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커뮤니티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답변]글쎄, 더 살아보세요..
40대 2006.10.12 22:37:57
조회 234 댓글 0 신고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블로그 퍼가기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인생을 20대 때로 돌아가라고 하면 제일 부러운 것은 젊음과 싱싱함입니다만,40대인 지금
2~30대로 돌아가라고 한다면 전 싫습니다. 잘쓰고 잘나갔던 20대였지만 미래가 어찌 전개될지 막연한 시기였고 30대엔 결혼이 무작정 나를 희생하는 것인가 속상하기만 했었죠..그 번민과 정신적으로 힘들었던 시간을 반복하긴 싫습니다.
결혼하여 30대에 아이 둘 낳고 남편과 아웅다웅 살면서 십몇년을 넘기고 나니까 이제야 삶이 관조가 됩니다.

한마디로 세상을 보는 눈이 여유롭습니다. 결혼한 친구와 안 한 친구들의 세상 보는 눈이 다르고 아이를 길러 본 사람의 시각이 또 다릅니다. 한마디로 가정을 꾸리고 내가 다하는 의무와 책임감을 가지면서 사람은 더욱 성숙하게 되는것 같습니다.

여자고 남자고 마찬가지입니다. 저희 남편뿐아니라,웬만한 모든 남편들이 결혼 후에도 총각시절을 그리워하는 30대를 보내다가 40대 이후엔,눈이 뜨이며 (특이한 경우 기운 빠진 50-60대가 되면) 가정으로 원대복귀합니다. 결혼 후 희생하는 여자들보다 더 손해보는 장사를 결혼해서 한것처럼 굴다가 그대야 철이 들어 가족들을 돌아보기 시작합니다.

이때쯤 초등생,중학생이 된 자식들이 한몫 아빠들에게 잔소리를 해대거든요..담배피지마세요..술 많이 먹지 마세요..일찍 들어오세요..엄마 좀 도와주세요..다른 집 아빠들은 애들이랑 놀아주는데..그런 아이들과 뒹굴며 남자들은 가족이라는 테두리안에서 내가 만든것이라는 소속감의 정을 새록 느끼는 듯 합니다..

아이들이 크면서 여자들도 신체노동에서 조금은 벗어나지요.원대복귀한 아빠를 반갑게 맞이하며 아내들은 새삼 살가운 부부의 정,가족이란 화목의 정을 다시 느끼게 되죠..집안 일 돌아보지도 않던 남편이 가끔 청소도 해줍니다. 손잡고 산에도 갑니다. 애들이 따라다니다 이젠 친구들이랑 노는걸 더 좋아하는 시기죠..부부가 친해져야 하는 때죠..가족끼리 여행을 다니기에 더할나위없이 좋은 시기이기도 하구요..

결혼 초기엔 이런 참맛 잘 느끼지 못해요..아직 어린 애들땜에 시댁행사에,말 안들어주는 남편에,짜증대는 아내탓하며 서로 치일대로 치이죠..

글을 쓰신 분은 아마 40대 중반엔 접어들지 않으신듯..
하신 말씀 모두 맞고 저희가 그렇게 살아온거 자로 재듯 맞아요..
단지 정빼고 사랑 감해 수학적으로만 비교하는거라면요..

아직 기다리세요.. 가슴 깊이 여유로운 시간이 언제든 온답니다..
폭풍우가 지나가고 비바람맞은후 땅이 단단해지고 바다가 잔잔해지듯..
평화의 시간은 늘 고통을 감수해야하는 것..
젊은 20대는 그 힘든 시기를 예측할 수 도 없죠..

결혼은 책임져야 할 내 역할때문에 고통이 잠시 따르긴 하지만
인생을 더 풍요롭고 성숙하게 만드는것은 틀림이 없습니다..
그래서..결혼하여 오래도록 잘 사시는 분들은 인생선배로 존경하셔도 됩니다...ㅎㅎ
좋아요 0
베스트글 추천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블로그 퍼가기 메일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파워링크 AD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전 자존심이 없나봐요ㅠㅠ  (11) 모카 954 09.12.26
19년만에받은,편지  (6) 히아 510 09.12.26
6년째만나는커플^^  (6) 허리야 1,017 09.12.26
울신랑 은근히 귀엽네요...^^  (16) 998 09.12.26
권태기인가....  (3) 1,122 09.12.26
완죤 삐뚤어진 남친..미안하네요~  (2) gkstkdgns 737 09.12.26
나때문에 나이트를 안갔다는 남친-_-;  (8) 에휴.. 797 09.12.26
머리가 너무 복잡해요..답답하고  (6) 하늘사랑 1,004 09.12.26
남편이라는 이름을 달고 사는 분들의 답변 기다립..  (6) 행복해지고싶.. 907 09.12.25
크리스마스가 뭐길래..  (8) 마시멜로 728 09.12.25
남편?남의편?  (4) 망개꽃 919 09.12.25
너무 일이 많은 남푠.. 오늘도 난 혼자  (11) 땟찌 840 09.12.25
남편의 술버릇..  (4) 열여섯만복맘.. 725 09.12.25
신랑의 두번의 눈물....ㅜ.ㅜ  file (24) 서빈맘 1,511 09.12.25
어쩌라고~  (14) ㅎㅎㅎ 771 09.12.25
메리 크리스마스...  (5) 고미남고미녀 301 09.12.25
돈이 별로 없는 남자친구....  (20) 2,618 09.12.24
[답변]돈이 별로 없는 남자친구....  (2) 일세출 535 09.12.24
남들앞에서 야한 옷을 입길 원하는 남편...  (10) 줄리아 1,671 09.12.24
그래도 사랑하는 남편...  (7) 아자아자 616 09.12.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전체 베스트 톡
섹션별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