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남편을 죽여버리고 싶당 모바일등록
9 흑용 2012.06.28 01:00:39
조회 9,896 댓글 37 신고 주소복사
사업을 해서 술접대를 한다고해서 집엘 안오길래 핸펀했더니 지금중요한얘기중이라서 끊을께글그러더라구요. 그래서 전 핸펀을 안 끊었더니 그쪽도 그냥 핸드폰을 내려놓은 상황에서는 다 들리더라구요. 어이없어 녹음까지했어요. 근데 들례오는 소리는 오빠~~왜그래~~오빠가 허리를 벗을까? 바지를 벗을까? 오빠 나이거 시켜도돼 그러니깐 그래 시켜 그대신 원샷이다. 자주가는 곳인지 아주 편하게 말하더라구요. 오빠가 네가 원하는거 다 해줄껭~~새벽3시에 다시 전화했더만 아에 핸펀을 꺼놓은 신랑 그것도 모자라서 아에 집엘 안들어 왔네요~~그러고나서 새벽녀까지 잠을 설쳤더니 벌써 아침7시반에 핸펀 했더니 받더라구요. 일언방구 말도 없고 졸려서 자고싶으니깐 전화하지말래요. 회사가서 자니깐 그만 나좀 냅두래요. 적반하장도 유분수지~~하루종일 전화한통 없더라구요. 그래도 집에와서는 미안하다하겠지~~웬걸~~샤워하고 바로 침대로 직행~~어이없어서 할말없냐고하니깐 할말 없데요 허걱 외박하고 할말이 없냐고했더니 자꾸 물어보면 집을 나가겠데용 사업상 어쩔수없는 접대였다고~~그럼 외박한다고 전화도화도못하냐고 했더니 짱 난다고 그만 얘기하래요. 현장을 핸펀으로 들은사람은 미쳐죽을것같은데~~남편을 죽이고 저도 주고 그만살고싶어요. 이때까지ㅈ새벽까지 한접대가 여자를 끼고노는 흥청 망청노는 접대냐고 했더니 맞데요. 헐~~본인도 접대라는 이유로 같이 놀은거잖아요. 뻔하죠!같이 술먹다가 노래부르고 술집여자랑 부르스치고 여기저기 만지고 그랬을꺼 아니여요. 갑자기 더러운 새끼라는생각이 들더라구요. 어째든 난 거래처가 여자끼고 술먹기를원ㅅ내서 먹었을 뿐이여서 아무잘못이없데요. 완전 개새끼에요
흑용님의 보유뱃지 7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나의 남편, 남친 게시판 안내입니다  (3) 빠담빠담* 5,739 14.05.14
남친이랑 같이볼거에요ㅎ   모바일등록 new (2) lovelysh 46 22:40:15
인생선배님들께   모바일등록 new (1) ȣ 46 22:12:56
카톡 배경  file 모바일등록 new (6) 윌로우트리 152 22:12:24
조언 좀 해주세요   모바일등록 new 익명 46 22:03:48
남친과 통화할때요   모바일등록 new 진심은 139 21:39:49
결국 이별   모바일등록 new (4) jollyB 396 18:55:39
제가 가치없는 여자인가요?ㅠ   모바일등록 new (14) djdididide 526 18:37:52
남친이 절 못믿어요   모바일등록 new (3) 아잉멀 202 18:32:47
나이서른둘.. 걸리는게 너무 많은 나..   new (5) 쏘니쏘니 448 17:32:15
댓글만 달다 저도ㅠ   모바일등록 new (5) 암파리 207 17:19:18
이런 결혼 해도 후회 안할까요?   new (8) 상큼모히또 537 16:47:42
사소한 거짓말하는 남친   모바일등록 new (13) LunaHaley 538 12:27:10
여자 아홉수   new (9) 알거없어흥 599 09:05:36
이혼하고싶네여   모바일등록 new (3) 린티 745 07:36:07
아이러니 ㅎㅎ   모바일등록 new (2) 336 06:08:07
남자친구에게 헤어지자말을못하겠어요   모바일등록 new (3) dudal3887 707 02:47:17
best  남친의 행동 당혹스럽습니다   모바일등록 new (81) 궁디팡팡 2,563 01:21:03
남친이 어떤 마음인지.. ㅠ   모바일등록 new (4) whynot83 654 00:31:16
제 얘기 좀 들어주세요~   모바일등록 new (21) 즐기자 754 14.09.29
여성상위 하라는데ㅡ   모바일등록 new (8) BB 1,575 14.09.2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