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남편을 죽여버리고 싶당 모바일등록
9 흑용 2012.06.28 01:00:39
조회 10,057 댓글 37 신고
사업을 해서 술접대를 한다고해서 집엘 안오길래 핸펀했더니 지금중요한얘기중이라서 끊을께글그러더라구요. 그래서 전 핸펀을 안 끊었더니 그쪽도 그냥 핸드폰을 내려놓은 상황에서는 다 들리더라구요. 어이없어 녹음까지했어요. 근데 들례오는 소리는 오빠~~왜그래~~오빠가 허리를 벗을까? 바지를 벗을까? 오빠 나이거 시켜도돼 그러니깐 그래 시켜 그대신 원샷이다. 자주가는 곳인지 아주 편하게 말하더라구요. 오빠가 네가 원하는거 다 해줄껭~~새벽3시에 다시 전화했더만 아에 핸펀을 꺼놓은 신랑 그것도 모자라서 아에 집엘 안들어 왔네요~~그러고나서 새벽녀까지 잠을 설쳤더니 벌써 아침7시반에 핸펀 했더니 받더라구요. 일언방구 말도 없고 졸려서 자고싶으니깐 전화하지말래요. 회사가서 자니깐 그만 나좀 냅두래요. 적반하장도 유분수지~~하루종일 전화한통 없더라구요. 그래도 집에와서는 미안하다하겠지~~웬걸~~샤워하고 바로 침대로 직행~~어이없어서 할말없냐고하니깐 할말 없데요 허걱 외박하고 할말이 없냐고했더니 자꾸 물어보면 집을 나가겠데용 사업상 어쩔수없는 접대였다고~~그럼 외박한다고 전화도화도못하냐고 했더니 짱 난다고 그만 얘기하래요. 현장을 핸펀으로 들은사람은 미쳐죽을것같은데~~남편을 죽이고 저도 주고 그만살고싶어요. 이때까지ㅈ새벽까지 한접대가 여자를 끼고노는 흥청 망청노는 접대냐고 했더니 맞데요. 헐~~본인도 접대라는 이유로 같이 놀은거잖아요. 뻔하죠!같이 술먹다가 노래부르고 술집여자랑 부르스치고 여기저기 만지고 그랬을꺼 아니여요. 갑자기 더러운 새끼라는생각이 들더라구요. 어째든 난 거래처가 여자끼고 술먹기를원ㅅ내서 먹었을 뿐이여서 아무잘못이없데요. 완전 개새끼에요
23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폐가를 좋아하는 심리~~   모바일등록 new (2) abcdefgha 281 02:53:50
사귀자는말   모바일등록 new (7) dieout 285 02:29:16
고민을 들어드립니다~~!   모바일등록 new (3) 지붕위고양이 194 02:17:18
지금 쫒겨났어요   모바일등록 new (17) ㅎㄹㅈ 641 01:57:52
사랑한다는 말은 언제쯤   모바일등록 new (4) Twimn 410 00:57:24
하..   모바일등록 new (2) aoapp 268 00:52:00
10살차이   모바일등록 new thdus 360 00:12:55
썸남이랑 만난 후   모바일등록 new (8) 우웅 700 16.05.04
버틸 힘을 주세요~   new (6) 맘의여유를갖.. 618 16.05.04
첫여행인데 모텔을 잡은남친...   모바일등록 new (40) 라푼젤리 2,105 16.05.04
30대연애하시는분들, 연락빈도 얼마나 되나요?   new (6) 내가뭐니 999 16.05.04
이런상황뭘까요?   모바일등록 new (5) andante 605 16.05.04
남자들 갑자기 슬럼프 오는 시기가 있나요??   모바일등록 new (3) 헤숭 594 16.05.04
결론은.. 저랑 다시 만날 생각이 없다는거죠?뭔가요   new (6) 미레아 612 16.05.04
조언부탁드입니다 못생겨서 반대당하는남친   모바일등록 new (11) 찌르링 718 16.05.04
15살차이   모바일등록 new (11) 상담좀여 774 16.05.04
조언해주세용..   모바일등록 (6) missbak 492 16.05.04
9급공무원vs 하나은행 행원으로 입사   모바일등록 (9) 언젠가언젠 1,298 16.05.03
불신지옥   모바일등록 (9) 706 16.05.03
원래남자들은   모바일등록 (3) 용용이얗 857 16.05.0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