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남자분들 조언해주세요
1 MCM 2005.11.09 11:51:49
조회 814 댓글 8 신고 주소복사
만난지6개월되엇구요.

그사람은 8살 된 아들이 있는 이혼남입니다.

저보다2살 어리구요.

전부인가족들한테 얼마나 많은 상처를 받았는지 모르지만

얘기하면서 치를 떱니다.

그런데 그사람 집에가서 앨범을 보는데 전부인 사진을 아직도 가지고 있더라구요. 아이랑 같이 찍은사진이야 그럴수 있다지만 둘이 찍은 사진.혼자찍은사진 이런것들이 꽤 많더라구요.그래서 나중에 얘기를 햇더니만 자기는 신경도

않쓰고 관심도 없어서 앨범을 신경도 않썼다는거예요.

그건 그렇지만 나에 대해 배려가 없는 것 같았어요.

그리고 결혼반지도 아직도 손에 끼고 있구요.그거에 대해서는 말한적없지만요

그리고 자기는 잘난 여자가 싫대요.그것보다 더싫은건 겉으로 부족한척 하는 여자라구. 그게 나래요.우리는 대화를 많이 하는 편이예요. 그사람 부족한점 말해주고 하거든요. 그래서 그사람은 나를 똑똑하다고 생각하는 건지 어떤건지.난 그런사람 아니고 현실적인 사람일뿐인데요. 왜 그러는지 알수가 없어요. 그리고 전 제가 잘났다고 생각해본적도없어요. 제가 그런행동을 무의식적으로 했을 수도 있겠지만 ...

그리고 어제 싸웠어요 그러면서 자기는 잘난 여자가 싫다고 한거였구요.자기한테 믿음이 없다는둥 하면서 그러더라구요

이사람 왜그래요?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아빠가 바람을피는거같아요..제발도와주세요..   (15) 도와주세요 2,228 10.01.06
남친집 놀러가기/여친 집 놀러가기 다른가요?   (3) 후후 1,811 10.01.05
저 밑에 헤어진다고 쓴사람입니다   (4) 익녕 284 10.01.05
이남자랑 애인사인지 햇갈려요   (11) 경험녀 1,263 10.01.05
이 여자 이상한 거 맞죠?   (60) 땡땡땡 7,314 10.01.05
신랑 삐졌네요...   (8) 구름이 833 10.01.05
조언 구합니다   (8) 차미경 622 10.01.05
한숨만 나오네요   (3) 골드플라워 566 10.01.05
이사람과..   (4) 익명 463 10.01.05
best  한번 아픔을 겪은 남자와 잘 사는 법을 알려주세요   (28) 메그놀리아 6,212 10.01.05
결혼하신분들 조언좀   (16) ♡♡ 1,273 10.01.05
빨리 잊는법!!   (8) 앗ㅅ 970 10.01.05
헤어지는 방법이 머가 잇을까요?   (9) 익녕 917 10.01.05
폭력...   (12) 3아이 800 10.01.05
제 경험을 조언해 드리고싶습니다...^.^   (10) 하늘맘 744 10.01.05
4년 연애후....   (8) 서보영 1,124 10.01.05
이 남자 마음이 떠난걸까요??!   (4) 앗ㅅ 1,237 10.01.04
오늘 내생일입니다.   (7) 나름대로 449 10.01.04
또 글을 올리네여3   (3) 영두리 249 10.01.04
경인년 새해 1일, 2일, 3일에 있었던일~~   (8) 떨렁이맘 583 10.01.0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