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어떻게 해야하나요
2 아기조폭 2006.12.06 17:09:29
조회 612 댓글 5 신고
남들에게 조언은 줄 수 있어도 막상 내가 고민을 하니 답이 안나오네요
역시 누군가가 객관적으로 생각을 했을때가 제일 냉정하고
정확한 답이 나올것 같아서 여기 글 올립니다.
제 나이가 26살 남자친구랑 동갑이고 사귄지 1년이 조금 안됐구요.....
근데 사귀기 전도 그렇고 후고 그렇고
지금 역시 일 할생각만 하고 있고 구하지도 못하고
그렇다고 학력이 좋은 것도 아니고 ....
말 할때마다 알았다고하고 그만 하라고 하고 나도 다 생각하
고 있다고 하고 .... 늘 되풀이 되는 말들만 그래서 저는 그랬어요
날 진심으로 사랑한다면 당장 일자리 구해서 나 맛있는것도 사주고
그래야 하는거 아니냐고(참고로 전 직장여성이구요 )맨날 그런것 때문에 싸움니다(난 재촉하고)
자꾸 볼수록 정이 들어서 그런지 안보면 못 살 정도로 좋습니다.(잠자리도 잘 맞고 ㅋㅋ)
하지만 이성적으로 생각을 한다면 제 나이가 적은 나이도 아니고 결혼 한 친구들도 많은데
이런 생각들때문에 헤어질 까도 많이 생각을 했습니다.
근데 그것도 뜻대로 안되고 .... 제가 큰 딸이라서 결혼 하나는 잘 시켜야 한다고 부모님 말씀도
부담되고 ...

어찌 해야할지....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그냥 장난으로 던진 말에...   (27) 이해안됨 1,242 10.04.30
남자친구가 마음이변한거같은데   (13) 하늘과바다 1,315 10.04.30
독백   (9) + 311 10.04.29
힘든생활   (1) 이슬비 370 10.04.29
인생이 슬프고 힘드네요.   (10) 허걱 692 10.04.29
제 남자친구가 자꾸 관계를 요구합니다.   (47) 고민 8,092 10.04.29
제가드디어^ ^   (6) 우야야 471 10.04.29
딴여자와 문팅하는 남편   (14) 산딸기 1,477 10.04.29
[답변]딴여자와 문팅하는 남편   만물박사 86 10.05.01
말뿐이라도 고맙네요   (4) 추운 봄날 310 10.04.29
남침??   (15) ㅎㅎㅎㅎ 603 10.04.29
저 나쁜가요? 그래도 골라주세요.   (33) 알아요 1,631 10.04.29
읽어보시고 많은 리플좀 부탁드려요..(제발요...)   (11) 사랑기도★ 794 10.04.29
미안해 모모군★   (14) 모모양★ 511 10.04.29
내일 제 생일입니다...   (9) 선물 474 10.04.29
창녀를 사랑한 남편   (24) 익명인 5,127 10.04.29
여자들은 관계에 별 관심이 없나요?   (12) 궁금? 1,464 10.04.29
힘내 우리 신랑 ♡   (2) 예비맘 456 10.04.29
가터벨트준비는여자가?   (14) *선이 1,831 10.04.29
남편이 팔베게해주나요??   (27) 햄볶아요 2,122 10.04.29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