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잠잘 때 다리 8cm 높이면 오래 산다"
14 금방울 2012.09.19 21:16:29
조회 1,004 댓글 0 신고

잠잘 때 다리 8cm 높이면 오래 산다" 

 

                                 

 

“침대에 누울 때 다리 쪽을 8cm 정도만 높여도 건강하게 오래   살 수 있다.”

 

’경락물리학’이란 새로운 개념을 정립한 재미동포 문인언(63) 박사가 오는 20일부터3일간 국내에서 열리는 국제 동양의학 학술대회에서 ‘중력 스트레스’라는 질병 메커니즘을 발표할
예정이어서 관심을 끌고 있다.

 

10일 미주 중앙일보에 따르면 서울대에서 물리학을 전공한 후 자연요법 박사 학위를 취득한 그는 “생리 구조와 기능이 사람과 비슷한 여러 젖먹이 동물들을 비교 연구해

보면 300년을 살아야 하는 인간이 100년을 살기 어려운 것은 하루의 3분의 2를 직립해 생활함으로써 받는 중력 스트레스
(Gravity Stress)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문 박사는 “이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방법은 ‘항중력(Anti-Gravity)’을 이용하는 것”이라며“항중력은 요가나 물구나무 서기가 가장 좋지만 잠을 자면서 자연스럽게 중력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것이 이상적”이라고 설명했다. 문 박사가 다리 쪽을 8cm 정도 높이라고 권고한 것은 오래 기간 임상 실험을 통해 얻어진 결과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현재 캘리포니아주 뉴포트비치에서 ‘큰 한의원’을 운영하면서 지난 8년간 각종 학술대회에서 논문을 발표한 그는 “고전의학과 세계의 장수 건강법들을 연구해 보면 중력 스트레

스를 가장 많이 받아 먼저 상하는 기관을 잘 보호하고 발달시키면 건강하게 오래 살 수 있는 길이 있다”고 강조했다.

 

중력 스트레스 이론에 따르면 야생 동물의 최장 수명은 성장 기간의 10-15배에 달하는데 이를 인간의 성장기간 18-20년에 대비하면 인간의 수명은 180-300년은 된다.

이처럼 성장기간 대비 인간의 수명이 다른 동물에 비해 턱없이 낮은 이유를 문 박사는‘직립 생활’에서 찾고 있다.
그는 “인간이 걸어다니면서 중력 스트레스를 가장 많이 받는

곳이 순환계인데, 예를 들어 심장은 기는 자세보다 섰을 때 높이에서 3배나 차이가 난다.

심장으로부터 뇌의 위치도 3배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문 박사는 “심장으로부터 가장 먼 발과 뇌에서부터 노쇠 현상이 시작되며 성인의 가장 높은 사망 원인이 심장병, 뇌일혈,
당뇨 등 순환계 질병이 차지하는 것도 이 같은 ‘중력’의

영향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중력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곳이 소화기, 특히 대장이라는 것.
성인 사망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대장암은 이 같은 메커니즘이 원인이
된다는 이론이다.
  

문 박사는 “성인의 사망원인에서 순환계병과 암을 합하면 70%가 넘는데 그 공통된 원인을 찾아 본다면 직립 즉 중력 스트레스”라고 주장했다.

-
일산에 사는 전순명(가명,56)씨 가족은 잠잘 때 베개에 다리를 올리고 자는 것을 습관화 하고 있다. 가족 건강을 지키는 수칙 중 하나로 잠잘 때 다리를 올리고 자자는 것. 일가족
모두가 직장을 다니고 있어 하루 종일 피곤한 다리를 쉬게 하고 혈액순환을 도모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아버지로서 전 씨가 주도한 가족 건강 수칙. 전 씨는 “다리를 올리고 자면
오래살고 건강해 질 수 있다는 보도를 보고 이후부터 실행하고 있다”며 “자녀들의 경우도 특히 오래 걷거나 발이 피로했을 때 다리를 올리고 자면 다음날 무리 없이 일어난다고
애기 하고 있다”고 말한다.
 
전 씨의 경우처럼 잠잘 때 다리를 올리고 자면 건강에 좋다는 사실에 많은 사람들이 잠잘때 다리를 올리고 자고 있다.
이는 이른바 ‘중력 스트레스’로 피곤해져 있는 신체를 자는
동안
다리 쪽의 혈류가 심장 쪽으로 보내지기 때문에 다리의 피로 뿐 아니라 순환기 계통에도 영향을 준다.
 
 
인명은 제천이지만 사는 방법도 하나님이 내시니 방법을 무시할 것 아닙니다.
팔다리 올리고 떠는 모관운동(모세혈관운동)은 하는 동안 어떤 균도 암세포도 증식할 수 없다고 말하듯 좋다고 하는데
1분 지속하기 어렵습니다. 
그보다 누워 다리를 의자에 올리고 두 팔로 책을
위로 들고 보시고 잠오면 푹 주무셔 보세요.
치유가 무척 빠릅니다. 한 번 해 보세요. 

 

5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1)
라이프 카테고리 이용규칙 (2015.11.26 수정)
류마티스관절염, 노년층이 아니어도 걸릴 수 있어   자몽 22 18.08.16
단순 안구 건조? 의사 처방으로 건조각결막염 치료해야   자몽 21 18.08.16
오래 앉아 있기와 서 있기, 건강에 더 나쁜 것은?   자몽 14 18.08.16
갑상선암 수술 치료 후 일상생활 속 관리 방법  file 행복한세상만.. 27 18.08.16
손 찌릿찌릿 혈액순환 문제 아닐 수도 있다.  file 행복한세상만.. 20 18.08.16
의사들과 함께하는 우유인식 개선을 위한 시민강좌  file 밀크어트 37 18.08.16
'남성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의외의 식품들   뚜르 19 18.08.14
덜 먹어도 문제..소금 논쟁의 진실은? (연구)   뚜르 18 18.08.14
관절 건강에 도움 되는 식이유황 'MSM'   뚜르 27 18.08.14
'단짠'의 유혹을 뿌리쳐라...미각 중독에 암 위험까지   산과들에 21 18.08.13
방귀, 트림 잦은 사람은 그만한 이유 있어   산과들에 25 18.08.13
여름 샌들로 멋 부리려다 '족저근막염' 생긴다?   산과들에 22 18.08.13
일어날 때 어질어질하다면, 치매 확률 ↑   lovely 43 18.08.13
상처 나면 과산화수소? 잘못된 응급 처치 4   lovely 38 18.08.13
"똥으로 대장암 진단"...마이크로바이옴 강국 노린다   lovely 38 18.08.13
[Milk-et Challenge 2018] 5편 - 세 번째 이야기  file 밀크어트 149 18.08.12
[Milk-et Challenge 2018] 4편 - 두 번째 이야기  file 밀크어트 48 18.08.12
쓸모있는 상식> 열대야를 극복하는 음식 BEST 5  file 밀크어트 37 18.08.12
[Milk-et Challenge 2018] 3편 - 첫 번째 이야기  file 밀크어트 37 18.08.12
[Milk-et Challenge 2018] 2편 - 밀크어트 도전자들을 소개합니다.  file 밀크어트 46 18.08.1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