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어떻게 해야하나요
2 아기조폭 2006.12.06 17:09:29
조회 604 댓글 5 신고 주소복사
남들에게 조언은 줄 수 있어도 막상 내가 고민을 하니 답이 안나오네요
역시 누군가가 객관적으로 생각을 했을때가 제일 냉정하고
정확한 답이 나올것 같아서 여기 글 올립니다.
제 나이가 26살 남자친구랑 동갑이고 사귄지 1년이 조금 안됐구요.....
근데 사귀기 전도 그렇고 후고 그렇고
지금 역시 일 할생각만 하고 있고 구하지도 못하고
그렇다고 학력이 좋은 것도 아니고 ....
말 할때마다 알았다고하고 그만 하라고 하고 나도 다 생각하
고 있다고 하고 .... 늘 되풀이 되는 말들만 그래서 저는 그랬어요
날 진심으로 사랑한다면 당장 일자리 구해서 나 맛있는것도 사주고
그래야 하는거 아니냐고(참고로 전 직장여성이구요 )맨날 그런것 때문에 싸움니다(난 재촉하고)
자꾸 볼수록 정이 들어서 그런지 안보면 못 살 정도로 좋습니다.(잠자리도 잘 맞고 ㅋㅋ)
하지만 이성적으로 생각을 한다면 제 나이가 적은 나이도 아니고 결혼 한 친구들도 많은데
이런 생각들때문에 헤어질 까도 많이 생각을 했습니다.
근데 그것도 뜻대로 안되고 .... 제가 큰 딸이라서 결혼 하나는 잘 시켜야 한다고 부모님 말씀도
부담되고 ...

어찌 해야할지....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남편에게 화해의 문자 보냈는데 깜깜무소식.   (6) 카라 2,006 10.04.15
도와주세요 ....   (6) 우힝힝 813 10.04.15
서운함..   (5) 가시. 475 10.04.15
결혼3년차.. 선배님들 좀 도와주세영ㅜㅜ   (8) 인서맘♡ 734 10.04.15
[답변]결혼3년차.. 선배님들 좀 도와주세영ㅜㅜ   개나리 74 10.04.17
놀라는 남편얼굴이 귀여워~~~   (8) 도깨비 679 10.04.15
남자들은 그런가요?   (9) ... 1,108 10.04.14
3인가족 1년동안120도 안벌어왔어요   (9) rhksfud 1,113 10.04.14
남자들은 여자 우는게 그렇게 짜증이 나나요?   (20) 보석비빔밥 1,764 10.04.14
그냥 저냥 만나는 사이   (9) 복덩이 1,264 10.04.14
너무 자유분방한 나의 남친 ㅡ.ㅡ   (7) 메뚝 1,230 10.04.14
이사람과 계속만나야 할지.......   (10) 까만콩 1,223 10.04.14
best  돈 요구하는 예비시댁   (35) 나돈줄;; 4,651 10.04.14
남친이랑 싸웠어요..   (7) 짜증 730 10.04.14
3년 사귄 커플... 이제 무뎌집니다..   (13) MiSo♡ 2,053 10.04.14
님! 친구 수락받아주세염!   (6) 대박타임 514 10.04.14
직장맘인데..아이맡기는거에 고민이 큽니다.   (15) SMOM 652 10.04.14
그 놈의 스키.   (20) mj 1,195 10.04.14
싸움의 기술!!!   (12) 츄~S2 844 10.04.14
개과천선 시켜놨지만 무뚝뚝한건 안변하네요...   (4) 4년째 연애중 682 10.04.14
글쓰기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