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남자분들 조언해주세요
1 MCM 2005.11.09 11:51:49
조회 811 댓글 8 신고 주소복사
만난지6개월되엇구요.

그사람은 8살 된 아들이 있는 이혼남입니다.

저보다2살 어리구요.

전부인가족들한테 얼마나 많은 상처를 받았는지 모르지만

얘기하면서 치를 떱니다.

그런데 그사람 집에가서 앨범을 보는데 전부인 사진을 아직도 가지고 있더라구요. 아이랑 같이 찍은사진이야 그럴수 있다지만 둘이 찍은 사진.혼자찍은사진 이런것들이 꽤 많더라구요.그래서 나중에 얘기를 햇더니만 자기는 신경도

않쓰고 관심도 없어서 앨범을 신경도 않썼다는거예요.

그건 그렇지만 나에 대해 배려가 없는 것 같았어요.

그리고 결혼반지도 아직도 손에 끼고 있구요.그거에 대해서는 말한적없지만요

그리고 자기는 잘난 여자가 싫대요.그것보다 더싫은건 겉으로 부족한척 하는 여자라구. 그게 나래요.우리는 대화를 많이 하는 편이예요. 그사람 부족한점 말해주고 하거든요. 그래서 그사람은 나를 똑똑하다고 생각하는 건지 어떤건지.난 그런사람 아니고 현실적인 사람일뿐인데요. 왜 그러는지 알수가 없어요. 그리고 전 제가 잘났다고 생각해본적도없어요. 제가 그런행동을 무의식적으로 했을 수도 있겠지만 ...

그리고 어제 싸웠어요 그러면서 자기는 잘난 여자가 싫다고 한거였구요.자기한테 믿음이 없다는둥 하면서 그러더라구요

이사람 왜그래요?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19년만에받은,편지   (6) 히아 526 09.12.26
6년째만나는커플^^   (6) 허리야 1,050 09.12.26
울신랑 은근히 귀엽네요...^^   (16) 1,011 09.12.26
권태기인가....   (3) 1,142 09.12.26
완죤 삐뚤어진 남친..미안하네요~   (2) gkstkdgns 752 09.12.26
나때문에 나이트를 안갔다는 남친-_-;   (8) 에휴.. 813 09.12.26
머리가 너무 복잡해요..답답하고   (6) 하늘사랑 1,026 09.12.26
남편이라는 이름을 달고 사는 분들의 답변 기다립니다   (6) 행복해지고싶.. 921 09.12.25
크리스마스가 뭐길래..   (8) 마시멜로 749 09.12.25
남편?남의편?   (4) 망개꽃 937 09.12.25
너무 일이 많은 남푠.. 오늘도 난 혼자   (11) 땟찌 860 09.12.25
남편의 술버릇..   (4) 열여섯만복맘.. 745 09.12.25
신랑의 두번의 눈물....ㅜ.ㅜ  file (24) 서빈맘 1,532 09.12.25
어쩌라고~   (14) ㅎㅎㅎ 790 09.12.25
메리 크리스마스...   (5) 고미남고미녀 312 09.12.25
돈이 별로 없는 남자친구....   (20) 2,640 09.12.24
[답변]돈이 별로 없는 남자친구....   (2) 일세출 542 09.12.24
남들앞에서 야한 옷을 입길 원하는 남편...   (10) 줄리아 1,709 09.12.24
그래도 사랑하는 남편...   (7) 아자아자 625 09.12.24
이지님들...한분한분 의견을 듣고 싶어요..   (33) 답답한맘 1,576 09.12.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