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답변] 네 그렇군요.
1 돌이 2005.02.02 11:58:59
조회 723 댓글 0 신고 주소복사
좋으신 말씀 감사합니다.
남친이 잘 모르고 그런 말을 했나보네요.
아기가 있어야 되는지는 몰랐거든요.

어느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인지 둘이서 고민해봐야겠어요.

모두들 행복하세요.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경인년 새해 1일, 2일, 3일에 있었던일~~   (8) 떨렁이맘 583 10.01.04
배우자의 성격 조언좀..   (2) 유희. 648 10.01.04
혼란 스러워요...ㅠㅠ;;도와주세요   (2) 마리아 610 10.01.04
결혼하겠단 말을 어떻게 꺼내야 할지..ㅠ   (7) 달콤 1,160 10.01.04
훌쩍 훌쩍   (5) 내꼬야 453 10.01.04
남편의 말못할사정...결혼전 고민...   (9) 걱정이태산 3,555 10.01.04
서러워서...................   (8) 겨울나비 1,033 10.01.04
우리 신랑   (4) 510 10.01.04
남자들은원래이러나?눈물난다ㅋㅋㅠㅠ   (9) ㅠㅠ 2,050 10.01.03
남편의 비밀번호   (15) 똘똘의리 3,031 10.01.03
도대체 누가 변한건지 모르겠어요   (10) 머야 1,296 10.01.03
오늘도 목마타는 당신~사랑합니다~~~^-^*  file (6) 도깨비 626 10.01.03
저 혼자만의 착각일까요?...(여성분만 답변해주세요 ^^)   (10) 음식남녀 1,510 10.01.03
사랑..   (9) 기뭉사랑 689 10.01.03
늦은새해 인사입니다..   (2) 곰탱이 230 10.01.03
best  2006년경 남편의 외도와 경제적인 문제로 힘들어 했던 사람입니다.   (70) ^^ 5,701 10.01.03
마마보이의 기준이 먼가요??   (17) 사과 1,147 10.01.02
이젠 정말 끝내야겠죠?   (6) 우울해 937 10.01.02
또 글을올리네여2   (6) 영두리 318 10.01.02
정말 사랑한다면......!   (7) 췟! 960 10.01.0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