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커뮤니티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답변]남편과 하고싶지 않아요.
김명종 2006.12.07 22:19:02
조회 237 댓글 0 신고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블로그 퍼가기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저는 결혼한지 5년 되는 한 가정의 남편 입니다..
님의 글은 잘 읽었습니다..
남자로써 그리고 한 여자의 남편으로써 한말씀 드릴께여..
섹스는 어느 한 사람만 원한다고 되는게 아닙니다..
님이 말씀하신데로.. 남편이 원하지만 님께서 원하지 안으시면 할수 없는게 섹스라고 생각합니다. 피동적으로 남편이 원한다고 해서 하시는것은 더욱더 남편의 기분이나, 감정을 상하게 하는거라고 생각도 들고여.. 하지만 님 ^^
남편입장을 한번도 생각해 보시는 것도 좋을듯 합니다..
사랑하는 사람이 자신의 몸을 사랑해 준다고 생각을 한번 해 보세요..
그리고 나도 이사람을 사랑해서 결혼 했는데 라고도 생각 해보시고요..
그정적으로 생각하시다 보면 답이 나올거라고 생각합니다..
세상에 대화로 안되는 것이 없듯이 대화도 많이 나누어 보시고요.
그럼 즐거운 생활이 될거라고 믿습니다..
힘내세여..
좋아요 0
베스트글 추천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블로그 퍼가기 메일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파워링크 AD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제가 이상한 여자인가요?????  (18) 1004 2,085 09.12.29
혼인각서..  (13) 똥강아지 723 09.12.29
그때 그사람  (2) ♡그때그녀 451 09.12.29
남편 중요부위가...ㅡㅡ  (27) 똘똘이맘 9,712 09.12.29
현 상황은 달라지지 않았다는거....  (1) 울애인님 384 09.12.29
제가 그렇게 이기적인가요..?  (6) 봄비 708 09.12.29
답답해요..  (10) 하늘에내린비 583 09.12.29
세심한 배려란  (5) 820 09.12.29
혼인 각서  (45) 똥강아지 1,994 09.12.29
남친에관한..스트레스성 부전..ㅜㅜ  (5) 야옹 ㅠ 1,282 09.12.29
정말 제가 이상한건가요?  (12) 솔로가 그립.. 1,055 09.12.29
제남편버릇.. 고칠수있을까요??  (10) 열여섯만복맘.. 968 09.12.28
남자친구랑 놀러갔다왔는데요...;;  (5) heejini 1,974 09.12.28
  신랑 자랑 좀...^^  (33) 오렌지봉봉 3,496 09.12.28
적반하장..............  (7) 가넷 572 09.12.28
12월26일에 또 눈물을 흘리다...  (5) 태양이 1,588 09.12.28
억울해지네요...  (10) 밍밍이 922 09.12.28
말 한마디 안 해요.....  (5) 울애인님 648 09.12.28
애인 한달전화요금?  (10) 바람 1,416 09.12.28
조언을 좀 부탁드립니다.  (6) 사랑기도★ 450 09.12.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전체 베스트 톡
섹션별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