GNrpWXfy 

◆ 하루 3번으로 건강을 회복하는 비법
http://me2.do/5v748AiX 

◆ 달둥이네 꽃송이가족 공식 쇼핑몰
(최대10개월 무이자 할부)
http://me2.do/Gy1ydpp5 

달둥이네 건강한생활로 방문하시면
보다 많은 건강 정보와 건강을 회복하는 비법이
공개되어 있습니다. 달둥닷컴으로 놀러오세요.^^ 

>> 달둥닷컴 http://www.daldoong.com
>> 상담문의 : 010-8678-4424 

 

 

 

 

2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Milk-et Challenge 2018] 1편 - 우유와 함께 건강하게 밀크어트..  file (1) 밀크어트 268 18.08.12
에어컨 바람에 관절이 시리면?  file 행복한세상만.. 123 18.08.10
갑상선 질환의 모든것  file 행복한세상만.. 165 18.08.10
췌장암 환자가 가장 후회하는 5가지  file 행복한세상만.. 289 18.08.10
오메가9음식 오메가3음식 다를까?   러블리해 787 18.08.10
고혈압당뇨에좋은음식 찾아봤는지?   건강따라 958 18.08.10
허약체질, 면역력을 높이는 공진단의 허와 실 1   뚜르 173 18.08.09
먹어도 좋고 발라도 좋은 브로콜리의 효능은?   뚜르 210 18.08.09
체내 유산균, 과연 많을수록 좋을까?   뚜르 83 18.08.09
종이에 베인 손가락, 유독 따가운 이유   산과들에 113 18.08.09
10분 더 움직였더니 놀라운 변화...노인 운동의 중요성   산과들에 99 18.08.09
술 마신 후 근육통.두통 왜 생길까   산과들에 180 18.08.09
남은 여름 주의해야 할 식중독균 3   lovely 56 18.08.09
냉면에 넣는 사과 식초의 놀라운 효능 6   lovely 455 18.08.09
당뇨병 안 걸리는 좋은 습관 6   lovely 162 18.08.09
잡초인 줄 알았더니 오메가-3의 보고, '쇠비름'   이현경 178 18.08.09
자연이 선물한 천연 항균제, 마누카 꿀의 효능과 선택   이현경 220 18.08.09
'규칙적인 운동은 정신 건강에 도움' 입증됐다   이현경 78 18.08.09
혈당, 혈압, 혈행개선을 한번에, 당케어알파 무료체험 이걸무료로준다..  file 권선맘 267 18.08.06
약이랑 우유? 커피? 먹어도될까?   건강따라 1,956 18.08.0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