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제 남편 어떤가요?
4 꼬맘 2012.07.30 13:21:56
조회 9,083 댓글 18 신고

딸아이 하나를 둔 결혼 11년차 주부입니다.
부부사이라는게 좋았다 나빴다를 반복하기는 하지만
요즘 또 남편이 너무 미워서 이렇게 글을 씁니다.

많은 부부들이 우리 부부와 같은 문제로 다툴거라고 생각하는데요,
우리 남편은 술과 친구를 너무 좋아하는데 저는 남편이 가족들과 시간을 더 많이 보냈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우리 부부는 휴일이 다릅니다. 저는 토요일, 일요일을 쉬고, 제 남편은 평일에 이틀을 쉽니다.
그리고 남편의 근무시간은 오후 2시부터 밤 12시까지 이기 때문에 근무하는 날은 전혀 볼 수가 없어요. 그래서 우리가 볼 수 있는 시간은 일주일 중 남편이 쉬는날 제가 퇴근하고 저녁 7시부터 잠들때까지 입니다. 그런데 남편은 그 쉬는날 술약속을 잡아요. 그래서 제가 퇴근할 때 나가지요.
이렇게 얼굴도 못보며 살고 있지만 남편은 별로 개의치 않습니다.

지난 주말에는 여름휴가를 2박3일 동안 갔었습니다.
남편은 시시한 가족 여행을 싫어합니다. 그래서 지금까지 휴가를 가서 안 싸운 적이 없습니다.
남편이 시시한 가족 여행이 싫어서 억지로 끌려 다니니까 저도 같이 화를 내게 되고 결국엔
싸우게 됩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남편 친구 부부와 같이 갔었습니다.
그 부부는 아이가 없습니다.
남편은 첫쨋날, 둘쨋날 밤에 친구와 술을 마셨습니다. 저와 제 딸은 일찍 잤구요.
둘쨋날 워터파크에 갔을 때 남편은 전날밤 술을 많이 마셔 남자탈의실에서 잤습니다.
그렇게 휴가를 보내고 토요일에 집에 돌아왔지요. 이번 휴가 때는 싸우지 않았습니다.
남편에게는 만족스러운 휴가 였으니까요.
그런데 일요일 저녁 때 또 술을 마시러 나간다고 하더군요.
너무 화가 났습니다.

남편은 이렇게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고 싶어하지 않습니다.
오로지 친구들과 술마시는게 가장 즐거운 일일 뿐입니다.
왜 같이 사는건지 모르겠습니다.
우리 남편 어떤가요? 제가 이해심이 부족한걸까요?
19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제 자랑 좀 들어줘요!!!!!!   모바일등록 new 암냠이 112 17.12.17
남편의 말 개충격   모바일등록 new (2) ㄱㄴㄷㄹㅁㅣ.. 229 17.12.17
이혼이 답일까요?   모바일등록 new (9) 메리콩콩 494 17.12.17
멀까요..?   모바일등록 new (1) 쿙쉰 333 17.12.17
크리스마스이브날 친구들만난다는   모바일등록 (3) 흑구러버 717 17.12.16
남친이 좋아하는사람   모바일등록 (7) Bplan 689 17.12.16
강아지자세   모바일등록 (3) loshd2098 1,067 17.12.16
남친이 송년회를   모바일등록 (8) 낭공이 933 17.12.15
이것도 그냥 넘어가면 되나요..? 조언좀해주세요ㅜㅜ   모바일등록 (9) jjiqhsb 1,120 17.12.15
남자 심리 궁금해요 ㅠ   모바일등록 (9) 뚜룹 1,350 17.12.14
이혼에 대한 생각   모바일등록 (2) 옥상별빛 1,035 17.12.13
남친 인스타   모바일등록 (4) jjiqhsb 959 17.12.13
남편의거짓말   모바일등록 (7) 킴미흐 1,320 17.12.13
연애하면서 같이 사업하고 있어요(+추가)   모바일등록 (22) 핑크자몽 1,602 17.12.13
여러분들께 조언을 구합니다.   모바일등록 (24) gtrf230 1,574 17.12.12
남편을 사랑하지만   모바일등록 (7) 고돌이맘 2,666 17.12.11
연애하시는분께 조언 좀..   모바일등록 (4) 그렇구나그 984 17.12.11
이혼   모바일등록 (5) Duduchfk 1,282 17.12.10
전여친 sns에 좋아요 누르는 남친   모바일등록 (7) joyfuljoy 1,248 17.12.10
사소한 일에 정색하는 남편..   모바일등록 (7) 줄무니31 1,270 17.12.10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