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남편을 죽여버리고 싶당 모바일등록
9 흑용 2012.06.28 01:00:39
조회 9,989 댓글 37 신고
사업을 해서 술접대를 한다고해서 집엘 안오길래 핸펀했더니 지금중요한얘기중이라서 끊을께글그러더라구요. 그래서 전 핸펀을 안 끊었더니 그쪽도 그냥 핸드폰을 내려놓은 상황에서는 다 들리더라구요. 어이없어 녹음까지했어요. 근데 들례오는 소리는 오빠~~왜그래~~오빠가 허리를 벗을까? 바지를 벗을까? 오빠 나이거 시켜도돼 그러니깐 그래 시켜 그대신 원샷이다. 자주가는 곳인지 아주 편하게 말하더라구요. 오빠가 네가 원하는거 다 해줄껭~~새벽3시에 다시 전화했더만 아에 핸펀을 꺼놓은 신랑 그것도 모자라서 아에 집엘 안들어 왔네요~~그러고나서 새벽녀까지 잠을 설쳤더니 벌써 아침7시반에 핸펀 했더니 받더라구요. 일언방구 말도 없고 졸려서 자고싶으니깐 전화하지말래요. 회사가서 자니깐 그만 나좀 냅두래요. 적반하장도 유분수지~~하루종일 전화한통 없더라구요. 그래도 집에와서는 미안하다하겠지~~웬걸~~샤워하고 바로 침대로 직행~~어이없어서 할말없냐고하니깐 할말 없데요 허걱 외박하고 할말이 없냐고했더니 자꾸 물어보면 집을 나가겠데용 사업상 어쩔수없는 접대였다고~~그럼 외박한다고 전화도화도못하냐고 했더니 짱 난다고 그만 얘기하래요. 현장을 핸펀으로 들은사람은 미쳐죽을것같은데~~남편을 죽이고 저도 주고 그만살고싶어요. 이때까지ㅈ새벽까지 한접대가 여자를 끼고노는 흥청 망청노는 접대냐고 했더니 맞데요. 헐~~본인도 접대라는 이유로 같이 놀은거잖아요. 뻔하죠!같이 술먹다가 노래부르고 술집여자랑 부르스치고 여기저기 만지고 그랬을꺼 아니여요. 갑자기 더러운 새끼라는생각이 들더라구요. 어째든 난 거래처가 여자끼고 술먹기를원ㅅ내서 먹었을 뿐이여서 아무잘못이없데요. 완전 개새끼에요
23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30대여자 결혼자금..   new 해맑은A 36 13:43:22
남자친구와 어떻게 지내는 게 현명할까요?   모바일등록 new 어떡하나요 38 13:37:06
서운해 하는 남친   new (1) qkdjfnsldkf 107 12:51:09
양파같은 집안사정.........   모바일등록 new (5) boba123 180 12:39:47
원래 부모님이 1순위인가요?   new (4) 336655 82 12:35:12
취미를 알게됐는데. 이거 도박아닌가요   new (5) 코담 137 12:28:53
변한것같은 남친   모바일등록 new (2) 익명 118 12:13:06
백수남친   new (5) ㄴㄴㅁㄷ 119 12:01:47
누가잘못된걸까요?   모바일등록 new (5) zndkd 375 10:53:23
남편 일 악착같이 도와줬더니   new (2) 금방이라 202 10:40:53
남편이 밉고 막 그래요..   new (3) 맣ㅎ 164 10:38:48
바람피다 걸린 남편   new (5) 져우니 357 10:10:28
( 긴 글 / 방탈ㅈㅅ )아버지가 친어머니께 생활비를 주고 계시는데..   모바일등록 new (6) boba123 344 04:18:30
저는 세컨..   모바일등록 new (21) banana4263 1,140 03:33:15
9개월된남친 어머님   모바일등록 new (10) 야미야미 640 00:45:44
엎드려 절받는느낌....   모바일등록 new (4) 코알라 503 00:07:58
만나다보니   new (4) 활ㅇ 446 15.04.20
섹시댄스 보면서 자위하는게 좋다는 남친   모바일등록 new (8) 프레데릭 1,058 15.04.20
현실적인 조언 부탁드려요   모바일등록 new (6) 끼꺄꾸뀨꺄 481 15.04.20
그냥 넘어가세요.   new (1) 하늘 574 15.04.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