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계속 살아야 할까요 ㅠ 모바일등록
11 인생은 슬프다 2012.07.20 02:58:38
조회 10,929 댓글 60 신고
20후반의 두아이의 아빠입니다
눈뜨면 게임으로 시작해서 게임으로
하루를 마무리하는 애기엄마와 같이 살아야될까요??

지금 처가 살이를 하는데 처가집 식구들은
애기엄마한데 게임만해도 말리지도 않아요
말로만 못하게 할뿐 행동으로 못하게 하는
사람이 아무도 없네요 ㅠ

게임에만 빠져 사는거 같아서
저한테 관심좀 가지고 신경좀 써달라고했더니
말로만 할뿐 무관심에 신경도 안써주고요ㅠ

막내가 딸아이인데요
기저귀가 홍수가 나도 그냥 게임만하고요ㅠ
게임하다 바람도 한번 피다가 저한테 걸렸는데
더 당당하네요 바람피던 상대 남자랑 제가
통화해서 자초지저을 말하고 헤어지게 했습니다

상대 남자가 바람을 왜 핀거냐하니깐
법적으로 부부가 아니라서 상관없다는 식으로
애기엄마가 말을 했데요
혼인신고는 처가의 반대로 7년째 못하고있고요
한마디로 신호위반으로 이렇게 애기 두낳고 살고있네요

그래서 고민중입니다
저한테 신경도 관심도 없는 애기엄마랑 헤어질꺄하고요

애기엄마의 오빠되는 사람이
저한테 집착하는거라고 집착하지마래요ㅠ

그냥 헤어져야 좋을까요ㅠ
조언좀 해주세요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ㅠ
17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남자친구와 너무자주봐요   모바일등록 new (10) 욜욜이 652 03:56:56
기분이 쳐져요   모바일등록 new (2) 튭튭 255 02:09:22
남편이 자꾸 거실에서 자요ㅡ   모바일등록 new (11) ü 874 01:08:38
헤어지면 어짜피 연락하겠지요?   new (15) 뽑뿌소녀 777 00:47:26
자기잘못은모르고   모바일등록 new (3) 깜냥잉 308 00:46:10
가정폭력을 보고 자란 남자는..   모바일등록 new (6) ksks29 497 15.07.02
헤어지는게 맞는걸까요?   모바일등록 new (7) 행운이엄마 592 15.07.02
이별을 앞둔 여자예요   모바일등록 new (11) 뽀님 937 15.07.02
결혼생각할 남자 학자금대출, 부모님사업 빚   new (18) 러블리호 851 15.07.02
신랑생일...   new (7) 원숭이세식구.. 738 15.07.02
설레임없는 결혼생활   new (18) 변한다는것 1,558 15.07.02
남자친구한테 12단 도시락 해줬어요  file 모바일등록 (41) yennyyy 4,100 15.07.02
남자친구의 눈물을봣어요ㅜ   모바일등록 (2) 너만바융 926 15.07.02
1년 변화   모바일등록 (3) 기냥저냥 695 15.07.02
아......봐주세요   모바일등록 (4) 미요나 695 15.07.01
사는게 재미없다는 남친   모바일등록 (5) 미요나 789 15.07.01
말없는 남친   모바일등록 (13) newyorker 871 15.07.01
나를 놓아주는게 맞는거같다는 남자친구   (4) 히히끼끼 1,077 15.07.01
제가 더 이해해야 되나요? ㅠ좀 도와주세요..   (9) 립톤티 937 15.07.01
남친의 자기관리   모바일등록 (6) 너만바융 1,097 15.07.01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