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남편을 죽여버리고 싶당 모바일등록
9 흑용 2012.06.28 01:00:39
조회 10,099 댓글 37 신고
사업을 해서 술접대를 한다고해서 집엘 안오길래 핸펀했더니 지금중요한얘기중이라서 끊을께글그러더라구요. 그래서 전 핸펀을 안 끊었더니 그쪽도 그냥 핸드폰을 내려놓은 상황에서는 다 들리더라구요. 어이없어 녹음까지했어요. 근데 들례오는 소리는 오빠~~왜그래~~오빠가 허리를 벗을까? 바지를 벗을까? 오빠 나이거 시켜도돼 그러니깐 그래 시켜 그대신 원샷이다. 자주가는 곳인지 아주 편하게 말하더라구요. 오빠가 네가 원하는거 다 해줄껭~~새벽3시에 다시 전화했더만 아에 핸펀을 꺼놓은 신랑 그것도 모자라서 아에 집엘 안들어 왔네요~~그러고나서 새벽녀까지 잠을 설쳤더니 벌써 아침7시반에 핸펀 했더니 받더라구요. 일언방구 말도 없고 졸려서 자고싶으니깐 전화하지말래요. 회사가서 자니깐 그만 나좀 냅두래요. 적반하장도 유분수지~~하루종일 전화한통 없더라구요. 그래도 집에와서는 미안하다하겠지~~웬걸~~샤워하고 바로 침대로 직행~~어이없어서 할말없냐고하니깐 할말 없데요 허걱 외박하고 할말이 없냐고했더니 자꾸 물어보면 집을 나가겠데용 사업상 어쩔수없는 접대였다고~~그럼 외박한다고 전화도화도못하냐고 했더니 짱 난다고 그만 얘기하래요. 현장을 핸펀으로 들은사람은 미쳐죽을것같은데~~남편을 죽이고 저도 주고 그만살고싶어요. 이때까지ㅈ새벽까지 한접대가 여자를 끼고노는 흥청 망청노는 접대냐고 했더니 맞데요. 헐~~본인도 접대라는 이유로 같이 놀은거잖아요. 뻔하죠!같이 술먹다가 노래부르고 술집여자랑 부르스치고 여기저기 만지고 그랬을꺼 아니여요. 갑자기 더러운 새끼라는생각이 들더라구요. 어째든 난 거래처가 여자끼고 술먹기를원ㅅ내서 먹었을 뿐이여서 아무잘못이없데요. 완전 개새끼에요
23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이 사람의 마음은 뭘까요? 8살 연상 남친   모바일등록 new Yerin 74 11:57:34
멀까요..?   모바일등록 new 쿙쉰 54 11:40:13
크리스마스이브날 친구들만난다는   모바일등록 new (3) 흑구러버 480 17.12.16
남친이 좋아하는사람   모바일등록 new (7) Bplan 515 17.12.16
강아지자세   모바일등록 (2) loshd2098 797 17.12.16
남친이 송년회를   모바일등록 (8) 낭공이 858 17.12.15
이것도 그냥 넘어가면 되나요..? 조언좀해주세요ㅜㅜ   모바일등록 (8) jjiqhsb 984 17.12.15
남자 심리 궁금해요 ㅠ   모바일등록 (9) 뚜룹 1,293 17.12.14
이혼에 대한 생각   모바일등록 (2) 옥상별빛 978 17.12.13
남친 인스타   모바일등록 (4) jjiqhsb 938 17.12.13
남편의거짓말   모바일등록 (7) 킴미흐 1,263 17.12.13
연애하면서 같이 사업하고 있어요(+추가)   모바일등록 (22) 핑크자몽 1,565 17.12.13
여러분들께 조언을 구합니다.   모바일등록 (24) gtrf230 1,478 17.12.12
남편을 사랑하지만   모바일등록 (7) 고돌이맘 2,600 17.12.11
연애하시는분께 조언 좀..   모바일등록 (4) 그렇구나그 969 17.12.11
이혼   모바일등록 (5) Duduchfk 1,263 17.12.10
전여친 sns에 좋아요 누르는 남친   모바일등록 (7) joyfuljoy 1,228 17.12.10
사소한 일에 정색하는 남편..   모바일등록 (7) 줄무니31 1,252 17.12.10
아직도 안들어온남편.   모바일등록 (2) 엔초키 1,744 17.12.09
통화중울림?   모바일등록 (7) 익명 1,468 17.12.09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