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남편을 죽여버리고 싶당 모바일등록
9 흑용 2012.06.28 01:00:39
조회 10,098 댓글 37 신고
사업을 해서 술접대를 한다고해서 집엘 안오길래 핸펀했더니 지금중요한얘기중이라서 끊을께글그러더라구요. 그래서 전 핸펀을 안 끊었더니 그쪽도 그냥 핸드폰을 내려놓은 상황에서는 다 들리더라구요. 어이없어 녹음까지했어요. 근데 들례오는 소리는 오빠~~왜그래~~오빠가 허리를 벗을까? 바지를 벗을까? 오빠 나이거 시켜도돼 그러니깐 그래 시켜 그대신 원샷이다. 자주가는 곳인지 아주 편하게 말하더라구요. 오빠가 네가 원하는거 다 해줄껭~~새벽3시에 다시 전화했더만 아에 핸펀을 꺼놓은 신랑 그것도 모자라서 아에 집엘 안들어 왔네요~~그러고나서 새벽녀까지 잠을 설쳤더니 벌써 아침7시반에 핸펀 했더니 받더라구요. 일언방구 말도 없고 졸려서 자고싶으니깐 전화하지말래요. 회사가서 자니깐 그만 나좀 냅두래요. 적반하장도 유분수지~~하루종일 전화한통 없더라구요. 그래도 집에와서는 미안하다하겠지~~웬걸~~샤워하고 바로 침대로 직행~~어이없어서 할말없냐고하니깐 할말 없데요 허걱 외박하고 할말이 없냐고했더니 자꾸 물어보면 집을 나가겠데용 사업상 어쩔수없는 접대였다고~~그럼 외박한다고 전화도화도못하냐고 했더니 짱 난다고 그만 얘기하래요. 현장을 핸펀으로 들은사람은 미쳐죽을것같은데~~남편을 죽이고 저도 주고 그만살고싶어요. 이때까지ㅈ새벽까지 한접대가 여자를 끼고노는 흥청 망청노는 접대냐고 했더니 맞데요. 헐~~본인도 접대라는 이유로 같이 놀은거잖아요. 뻔하죠!같이 술먹다가 노래부르고 술집여자랑 부르스치고 여기저기 만지고 그랬을꺼 아니여요. 갑자기 더러운 새끼라는생각이 들더라구요. 어째든 난 거래처가 여자끼고 술먹기를원ㅅ내서 먹었을 뿐이여서 아무잘못이없데요. 완전 개새끼에요
2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자꾸 저만 속좁은 사람되는거같네요   모바일등록 new (3) 냠냠냠냐암 316 09:47:53
이혼생각하는3년차주부입니다..   모바일등록 new (7) 쮸우우유 699 07:08:09
부모님께 소개   모바일등록 new (2) 나무우야아 505 17.10.16
남친 발을   모바일등록 (20) 루항기르 1,121 17.10.16
내가서운하다고 말하면삐지는남친 (카톡)   모바일등록 (9) 여자-사람 1,041 17.10.16
궁금 합니다   모바일등록 (2) S라인이 사람.. 413 17.10.16
내가서운하다고 말하면 삐지는 남친   모바일등록 (2) 여자-사람 425 17.10.16
이 상황을 현명하게 해결하는 방법 좀 알려주세요..   (2) iiuiuyuiui 787 17.10.15
손 하나 까딱 안하는 남편   모바일등록 (7) 하린하람맘 871 17.10.15
한심한남편   모바일등록 (9) lavd101 1,195 17.10.15
헤어진상태에서 잠자리하고 만나요   모바일등록 (9) rmsidwjsid 3,038 17.10.15
와이프가 보험 설계사를 한다는데   (6) 친구 1,245 17.10.15
남자분들 감기걸리거나 아플때요   모바일등록 (8) Rululemonra.. 1,085 17.10.14
방탈죄송..  file 모바일등록 (1) 음나는 1,005 17.10.14
제가 예민한건가요?   모바일등록 (7) 무야뭐야 1,225 17.10.13
신혼집이 문제네여   모바일등록 (6) ddage 1,777 17.10.13
데리러 가는 그런 거요   모바일등록 (15) 롸떼 1,507 17.10.12
이혼   모바일등록 (3) 호호 2,086 17.10.11
지혜를 주셔요ㅜㅜ(내용지웠어요)   모바일등록 (9) 요니서엉 1,453 17.10.11
출근하다가   모바일등록 (5) 호호 2,933 17.10.11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