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어떻게 해야하나요
2 아기조폭 2006.12.06 17:09:29
조회 614 댓글 5 신고
남들에게 조언은 줄 수 있어도 막상 내가 고민을 하니 답이 안나오네요
역시 누군가가 객관적으로 생각을 했을때가 제일 냉정하고
정확한 답이 나올것 같아서 여기 글 올립니다.
제 나이가 26살 남자친구랑 동갑이고 사귄지 1년이 조금 안됐구요.....
근데 사귀기 전도 그렇고 후고 그렇고
지금 역시 일 할생각만 하고 있고 구하지도 못하고
그렇다고 학력이 좋은 것도 아니고 ....
말 할때마다 알았다고하고 그만 하라고 하고 나도 다 생각하
고 있다고 하고 .... 늘 되풀이 되는 말들만 그래서 저는 그랬어요
날 진심으로 사랑한다면 당장 일자리 구해서 나 맛있는것도 사주고
그래야 하는거 아니냐고(참고로 전 직장여성이구요 )맨날 그런것 때문에 싸움니다(난 재촉하고)
자꾸 볼수록 정이 들어서 그런지 안보면 못 살 정도로 좋습니다.(잠자리도 잘 맞고 ㅋㅋ)
하지만 이성적으로 생각을 한다면 제 나이가 적은 나이도 아니고 결혼 한 친구들도 많은데
이런 생각들때문에 헤어질 까도 많이 생각을 했습니다.
근데 그것도 뜻대로 안되고 .... 제가 큰 딸이라서 결혼 하나는 잘 시켜야 한다고 부모님 말씀도
부담되고 ...

어찌 해야할지....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나이가 들어가면 체력이 지탱하기 힘들어 술을 저절로 자제하게 됩니다.   오막내 364 10.05.29
거짓말하는것...   봄아지랑이 392 10.05.29
찌질해.   (5) 하하 658 10.05.29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14) 달의아이 1,102 10.05.29
정말 힘들어 미칠거 같습니다.   (5) 큼상 1,303 10.05.29
내 남편의 이런 버릇 어떻게 고쳐야 하나요?   (9) 하늘여행 1,076 10.05.29
정말 울고싶어요   (3) 영두리 384 10.05.28
2년 안에 결혼하자 / 아니면 헤어지자   (6) 코알 972 10.05.28
남편을 위해 이벤트 해줬어요^^♡   (3) 해피맘 787 10.05.28
아무도 모른다   (4) ..... 602 10.05.28
귀여운 우리서방♡   (8) 행복이엄마 855 10.05.28
신랑의 첫 외박..   (2) 신데렐라 1,219 10.05.28
♡귀여운 울 서방님♡   (7) 내인연 1,153 10.05.28
남자가 제 번호를 저장했다 지웠다 하는거요(조언좀)   (5) usa 1,529 10.05.28
숨통이 막혀 죽을것만 같아요..ㅠㅠ   (13) 산다는건. 2,617 10.05.28
남자친구가꿈을꿨는데 어떤뜻인지쫌 갈쳐주세요   (4) 남꿈 735 10.05.28
남자친구가 하는 말! 말!   (8) 결혼을 생각.. 1,320 10.05.28
얼마까지 기다려야 하는 건가요?   (12) && 1,491 10.05.28
어떻게 해야 하죠?   (2) 알사탕 402 10.05.28
친한언니 남편 바람...   (5) 쏘쿨~ 3,577 10.05.28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