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커뮤니티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어떻게 해야하나요
아기조폭 2006.12.06 17:09:29
조회 571 댓글 5 신고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블로그 퍼가기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남들에게 조언은 줄 수 있어도 막상 내가 고민을 하니 답이 안나오네요
역시 누군가가 객관적으로 생각을 했을때가 제일 냉정하고
정확한 답이 나올것 같아서 여기 글 올립니다.
제 나이가 26살 남자친구랑 동갑이고 사귄지 1년이 조금 안됐구요.....
근데 사귀기 전도 그렇고 후고 그렇고
지금 역시 일 할생각만 하고 있고 구하지도 못하고
그렇다고 학력이 좋은 것도 아니고 ....
말 할때마다 알았다고하고 그만 하라고 하고 나도 다 생각하
고 있다고 하고 .... 늘 되풀이 되는 말들만 그래서 저는 그랬어요
날 진심으로 사랑한다면 당장 일자리 구해서 나 맛있는것도 사주고
그래야 하는거 아니냐고(참고로 전 직장여성이구요 )맨날 그런것 때문에 싸움니다(난 재촉하고)
자꾸 볼수록 정이 들어서 그런지 안보면 못 살 정도로 좋습니다.(잠자리도 잘 맞고 ㅋㅋ)
하지만 이성적으로 생각을 한다면 제 나이가 적은 나이도 아니고 결혼 한 친구들도 많은데
이런 생각들때문에 헤어질 까도 많이 생각을 했습니다.
근데 그것도 뜻대로 안되고 .... 제가 큰 딸이라서 결혼 하나는 잘 시켜야 한다고 부모님 말씀도
부담되고 ...

어찌 해야할지....

좋아요 0
베스트글 추천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블로그 퍼가기 메일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파워링크 AD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혼인 각서  (45) 똥강아지 1,994 09.12.29
남친에관한..스트레스성 부전..ㅜㅜ  (5) 야옹 ㅠ 1,282 09.12.29
정말 제가 이상한건가요?  (12) 솔로가 그립.. 1,055 09.12.29
제남편버릇.. 고칠수있을까요??  (10) 열여섯만복맘.. 968 09.12.28
남자친구랑 놀러갔다왔는데요...;;  (5) heejini 1,974 09.12.28
  신랑 자랑 좀...^^  (33) 오렌지봉봉 3,496 09.12.28
적반하장..............  (7) 가넷 572 09.12.28
12월26일에 또 눈물을 흘리다...  (5) 태양이 1,588 09.12.28
억울해지네요...  (10) 밍밍이 922 09.12.28
말 한마디 안 해요.....  (5) 울애인님 648 09.12.28
애인 한달전화요금?  (10) 바람 1,416 09.12.28
조언을 좀 부탁드립니다.  (6) 사랑기도★ 449 09.12.28
12월31일에....  (6) . 965 09.12.28
결혼 후 처음으로 이혼을 생각했어요.  (11) 주원이mam 3,254 09.12.28
시댁식구~남편...거기에 동서의 아이까지 미워지..  (16) 쌍둥맘 1,502 09.12.28
결혼하신분들 조언좀.  (12) 897 09.12.28
기분이 우울한 하루  (3) 조약돌 535 09.12.28
후회됩니다.많은 조언 부탁드립니다..ㅠㅠ  (5) 에휴~ 930 09.12.28
어쩔 수 없었다며, 단란주점 가는 남편.....ㅠ  (12) 똘똘이맘 2,284 09.12.28
명품백 추천좀  (16) 풍뎅이 1,760 09.12.28
글쓰기
 
전체 베스트 톡
섹션별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