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남편을 죽여버리고 싶당 모바일등록
9 흑용 2012.06.28 01:00:39
조회 10,084 댓글 37 신고
사업을 해서 술접대를 한다고해서 집엘 안오길래 핸펀했더니 지금중요한얘기중이라서 끊을께글그러더라구요. 그래서 전 핸펀을 안 끊었더니 그쪽도 그냥 핸드폰을 내려놓은 상황에서는 다 들리더라구요. 어이없어 녹음까지했어요. 근데 들례오는 소리는 오빠~~왜그래~~오빠가 허리를 벗을까? 바지를 벗을까? 오빠 나이거 시켜도돼 그러니깐 그래 시켜 그대신 원샷이다. 자주가는 곳인지 아주 편하게 말하더라구요. 오빠가 네가 원하는거 다 해줄껭~~새벽3시에 다시 전화했더만 아에 핸펀을 꺼놓은 신랑 그것도 모자라서 아에 집엘 안들어 왔네요~~그러고나서 새벽녀까지 잠을 설쳤더니 벌써 아침7시반에 핸펀 했더니 받더라구요. 일언방구 말도 없고 졸려서 자고싶으니깐 전화하지말래요. 회사가서 자니깐 그만 나좀 냅두래요. 적반하장도 유분수지~~하루종일 전화한통 없더라구요. 그래도 집에와서는 미안하다하겠지~~웬걸~~샤워하고 바로 침대로 직행~~어이없어서 할말없냐고하니깐 할말 없데요 허걱 외박하고 할말이 없냐고했더니 자꾸 물어보면 집을 나가겠데용 사업상 어쩔수없는 접대였다고~~그럼 외박한다고 전화도화도못하냐고 했더니 짱 난다고 그만 얘기하래요. 현장을 핸펀으로 들은사람은 미쳐죽을것같은데~~남편을 죽이고 저도 주고 그만살고싶어요. 이때까지ㅈ새벽까지 한접대가 여자를 끼고노는 흥청 망청노는 접대냐고 했더니 맞데요. 헐~~본인도 접대라는 이유로 같이 놀은거잖아요. 뻔하죠!같이 술먹다가 노래부르고 술집여자랑 부르스치고 여기저기 만지고 그랬을꺼 아니여요. 갑자기 더러운 새끼라는생각이 들더라구요. 어째든 난 거래처가 여자끼고 술먹기를원ㅅ내서 먹었을 뿐이여서 아무잘못이없데요. 완전 개새끼에요
23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결혼 1.5년차 남편 잠수 집나감.   new (1) 어피치02 12 15:52:52
결혼 1개월전인데, 우울증이 왔네요..조언 좀 부탁드립니다   new (2) 루비콘 109 14:03:53
고민입니다. 답변 부탁드려요~   모바일등록 new (5) 후리지아향기.. 230 11:43:13
스킨십.. 이젠 문제가 되어버림..   모바일등록 new (11) 요즘우울 509 09:47:24
차 없는 남자친구   new (15) pumme 1,126 17.04.26
표정관리   new (1) pumme 452 17.04.26
유부님들 답변좀요   모바일등록 (14) 늴리리아 1,305 17.04.26
남자친구...   모바일등록 (6) 킹킹 951 17.04.25
답좀 알려주세요. 제발 ㅠ   모바일등록 (5) 지니 856 17.04.25
인사갈때   모바일등록 (1) 봉고옥 339 17.04.25
신고하세요   (2) 김노력 540 17.04.25
신랑 벌이 괜찮나요?   (20) 영원히신혼 1,950 17.04.25
남자 친구가 자기 이불을 다른 여직원에게 줬습니다. 정상인가요??   (11) chacha00 1,176 17.04.24
남친 잘 선택하는 요령   (2) 대물이얌 863 17.04.24
남편이 나에게 바라는 점들 때문에 힘들어요   모바일등록 (23) take123 1,586 17.04.24
결혼식 요일... 결혼하신분들조언좀   모바일등록 (10) 애플파이냠냠 648 17.04.24
겜하는걸 숨기는 남친   모바일등록 (4) 허이짜 373 17.04.24
매일같이 아침마다 한시간씩 씻는남자   모바일등록 (5) 깜까마 1,168 17.04.24
남자친구 어머니 병문안   모바일등록 (2) 나의악어 449 17.04.24
전화를 바꿔야할까요?   모바일등록 (3) 말닭어미 645 17.04.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