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어떻게 해야하나요
2 아기조폭 2006.12.06 17:09:29
조회 622 댓글 5 신고
남들에게 조언은 줄 수 있어도 막상 내가 고민을 하니 답이 안나오네요
역시 누군가가 객관적으로 생각을 했을때가 제일 냉정하고
정확한 답이 나올것 같아서 여기 글 올립니다.
제 나이가 26살 남자친구랑 동갑이고 사귄지 1년이 조금 안됐구요.....
근데 사귀기 전도 그렇고 후고 그렇고
지금 역시 일 할생각만 하고 있고 구하지도 못하고
그렇다고 학력이 좋은 것도 아니고 ....
말 할때마다 알았다고하고 그만 하라고 하고 나도 다 생각하
고 있다고 하고 .... 늘 되풀이 되는 말들만 그래서 저는 그랬어요
날 진심으로 사랑한다면 당장 일자리 구해서 나 맛있는것도 사주고
그래야 하는거 아니냐고(참고로 전 직장여성이구요 )맨날 그런것 때문에 싸움니다(난 재촉하고)
자꾸 볼수록 정이 들어서 그런지 안보면 못 살 정도로 좋습니다.(잠자리도 잘 맞고 ㅋㅋ)
하지만 이성적으로 생각을 한다면 제 나이가 적은 나이도 아니고 결혼 한 친구들도 많은데
이런 생각들때문에 헤어질 까도 많이 생각을 했습니다.
근데 그것도 뜻대로 안되고 .... 제가 큰 딸이라서 결혼 하나는 잘 시켜야 한다고 부모님 말씀도
부담되고 ...

어찌 해야할지....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답변]권태기 해결할 방법이없을까요 ? ㅜㅜ   이미숙 361 10.06.25
언니들 도와줘요   (12) 힘들어 1,512 10.06.25
문자지우는버릇?   (22) 12345 2,282 10.06.25
오늘 저녁 신랑이랑 한판 하기로 했내요!   (14) 엘리걸 3,310 10.06.25
저 정말 한심합니다   (8) 김지현 1,129 10.06.25
표현력 없는 남친...   (8) 초코e 1,610 10.06.25
힘들어 하는 남자칭구를 위해 해줄수 있는일..   (3) 행복하게살자 825 10.06.25
저에게는 큰 고민 입니다ㅠ (답글좀ㅠ)   (2) 월드컵 744 10.06.25
best  커플끼리 길거리 다닐때 손잡으시죠????   (29) 나무 5,205 10.06.25
열받아서 더는 못참겠어요 리플필리즈 ㅠ ㅠ   (3) 엘리걸 1,519 10.06.25
남편이 만지면 짜증나나요?   (25) 사과향기 4,932 10.06.25
까마귀 꿈해몽좀 부탁드려요 제발   (1) 찝찝.. 3,359 10.06.24
지긋지긋한 소리...   (3) 호호 697 10.06.24
남자친구랑 껴안을 때요...   (15) 마마 3,691 10.06.24
방 어지럽히기 대회..   (10) 체희냥 730 10.06.24
서운한마음   (7) 콩콩이 901 10.06.24
엄마때문에 힘이드네요....   (5) 오해피 705 10.06.24
best  남편의 과거가 잊혀지질 않아요.   (28) 러블리쮸 7,578 10.06.24
왜 남편은 임신한 마눌 생각을 안하는지 모르겠어여   (23) 수신거부 2,142 10.06.24
남편의 중요성?ㅋㅋ   (8) 새댁 1,222 10.06.24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